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2014/02/07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0.JPG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르기뇽을 들 수 있다. 

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stews에서 대충 아는 것만 써봤다. 스튜의 종류는 실로 어마어마하다.

  

이 중에서도 beef Burgundy나 boeuf à la Bourguignonne 이라고도 부르는 Boeuf Bourguignon은 널리 알려진 프랑스 전통음식이다.

(여러가지로 발음하지만 한국어로는 편의상 계속 비프 부르기뇽으로 쓰는 걸로..)

 

이 음식은 현대 프랑스의 동부지방인 부르고뉴지방에서 유래했다.

비프 부르기뇽과 함께 부르고뉴 지방에서 유래한 전통 프랑스 음식으로는

coq au vin(꼬꼬뱅), escargot(에스카고르), persillé ham, oeufs meurette, gougères, pain d'epices(모름, 모름, 모름.. 찾아보기 귀찮..)을 들 수 있다.

 

소고기를 레드와인에 브레이즈 해서 만드는 프랑스식 스튜로

전통적으로 부르고뉴와인, 비프브로스로 맛을 내고 일반적으로 양파, 마늘, 부케가르니를 사용하고 가니쉬로 펄어니언과 버섯, 베이컨 등을 사용한다.

 

전통적으로 고기에 라드를 함께 사용하지만 요즘의 소고기는 마블링이 있고 충분히 부드럽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라딩을 하지는 않고

풍미를 더하기 위해 베이컨을 소량 사용한다. (위키참조)

 

 

여태 만들어 본다 생각만 하고 이것 저것 책과 동영상 등 자료만 보다가 와인을 넉넉하게 사 둔 김에 만들었다.

유명한 줄리아차일드의 레시피와 마르코 피에르 화이트의 레시피를 적절히 참고했다.

 

 

 

 

 

 

사용한 재료는

 

소고기 750그램,

올리브오일, 양파 큰 것 1개, 당근 반개, 밀가루 1.5스푼

레드와인 1병, 토마토페이스트 1스푼, 부케가르니(샐러리, 타임, 파슬리, 월계수잎), 베이컨 2줄, 물 1컵, 가루로 된 비프스톡 1티스푼

가니쉬로 양송이버섯4개, 느타리버섯 1팩, 베이컨 100그램, 샬롯 4개, 올리브오일, 와인약간

 

 

고기를 액체 속에서 장시간 조리하는 과정에서(스튜잉 혹은 브레이징)

질긴 결합조직인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서서히 변해서 부드러워지고 국물에 농도도 더하기 때문에 보통 스튜에 쓰는 소고기 부위는 양지나 사태, 갈비를 들 수 있는데

나는 부위고 뭐고 소고기 왜이렇게 비싸.. 하며 마트에서 가장 저렴했던 호주산 척아이롤을 사용했다.(1키로 1만원)

 

 

 크기변환_DSC06288.JPG     크기변환_DSC06289.JPG


 

양파와 당근은 최대한 작게 깍둑썰기(파인 브뤼누아즈) 했다.

 

 

고기는 두껍지 않아서 아예 통으로 쓰기도 애매하고 해서 적당히 크게 썰었다.

 

브레이징을 할 때에는 고기를 큰 덩어리로 자르는 것이 좋다. 덩어리째로 천천히 익히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고,

만약에 고기를 자른다면, 표면적이 넓어질수록 육즙을 유실할 공간을 많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적어도 한 면의 길이가 2.5센치는 넘는 큰 조각으로 잘라야 한다.

 

고기는 뜨겁게 달군 팬에 겉면을 갈변시키면 고기가 살균됨과 동시에 마이야르 반응으로 인한 풍미를 끌어올릴 수 있다.

 

 

크기변환_DSC06286.JPG     크기변환_DSC06287.JPG

 


크기변환_DSC06291.JPG

 

 


팬을 달구고 올리브오일을 약간 부은 다음 고기를 넣고 앞 뒤로 구웠다.

너무 많이 구우면 고기 사이에 수분이 생겨서 겉이 갈변되지 않으니까 약간 띄엄띄엄 굽는 것이 좋다.

 

 

고기는 구워서 팬에 남은 육즙까지 실리콘주걱으로 싹싹 긁어서 무쇠냄비에 넣었다.

코팅프라이팬이라 싹싹 긁긴 했지만 스텐팬에 하는 경우에는 물이나 와인을 약간 넣고 달라 붙은 것을 녹여(디글레이즈) 좋은 맛의 성분까지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팬에 양파, 당근, 마늘을 넣고 노릇노릇하게 볶다가 밀가루를 1.5스푼 넣은 다음 다시 볶아서 밀가루가 색을 띠지 않을 정도로만 익혔다.

여기에서 밀가루가 약간 갈색으로 변하면 밀가루를 더 넣어야 되는데, 밀가루는 갈변될수록 소스에 점성을 적게 내기 때문에 많이 익힐 수록 양을 늘여야 한다.

 

크기변환_DSC06292.JPG     크기변환_DSC06293.JPG


크기변환_DSC06294.JPG

 

 

 

여기에 와인 1병(가니쉬에 쓸 분량인 1스푼정도 남겨두고) 붓고

샐러리, 파슬리, 타임, 월계수잎, 토마토페이스트 1스푼 듬뿍 ,풍미를 위해 베이컨을 2장 넣은 다음 와인이 3분의1 정도 졸때까지 끓였다.

(보통은 샐러리, 파슬리, 타임, 월계수잎 등을 요리용 실로 묶어서 부케가르니를 만드는데 실이 안보여서 그냥 넣었다.)

 

 

고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서는 스튜의 온도를 최대 80도까지만 유지하는 것이 좋은데 와인을 오븐용 그릇에 바로 붓고 고기와 함께 오븐에 넣으면 팔팔 끓일 수가 없다.

그렇다고 오븐의 온도를 올려 와인을 팔팔 끓이면 고기가 부드러움을 잃게 된다.

그래서 미리 팔팔 끓여서 넣는 것이 적절하다.

 

 


크기변환_DSC06295.JPG     크기변환_DSC06296.JPG


크기변환_DSC06298.JPG     크기변환_DSC06299.JPG


 

두꺼운 냄비에 고기와 팬에 있던 와인,채소를 넣고, 물을 1컵 부은 다음 비프스톡을 1티스푼 넣고 오븐에 넣었다.

비프스톡보다는 소고기 육수를 넣으면 좋지만 프랑스식 소고기육수는 과정이 복잡하니까 아이허브에서 산 크노르 Beef Flavor Bouillon을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6300.JPG     크기변환_DSC06304.JPG



오븐은 미리예열하지 않고 냄비를 넣어서 조리하는데 오븐의 온도는 120도를 맞춰서 스튜가 끓지 않는 정도인 스튜의 온도 80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고기에 따라 약 3~4시간 정도 조리하는데 고기를 찔러보아 젓가락이 푹 들어가면 다 익은 것이다.

나는 그래도 120도는 너무 오래 조리하는 것 같아서 150도로 3시간정도 조리했다.

 

고기가 다 익고 나서, 국물의 농도를 더 내기 위해 불에 올려서 끓일 수 있는데 이때는 고기를 건져내고 졸이는 것이 좋다.

 

 

 

 

 

 

 

 

가니쉬는 양송이버섯4개, 느타리버섯 1팩, 베이컨 100그램, 샬롯 4개를 사용했다. 

보통은 작은 구슬만한 펄어니언을 사용하는데 샬롯으로 대체했다.  

샬롯 또한, 대신에 적양파를 사용해도 좋은데 파슽에도 사용하고 하니까 사두면 쓸만하다. 요즘은 100그램에 2천원정도 하는듯..

느타리버섯은 그날 마트에 버섯이 이 것 밖에 없어서 그냥 사왔는데 황금송이버섯이나 백만송이버섯(만가닥버섯)이 더 잘 어울린다.

 

가니쉬는 30분정도 남겨두고 하면 적당하다. 나는 여러번 주방에 다니기 귀찮아서 스튜를 오븐에 넣고 바로 해두고 토치로 살짝 데웠다.

 

 

샬롯은 올리브오일에 적당히 볶다가 와인을 1~2스푼 정도 넣고 졸여서 맛을 내고 베이컨도 구웠다.

베이컨 기름에 그대로 양송이버섯과 느타리버섯은 적당히 슬라이스해서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6306.JPG     크기변환_DSC06307.JPG


크기변환_DSC06308.JPG     크기변환_DSC06309.JPG


크기변환_DSC06310.JPG     크기변환_DSC06311.JPG

 

 

 


 

크기변환_DSC06312.JPG

 

 

 

 


 

 

가니쉬를 다 만들고 나니 비프 부르기뇽도 거의 완성되었다.

고기를 일단 접시에 올리고 냄비에 소스는 한 번 파르르 끓여냈다.

 

 


 

크기변환_DSC06315.JPG


 

 

 

 

 

소고기짜장범벅......

 

 

크기변환_DSC06316.JPG


 

 

 




가니쉬를 듬뿍 올리고 바게트도 몇 조각 곁들였다.

 

 

크기변환_DSC06319.JPG

 

 

 

 


 

크기변환_DSC06321.JPG

 

 

 

 


 

크기변환_DSC06322.JPG

 

 

 

 


 

크기변환_DSC06323.JPG

 

 

 

 


 

크기변환_DSC06324.JPG

 

 

 

 


 

크기변환_DSC06325.JPG

 

 

 

 


 

크기변환_DSC06328.JPG

 

 

 

 


 

크기변환_DSC06329.JPG


 

 

 

스푼으로 으깨면 부스러지는 고기에 레드와인의 맛이 충분히 배어들었다.

약간 쌉쌀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달지 않고 깊은 맛을 내며, 여러가지 가니쉬까지 조화롭게 잘 어울렸다.

줄리아차일드의 Mastering the Art of French Cooking 에서 sauté de boeuf à la Bourguignonne을 묘사하기로,

사람이 만들 수 있는 가장 맛있는 소고기요리라고 하는데 "certainly one of the most delicious beef dishes concocted by man"

그 말처럼 풍부하고 깊은 맛을 자랑했다.

 

그렇지만 내 생각에 가장 맛있는 스튜는 한국 아니면 인도에 있는 것 같기는 한데ㅎㅎㅎ

 

 

 

 

 


  1. 비프스튜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양지를 브레이징해서 만든 비프스튜에 베이컨과 양송이버섯을 올리고 쿠스쿠스를 곁들였다.  고기를 액체 속에서 장시간 조리하는 과정에서는(스튜잉 혹은 브레이징) 질긴 결합조직인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서서히 변해서 부드러워지고 국물에 농도가 생긴다. 장지간 조리하는 스튜에 쓰는 소고기 부위는 양지나 사태, 갈비를 들 수 있는데 이번에는 한우양지를 사용했다. 한우양지가 맛있기는 했지만 소고기무국을 끓일 때는 한우가 압도적으로 더 맛있는데 스튜는 호주산/한우의 편차가 압도적이지 않아서 다음에는 비싼 한우는 국끓일 때에 쓰고 ...
    Date2017.02.22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7 Views3478 file
    Read More
  2. 꼬꼬뱅

    오랜만에 꼬꼬뱅. 예전에 올린 꼬꼬뱅과 내용이 거의 같다. 꼬꼬뱅의 coq은 수탉을, au는 the, vin은 포도주를 의미해서 말 그대로 포도주에 조리한 수탉이고 vin 포도주의 종류에 따라 여러가지 이름으로 부를 수 있다.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에는 coq au vin을 chicken in red wine with onion, mushroom and bacon으로 번역되어 있는데 줄리아 차일드가 번역한 대로 닭과 레드와인, 양파, 버섯, 베이컨을 주재료로 하는 음식이다. 와인은 부르고뉴와인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적이고.. 꼬꼬뱅에 어울리는 요리용 레드와인은 드라이하면서 풀바디의...
    Date2016.09.1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4 Views2226 file
    Read More
  3. 꼬꼬뱅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꼬꼬뱅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와인을 넣어서 스튜로 만드는 음식 중에 대표적인 것인 꼬꼬뱅. 그릇은 엄마께 물려 받은 것을 사용하고 내가 직접 산 건 파스타볼, 오븐용기정도였는데 큰 접시가 없는 것이 늘 아쉽다가 이번에 하나 샀다. 큰 그릇에 뭐가 어울릴까 싶다가 꼬꼬뱅이 먹고 싶기도 하고 그릇에도 어울리겠다 싶었다. 꼬꼬뱅의 coq은 수탉을, au는 the, vin은 포도주를 의미해서 말 그대로 포도주에 조리한 수탉이고 vin 포도주의 종류에 따라 여러가지 이름으로 부를 수 있다.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에는 coq au vin을 chicken in ...
    Date2015.10.25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9 Views3122 file
    Read More
  4. 마늘을 곁들인 치킨소테, Chicken with 40 cloves of garlic

    마늘을 곁들인 치킨소테 Chicken with 40 cloves of garlic 이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닭고기 요리이다. 온 쿠킹에는 프로방스 지방의 닭요리에 마늘을 대량으로 늘여 만든 음식으로 미국 셰프인 James Beard가 1974년 책으로 출판했다고 하는데 컨츄리 쿠킹 프랑스에는 Saute de Poulet au Vinaigre de Vin = 비네그레트에 졸인 부르고뉴식 닭요리에 마늘을 늘여서 바리에이션 한 것이라고 나온다. 레시피는 책이나 인터넷에 있는 것 마다 조금 차이가 있기는 한데, 주로 미르푸아는 사용하지 않고 부케가르니의 종류는 저마다 달랐다. 이름에 붙어 ...
    Date2015.04.2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6 Views2547 file
    Read More
  5. 꼬꼬뱅

    꼬꼬뱅, 꼬꼬 뱅 레시피 전에 만든 꼬꼬뱅은 줄리아차일드의 레시피를 참고했는데 이번에는 컨츄리쿠킹 오브 프랑스 등 책을 더 참고하고 이전에 만든 부분의 좋았던 점을 가져와서 적당히 믹스해서 만들었다. 닭고기 마리네이드로 닭다리 약 800그램 (또는 닭도리탕용 닭 약 1키로) 양파 1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대파 1대 후추 1티스푼 로즈마리, 타임, 오레가노, 홀클로브 레드와인 약 500미리 베이컨 기름부분 약 50그램 마늘 3개 닭육수 500미리 밀가루 1스푼, 버터 1스푼 가니쉬로 베이컨 100그램 양송이버섯 약 6개 양파 1개 감자 2개 파슬...
    Date2015.04.05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8 Views2518 file
    Read More
  6. 라따뚜이

    라따뚜이 친정 가는 길에 농산물 도매시장이 있는데 평소에는 가끔 가다가 요즘 들어 조금 자주 갔다. 코스트코에 가면서 10키로만 오가면 되니까 부담스럽지는 않은 거리이고, 도매라 그런지 채소를 사면 금방 시들지 않고 오래 가는 편이었다. 아버지와 나이가 비슷하신 아버지의 5촌아재께서 거기서 양파도매를 하시는데 부모님과 가면 어 왔나~ 하시고 그냥 가면 못알아보신다ㅎㅎ 어쨌든 이번에 가서는 풋마늘을 한 단 큰 것으로 사와서 장아찌를 담고 그 외에 채소도 몇 가지 사왔다. 요즘 날이 풀리면서 채소도 싸고 맛있어지고 있고 채소장...
    Date2015.03.28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6 Views3698 file
    Read More
  7.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전통적인 브루고뉴식 스튜인 뵈프 부르기뇽. 지난번에는 갈비와 비싼 와인으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평소보다 2배 정도의 분량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고기와 1병에 1만원대 정도 하는 데일리 와인을 사용했다. 만들어서 냄비째로 가지고 나가서 먹는 바람에 완성샷은 예전에 올린 글에서 가져왔다. 사용한 재료는 올리브오일 양지 1.5키로 양파 2개 당근1개 샐러리1대 다진마늘1스푼 베이컨 100그램 뵈르마니에로 밀가루 3스푼 버터 2스푼 (은 마지막 1시간 전에) 레드와인 1.5병 물 300미리(가감) 토마토페이스...
    Date2015.03.01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10 Views86900 file
    Read More
  8. 햄치즈 수플레

    2014/10/10 햄치즈 수플레 어제 올린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광어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7&document_srl=8546 와 함께 만들었던 햄치즈 수플레. 광어는 소스를 미리 만들고 필렛도 미리 뜬 다음 굽기만 하게 준비해두고 햄치즈수플레를 반죽해서 오븐에 넣은 다음 조금 있다가 광어를 굽고 접시에 담고 수플레를 완성해서 한 식탁에 한끼 식사로 차렸다. 거창하지는 않더라도 전채로 수플레 먼저 나오고 생선요리가 나와야 하지만 둘이 밥먹으면서 계속 일어나야 하니까 번거로워서 먹기 편하게 ...
    Date2014.10.10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489 file
    Read More
  9. 꽃게 비스크, 비스크 파스타

    2014/09/26 꽃게 비스크, 비스크 파스타 비스크는 갑각류 채소를 볶고 육수를 넣고 끓여내서 크림스프와 같은 농도로 만드는 프랑스식 육수 혹은 수프이다. 비스크bisque에 크림을 넣고 수프로 만든 것은 bisques라고 부른다. 나는 식사대용으로 먹기 위해 비스크를 졸여내서 파스타와 함께 먹었지만 기본적으로 수프이고 만드는 과정은 대략적으로 아래와 같다. 기본적으로 새우(머리와 껍질), 게, 가재 등을 넣고 볶다가 미르푸아(양파, 당근, 샐러리)와 마늘, 대파 등을 함께 볶고 조개스톡이나 치킨스톡을 넣는데 여기에 맛을 더해 줄 재료로 토...
    Date2014.09.26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5 Views1971 file
    Read More
  10.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2014/09/13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외흐 엉 뫼헤트oeufs en meurette 는 프랑스식 스튜로 영어로는 eggs in redwine sauce 인데 와인소스를 곁들이는 계란요리이다. 꼬꼬뱅과 거의 비슷한데 닭고기 대신에 계란을 사용하는 것(당연)과 푹 끓이는 것이 아니라 와인에 4분정도 포칭한다는 점(역시 당연) 정도의 차이가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계란6개 레드와인 1병 물 500미리 큐브형 비프스톡 1개 양파 반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마늘 1개 부케가르니로 샐러리, 타임, 파슬리, 월계수잎 무염버터 2스푼+밀가루 ...
    Date2014.09.13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153 file
    Read More
  11.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2014/08/31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는 영어로는 white stew of veal 로 송아지로 만든 화이트 스튜인데 송아지고기를 구하기 쉽지 않아서 소고기를 사용했다. 이 경우에는 Blanquette de bœuf 가 되어야 하지만 어쨌든 블랑켓 드 보라고 하고 넘어가는 걸로...     블랑켓은 화이트소스나 물에 요리한 흰색고기의 스튜를 이야기 하는데, 흰색 고기는 주로 송아지고기, 양고기, 가금류 등을 의미한다. 이들 스튜는 버터, 밀가루, 생크림, 계란노른자를 넣어서 만들어 고전적인 부르주아 ...
    Date2014.08.31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150 file
    Read More
  12. 꼬꼬뱅, Coq au vin

    2014/08/13 전통적인 프랑스식 닭요리인 꼬꼬뱅. 유명한 줄리아차일드의 책을 참고해서 만들었다. 위키에 따르면 꼬꼬뱅은 카이사르가 고대 갈리아(골)를 지배하던 시절에 대한 여러가지 전설을 가지고 있지만 20세기 이전에 문서화 된 것은 없다. 예전부터 먹던 소박한 요리로 추정하지만 1864년 프랑스 요리서적에 꼬꼬뱅과 비슷한 poulet au vin blanc 이라는 이름의 닭고기 요리가 등장했다. 이 레시피는 줄리아차일드에 의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는데 줄리아 차일드가 하던 요리 프로그램인 Show The French Chef에 자주 등장했고 줄리아 차일...
    Date2014.08.13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3 Views1363 file
    Read More
  13.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2014/06/09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기념일에 크게 뭘 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기념일이라 뭐먹고 싶냐 했더니 비프부르기뇽이란다. 기념일이니 기념일 기념으로 한우갈비나 질러볼까 하면서 부르고뉴 와인에 나머지 재료까지 식재료비 신경쓰지 않고 팍팍 질러줬다. 비프 부르기뇽은 부르고뉴의 소고기스튜니까 브루고뉴 와인을 넣는 것이 전통적이라 마셔도 모자랄 와인을 음식에 넣었다ㅠㅠ 내용은 예전 포스팅을 거의 복사.. 사용한 재료는 한우갈비 1키로그램, 올리브오일, 양파 큰 것 1개, 당근 반개, 밀가루 1.5스푼 레드와인 1병, 토...
    Date2014.06.09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2355 file
    Read More
  14. 비스크 파스타 , 비스크, bisque

    2014/05/26 비스크 파스타 , 비스크, bisque 비스크는 갑각류 채소를 볶고 육수를 넣고 끓여내서 크림스프와 같은 농도로 만드는 프랑스식 육수 혹은 수프이다. 비스크bisque에 크림을 넣고 수프로 만든 것은 bisques라고 부른다. 여기에 파스타를 넣어서 어제처럼 프랑스식 수프도 아닌 이탈리아식 파스타도 아닌 중간적인 음식이긴 한데 어쨌든 한 끼 식사로 맛있게 먹기는 좋았다. 나는 식사대용으로 먹기 위해 비스크를 졸여내서 파스타와 함께 먹었지만 기본적으로 수프이고 만드는 과정은 대략적으로 아래와 같다. 기본적으로 새우(머리와 껍...
    Date2014.05.26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4 Views3359 file
    Read More
  15. 클래식 테린

    2014/05/14 클래식 테린 테린은 다진 고기를 조리해서 실온에 서브하는 음식으로 일종의 프랑스식 미트로프라고 할 수 있다. 테린은 식빵틀 모양의 도기재질인 그릇과 위에서 내용물을 누를 수 있도록 그릇의 속에 들어가는 뚜껑이 한 세트인 그릇을 일컫는 말이다. 테린에 들어가는 기본 재료는 고기에 향신료와 와인, 브랜디, 그리고 약간의 채소가 들어갈 수도 있다. 이 재료를 조리하는 실질적인 조리시간 외에 고기반죽을 숙성하는 하루정도의 시간과, 테린의 속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조리한 테린을 눌러가며 식히는 시간이 들기 때문에 전체...
    Date2014.05.14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2 Views2253 file
    Read More
  16. 프렌치 어니언 수프, 양파수프

    2014/04/17 프렌치 어니언 수프, 양파수프, Soupe à l'oignon 작년에 만들고 어떻게 하면 좀 발전이 있을까 하고 여러모로 생각해보기는 했는데 요즘 햇양파가 나와서 햇양파는 제철에 사야 달큰하고 맛있는데 냉장고에 있는 묵은 양파는 다 쓰고 사는 것이 맞을 것 같아서 햇양파를 주문해두고(사는 건 잘 한다).. 묵은 양파 처치용으로 양파수프를 만들었다. 구글에서 찾은 레시피 중에 마음에 드는 것이 키친바이블의 레시피와도 비슷해서 적당히 혼합하고 재료의 비율을 맞춰서 만들었다. 보통 식사를 시작하면서 먹는 전식 개념으로서의 수프이...
    Date2014.04.1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766 file
    Read More
  17. 타프나드, tapenade, 타프나드 파스타

    2014/02/19 타프나드, tapenade, 타프나드 파스타 고대 로마의 요리사들은 타프나드보다 거의 2천 년도 더 전에 으깬 올리브―에피티룸(epityrum)―에 커민, 코리앤더, 루타, 박하, 그리고 기름을 섞어서 사용하였다. 그러나 단 한 가지, 이 레시피에 빠져 있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케이퍼였다. 프로방스 방언으로 케이퍼 나무를 ‘타프노(tapeno)’ 또는 ‘타페리에(taperié)’라고 하는데, 여기에서 일종의 케이퍼 소스인 ‘타프나도(tapenado)’가 유래하였고, 이것이 발전하여 오늘날의 타프나드―향미료로 맛을 낸 으깬 올리브에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
    Date2014.02.19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3 Views1654 file
    Read More
  18.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2014/02/07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
    Date2014.02.0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40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