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2014/05/10

랍스터 버터구이, 벌거 필라프, 스트로베리 마스카포네 풀

 

 

 

0.JPG

 

 

 

원래는 연어를 사러 코스트코에 갔는데 코스트코에 가자가마자 갑자기 약속이 생겨서 연어는 횟감이라 오래 실온에 두기 불안해서 못사고

그나마 덜 불안하면서도 괜찮아보이는 랍스터테일을 한 팩 사왔다.

약 500그램에 32000원으로 좀 비싸긴 했지만 벌거나 퀴노아로 샐러드를 해서 곁들이면 식사로 적당할 것 같아서 연어 대신에 선뜻 한 팩 들었다.

 

어릴때 처음 먹어본 랍스터테일이 내 생각보다 너무 작아서 랍스터 꼬리만 잘라내서 몸통은 따로 어딘가에서 먹고 꼬리만 이렇게 파는구나 싶었었는데

랍스터에서 머리과 집게발을 뺀, 실질적인 고기부분이 랍스터 테일을 지칭한다는 것을 먹고 나서 알게 되었었다.

 

 

어쨌든 랍스터살을 데치고 차게 식힌 다음 껍질을 적당히 벗겨 오븐에 굽고, 여기에 곁들일 곡물샐러드 하나만 있으면 한끼 식사로 적당했다.

남편이 내 생일에 연어로 뭐 이것저것 해주겠다며 벼르다가 연어를 사지 못하게 되서 랍스터를 계획없이 사왔고,

요리책을 뒤져보다가 랍스터를 내가 손질만 좀 해주면 홀랜다이즈소스를 곁들여서 자기가 알아서 만들거라고 해서 그러라고 했는데,

초보에겐 쉽지 않은 홀랜다이즈 소스를 계란의 온도 조절부터 즉시 실패했다.

그래서 홀랜다이즈에 쓰려고 녹인 버터에 다진마늘, 소금, 후추, 파프리카 파우더를 넣고 마늘버터 만들고 랍스터에 발라서 치즈를 올려 버터구이를 만들게 됐다.

 

 

 

 

어쨌든 랍스터 구이와 그에 곁들인 필라프에 사용한 재료는

 

랍스터 테일 3개

버터, 다진마늘, 파프리카파우더,

소금, 후추, 그뤼에르치즈, 레몬즙

 

 

벌거 100그램,

물 500미리,

큐브형 치킨스톡 약간,  

대파 1대, 소금, 후추, 파프리카파우더,

토마토페이스트 약간, 올리브오일 약간, 파슬리 약간

 

 

 

 

크기변환_DSC09172.JPG     크기변환_DSC09180.JPG


크기변환_DSC09186.JPG     크기변환_DSC09187.JPG


크기변환_DSC09188.JPG     크기변환_DSC09189.JPG


크기변환_DSC09193.JPG     크기변환_DSC09210.JPG


 

벌거는 익히고 식혀서 여러 재료를 합해 타불리로 만들 수도 있고 시즈닝을 한 물에 그대로 익혀서 필라프를 만들 수도 있는데 이번에는 필라프로 만들어봤다.

 

벌거는 물에 헹궈서 체에 받쳐놓고, 대파와 파슬리는 잘게 썰어두었다.

올리브오일에 대파를 볶다가 벌거를 넣고 더 볶은 다음 물과 치킨스톡을 넣고 소금, 후추, 파프리카파우더, 토마토페이스트로 시즈닝을 한 다음

15분정도 익혀서 물이 잦아들고 벌거가 부드러우면서 볶음밥정도 되기가 되도록 졸이고 약간 볶을 수 있는 농도로 익혀냈다.

마지막으로 간을 보고 파슬리를 넣어서 완성.

뭐 추천할만 하지는 않지만 먹을만은 했다.

 

 

 

 

 

 

랍스터는 다리와 껍질의 끝을 가위로 잘라 정리한다음 깨끗하게 씻고 꼬치에 꿰었다.

데칠 때 꼬치에 꿰면 오그라들지 않고 똑바로 데칠 수 있다. 이 이야기는 아래 이어서..



 

 
크기변환_DSC09169.JPG     크기변환_DSC09173.JPG


크기변환_DSC09179.JPG     크기변환_DSC09198.JPG


크기변환_DSC09199.JPG     크기변환_DSC09200.JPG


 

랍스터는 차례대로 끓는 물에 2~3분 정도 데치고 얼음을 넣은 물에 식혔다.

 

 

 

반으로 잘라서 내장을 제거하고 속껍질을 떼어내고 겉껍질에서도 발라낸 다음 다시 랍스터 껍질 위에 두고 마늘버터를 바른 다음 그뤼에르치즈를 듬뿍 올렸다.

 

 


 
크기변환_DSC09213.JPG     크기변환_DSC09217.JPG


크기변환_DSC09218.JPG     크기변환_DSC09221.JPG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약 15분간 익혀냈다.

 

꼬치를 빼고 배쪽 껍질과 등쪽 껍질을 벗기고 오븐에 구우니 처음에 꼬치를 꿴 것이 무색하게 조금 더 오그라들었다.
다음에는 꼬치를 두개 꽂고 다 굽고 난 다음 꼬치를 빼거나, 배쪽 껍질은 제거하지 않고 구우면 오그라들지 않을 것 같다.
구우면서 모양이 덜 이뻐지긴 했지만 껍질도 꼬치도 없으니 먹기에 편하기는 했다.

 

 

 

접시에 벌거필라프를 함께 담아냈다.

벌거 필라프도 먹을만 하기는 했지만 조금 더 익숙하게 볶음밥을 함께 먹을 걸 그랬나싶었다.

굳이 벌거를 사용해서 랍스터와 딱 어울리는 조합이다라고 할 수는 없고 그럭저럭 어울리는 정도의 조합이었다.

 

 
크기변환_DSC09227.JPG


 

 

 

 

 

크기변환_DSC09229.JPG

 

 

 

 


 

크기변환_DSC09230.JPG

 

 

 

 


 

크기변환_DSC09231.JPG

 

 

 

 


 

크기변환_DSC09234.JPG

 

 

 

 


 

크기변환_DSC09235.JPG


 

적당히 익혀서 탄력있고 보드라운 랍스터구이는 말할 것도 없이 맛있는데 랍스터의 양이 둘이서 한 끼 식사로 먹기에는 조금 적었다.

사이드디쉬로 만든 벌거 필라프는 심플하면서도 사이드 디쉬로 그럭저럭 먹을만 했다.

여러가지로 맛을 낸 것이 아니고 재료의 맛을 살린 심플한 구성이었는데 레몬즙의 산미로 간을 맞춰서 랍스터와 필라프 둘 다 입맛에 맞았다.

갑각류는 원래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마늘, 버터, 치즈면 안어울릴 리가 없으니..

 

 

 

 

 

 

 

 

그리고 딸기귀신인 내게 디저트를 만들어주겠다며 만든 스트로베리 마스카포네 풀.

 

fool은 과일을 으깬 것에 크림이나 커스타드를 더해 차게 먹는 디저트라는데 키친바이블에서 보고 이걸 해주겠다며 만들었다(고 한다).

 

 

 

사용한 재료는 생크림 1컵, 마스카포네 치즈 150그램, 딸기 적당량(사진에 보이는 것의 반정도), 딸기의 20%정도 되는 설탕, 레몬 반개의 레몬즙

여기에 가니쉬로 민트잎이나 여러종류의 베리가 있으면 좋다. 주재로도 딸기 외에 여러가지 베리를 사용해도 좋고..

 

 

 크기변환_DSC09171.JPG     크기변환_DSC09191.JPG


크기변환_DSC09197.JPG     크기변환_DSC09237.JPG



 

딸기에 설탕을 입혀서 설탕이 녹도록 두었다가 레몬즙을 짜넣고 블렌더에 갈아서 퓨레로 만들고

생크림은 부드럽게 휘핑하고 덩어리지지않게 휘핑한 마스카포네치즈와 합했다.

딸기 퓨레는 70% 정도만 마스카포네 크림을 더한 다음 냉장고에 4시간 이상(하룻밤까지) 차게 보관했다.

 

컵에 남은 딸기 퓨레를 깔고 마스카포네풀을 넣어서 가니쉬로 딸기 하나 올려서 완성. (하고 나서 딸기를 먹기 좋게 썰고 잔뜩 넣어서 먹었다)

 

 

 

크기변환_DSC09247.JPG


 


크기변환_DSC09251.JPG


 

상큼한 딸기에 달콤하고 크리미한 마스카포네 크림이 잘 어울리는 디저트였다.

 

그런데 나는 마스카포네 풀보다 생딸기를 더 좋아한다는 것이 이 디저트의 작은;; 단점이었다.

평소에 단 걸 즐기지 않아서 평소에도 디저트를 안만드는데 엄청 맛있게 엄청 잘 먹을 리가 없고.. 마음은 감사하지만 고생만 시킨 것 같아서 조금 미안했다.

남편이 만들어 줬으면 무조건 맛있다며 할만도 한데 성격이 냉정해서 이 이상 이야기가 더 안나온다. 남편 미안..

 

 

 

 


  1. 스테이크 파니니 샌드위치

    2014/07/09 스테이크 파니니 샌드위치 파니니는 이탈리아식 샌드위치이지만 세계 전역에서 즐겨먹는 일종의 샌드위치이다. 요즘은 거의 미국식으로 그릴에 구운 것을 뜻하기도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파니니는 차갑게 먹기도 하고 따뜻하게 먹기도 하는데, 따뜻하게 먹을 때는 그릴에 구워 먹는다. 치즈는 취향에 따라 선택적으로 넣으며, 브루스케타처럼 오픈된 샌드위치 형태로 만드는 등 요리 방법이 매우 다양하지만 속재료는 간단하게 넣어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미국에서의 파니니는 반드시...
    Date2014.07.09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769 file
    Read More
  2. 리코타치즈 샐러드, Insalata di ricotta con vinaigrette

    2014/06/10 리코타치즈 샐러드, Insalata di ricotta con vinaigrette 가지크림파스타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6&document_srl=6724 를 만들면서 곁들일 샐러드도 함께 만들었다. 로메인레터스에 방울토마토, 크랜베리, 피칸, 리코타치즈를 적당히 사용했다. 미리 만들어둔 비네그레트드레싱은 크랜베리샐러드에 쓴 것을 사용했는데 그 때 반 쓰고 남은 양을 사용했다. 비네그레트드레싱도 양을 정해서 만든 것은 아니고 발사믹식초, 올리브오일을 3~4스푼씩 넣고 여기에 다진양파, 다진마늘 약간, ...
    Date2014.06.10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803 file
    Read More
  3. 아스파라거스 구이, 훈제연어, 계란반숙

    2014/05/18 아스파라거스 구이, 훈제연어, 계란반숙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나 역시 어릴 때는 채소 중에서도 딱 몇가지만 먹었는데 나이가 들수록 채소맛이 맛있어진다. 거의 대부분은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 중에 아직도 내키지 않긴 해도 잘 조리하면 맛있게 먹는 것도 있고 (제 경우에는 시금치, 호박, 당근, 컬리플라워, 우엉, 두릅, 청경채 등) 어떻게 해도 안 맞는 것이 있는데 (제 경우는 연근, 마, 고사리, 도라지, 아욱, 브로콜리, 낯선 나물 몇종류 정도) 그 외에 어릴 때는 잘 안먹었지만 잘 어울리는 것과 먹어보니 깜짝 놀라게 맛있...
    Date2014.05.1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2615 file
    Read More
  4. 아보카도 무스와 갈릭오레가노 크로스티니

    2014/05/11 아보카도 무스와 갈릭오레가노 크로스티니 크로스티니는 이탈리아어로 작은 토스트를 뜻하는데 토스트한 빵에 올리는 재료는 무궁무진해서 아주 다양한 크로스티니를 만들 수 있다. 갈릭 오레가노 크로스티니는 말하자면 그냥 마늘빵... 프레쉬멕시코를 참고해서 만들었다. 책을 사기만 하고 그냥 책장에 꽂아만 뒀다가 목차를 본다고 휘리릭 넘기는데 눈에 딱 들어왔다. 나머지 내용은 아직도 안봤는데 구할 수도 없는 식재료가 막 나오니까 진도가 안나가서 그냥 그대로 다시 책장에 돌아갔다.. 사용한 재료는 아보카도 무스로 아보카...
    Date2014.05.11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2939 file
    Read More
  5. 랍스터 버터구이, 벌거 필라프, 스트로베리 마스카포네 풀

    2014/05/10 랍스터 버터구이, 벌거 필라프, 스트로베리 마스카포네 풀 원래는 연어를 사러 코스트코에 갔는데 코스트코에 가자가마자 갑자기 약속이 생겨서 연어는 횟감이라 오래 실온에 두기 불안해서 못사고 그나마 덜 불안하면서도 괜찮아보이는 랍스터테일을 한 팩 사왔다. 약 500그램에 32000원으로 좀 비싸긴 했지만 벌거나 퀴노아로 샐러드를 해서 곁들이면 식사로 적당할 것 같아서 연어 대신에 선뜻 한 팩 들었다. 어릴때 처음 먹어본 랍스터테일이 내 생각보다 너무 작아서 랍스터 꼬리만 잘라내서 몸통은 따로 어딘가에서 먹고 꼬리만 이...
    Date2014.05.10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164 file
    Read More
  6. 바베큐폭립, 폭립만들기, 아보카도샐러드

    2014/04/13 바베큐폭립, 폭립만들기, 아보카도샐러드 4개에 한팩이었던 코스트코 등갈비로 김치찜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0266&mid=hc10 을 만들고 남은 반은 폭립을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등갈비 2대, 드라이럽으로 소금, 후추, 갈색설탕, 갈릭파우더, 어니언파우더, 파프리카파우더 1티스푼씩 소스 재료로 케찹, 레드와인식초, 시판 바베큐소스 0.5컵씩(100그램씩), 꿀 0.25컵(50그램), 레몬반개 레몬즙, 파슬리, 월계수잎 럽에 유기농 원당을 사용했는데 흰설탕보다는 흑설탕이 조금 더 나을 것 같다. 육...
    Date2014.04.13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583 file
    Read More
  7. 가지 브리치즈 파니니

    2014/04/09 가지 브리치즈 파니니 구운 가지와 브리치즈를 샌드위치로 만드는 곳이 있다고 들어서 가본 적은 없고 집에 사다 둔 재료로 대충 만들어봤다. 사용한 재료는 슬라이스한 깜빠뉴 6장, 가지 2개, 브리치즈 1개, 바질페스토, 토마토페이스트 바질페스토는 전에 만들고 냉동해 두었던 것을 사용했는데, 파슬리, 마늘, 견과류, 올리브오일을 갈아 페이스트로 써도 좋을 것 같고 타프나드를 사용해도 잘 어울릴 것 같다. 생토마토는 수분때문에 잘 어울리지 않을까 싶어서 토마토페이스를 조금만 사용했는데 샌드위치 파는 곳에서는 말린토마토...
    Date2014.04.09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010 file
    Read More
  8. 구운 가지와 버섯을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발사믹토마토 스테이크소스

    2014/04/04 구운 가지와 버섯을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발사믹토마토 스테이크소스 카치아토레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6318&mid=hc25 를 먹고 남은 폴렌타는 잘 뭉쳐서 자른 다음 굽고 버터에 빵을 토스트 한 다음 가지와 버섯을 구웠다. 냉장실에서 3주정도 숙성한 한우안심을 굽고, 고기를 구운 팬에 그대로 버터와 마늘, 샬롯을 볶은 다음 브랜디를 넣어 디글레이징 하고 발사믹식초, 닭육수, 토마토페이스트약간으로 맛을 낸 스테이크소스를 곁들였다. 소스맛이 강하거나 양이 많아서 주재료의 맛을 가리는 것...
    Date2014.04.04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2451 file
    Read More
  9. 타프나드 니스와즈 샌드위치

    2014/03/08 타프나드 니스와즈 샌드위치 니스와즈 샐러드에 잘 어울리는 타프나드를 빵에 발라서 스프레드로 사용하고 샐러드재료를 빵에 끼워서 니스와즈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샐러드와 스프레드에 대한 내용을 각각 이전 포스팅에서 긁어오자면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즐겨먹는 샐러드 니스와즈는 전형적인 지중해식 음식이다. 재료도 간단하고 여러가지 변형이 있어서 집에 있는 재료로 편하게 만들기 좋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니스와즈 샐러드에는 들어가는 채소는 생채소만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하는데 세계적으로 다양하게 퍼지면서 여...
    Date2014.03.0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888 file
    Read More
  10. 구운가지 카프레제 오픈 샌드위치, 햄에그 오픈샌드위치

    2014/02/20 구운가지 카프레제 오픈 샌드위치, 햄에그 오픈샌드위치 요즘 남편이 집에서 일을 하고 있어서 주말이나 주중이나 거기서 거기인 생활을 하고 있다. 그래서 주말에 만들어 먹은 건 아니지만.. 예전같으면 딱 주말 점심정도에 어울리는 식사이지 싶다. 사용한 재료는 호밀빵 6조각, 가지 카프레제 오픈 샌드위치로 가지 1개, 소금, 올리브오일, 토마토1개, 생모짜렐라치즈 약 150그램, 파슬리약간 타프나드로 올리브4알, 케이퍼 8알, 마늘 0.3티스푼, 엔초비 1필렛. 레몬즙 약간, 올리브오일1스푼 햄에그오픈샌드위치로 버터레터스 6장, ...
    Date2014.02.20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802 file
    Read More
  11. 명란젓 바게트

    2014/01/22 명란젓 바게트 사용한 재료는 바게트 8조각, 명란젓 1개, 버터1.5스푼, 다진마늘 1스푼, 잘게 썬 쪽파 1개 원래는 바게트를 4조각 정도 하려고 했는데 명란젓 1개에 바게트가 8조각은 되어야 짜지 않고 간이 맞았다. 명란젓은 알껍질을 벗기고 버터는 전자레인지에 10초씩 끊어서 20초 돌렸다. 버터에 명란젓과 마늘, 쪽파를 넣고 바게트에 바르기 좋을 정도로 섞은 다음 바게트 8개에 발라서 오븐에 10분정도 구웠다. 파스타를 만들면서 오가며 바게트의 구워진 정도를 봐가며 갈색이 돌면 오븐에서 꺼냈다. 짭짤한 명란젓에 고소하고 ...
    Date2014.01.22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313 file
    Read More
  12. 니스와즈 샐러드, Salad Niçoise

    2014/01/18 니스와즈 샐러드, Salad Niçoise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즐겨먹는 샐러드 니스와즈는 전형적인 지중해식 음식이다. 재료도 간단하고 여러가지 변형이 있어서 집에 있는 재료로 편하게 만들기 좋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니스와즈 샐러드에는 들어가는 채소는 생채소만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하는데 세계적으로 다양하게 퍼지면서 여러 재료를 추가하기도 한다.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참치, 토마토, 완숙으로 삶은 계란, 올리브, 엔초비이고 양상추나 그린빈, 아티초크하트, 쪽파, 감자 등의 채소를 추가할 수 있다. 여기에 드레싱은 기...
    Date2014.01.1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2659 file
    Read More
  13. 토마토 브루스게타, 갈릭 바게트

    2014/01/08 토마토 브루스게타, 갈릭 바게트 어쨌든 그런 바게트로 만드는 브루스게타와 마늘바게트. 브루스게타는 여러가지 재료로 화려하고 맛있게 만들수 있겠지만 미리 재료 준비하지 않고 아침에 일어나서 뭐먹지 하다가 당장 집에 있는 재료로 소박하고 간단하게 만들어서 아침으로 먹었다. 브루스게타는 이탈리아식 안티파스티(이탈리아어로 파스타전에 라는 뜻)로 전채나 간식으로 주로 먹는다. 브루스게타는 구운 빵에 마늘을 문지른 것,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를 기본으로 한다. 여기에 바리에이션으로 여러 토핑을 추가할 수 있는데 토...
    Date2014.01.0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899 file
    Read More
  14.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샐러드, 고구마그라탕

    2013/11/08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샐러드, 고구마그라탕 스테이크는 2주간 진공숙성한 안심 500그램, 소금, 후추 고구마그라탱 - 호박고구마 4~5개, 베사멜소스, 모짜렐라치즈, 체다치즈, (베사멜소스 - 버터 2스푼, 밀가루2스푼, 우유 2컵(400미리), 소금, 후추, 넛맥) 쿠스쿠스샐러드 - 쿠스쿠스 100미리, 닭육수(대신 물+치킨스톡약간)130미리, 구운 파프리카 반개, 양파 작은 것 반개, 레몬반개, 토마토반개, 다진마늘1티스푼, 파슬리약간 조리과정은 고구마굽기, 파프리카굽기, 베사멜소스 만들기, 채소다듬기, 고구마그라탱 준비, 오븐에 넣...
    Date2013.11.0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215 file
    Read More
  15. 햄에그샌드위치, BLT샌드위치

    2013/10/30 햄에그샌드위치 BLT샌드위치는 베이컨 레터스 토마토인데 아니고 베이컨 대신 햄이고 계란, 치즈가 있으니 HLT+EC라고 해야 하려나.. 사용한 재료는 식빵, 슬라이스치즈, 토마토, 로메인레터스, 훈제햄, 계란, 마요네즈, 프렌치머스타드 냉동해뒀던 식빵은 해동하고 굽고 하기가 귀찮아서 토스터에 굽기는 했는데 토스터에 구워서 바삭한 것보다는 냉동안한 빵을 그냥 사용하거나 해동한 빵을 살짝만 데우는 것을 좋아한다. 바삭바삭하면 먹기가 살짝 부담스럽다.. 빵은 한쪽에는 프렌치머스타드, 한쪽에는 마요네즈를 바르고 없는 치즈...
    Date2013.10.30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422 file
    Read More
  16. 시저샐러드 만들기, 시저샐러드 드레싱

    2013/10/02 시저샐러드 만들기, 시저샐러드 드레싱 블로그를 하다보니까 방문객수가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계속계속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는, 누구도 하지 않는 나만의 압박이 느껴진다. 물론 이 압박은 나태한 나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 고 하면서 음주포스팅이 아주 대다수다..) 시저샐러드는 시저카디니라는 이탈리아출신의 멕시코국경쪽 티후아나에서 레스토랑을 하던 쉐프가 만들었다고 알려져있다. 그가 1924년 주방에 있는 재료로 만들어 낸 것이 시작이라고 한다. 시저드레싱은 엔초비, 마늘, 계란, 레몬즙, 올리브오일, 소...
    Date2013.10.02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3971 file
    Read More
  17. 요거트딥, 요거트드레싱

    2013/07/14 요거트딥, 요거트드레싱 집에 만들어 둔 이지요 그릭 요거트가 남아돌아서 드레싱으로 만들었다. 구글을 배회하며 레시피는 많이 봤지만 집에 있는 재료로 만들기 위해서 나름대로 간을 보고 조합해봤다. 요거트 드레싱은 다른 재료에 따라 다양하게 만들 수 있는데 yogurt everyday 사이트에서 참고하자면 요거트를 베이스로 오렌지와 마요네즈를 넣은 오렌지 요거드 드레싱, 아보카도, 큐민, 실란드토를 넣은 아보카도 요거트 드레싱, 이탈리안시즈닝과 애플사이다식초, 딜, 양파 등을 넣은 이탈리안 요거트 드레싱, 안초비, 마늘, 케...
    Date2013.07.14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401 file
    Read More
  18. 스테이크, 스테이크 만들기

    2013/06/28 스테이크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는 건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는데 그 이유 중에 하나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로, 세계적으로 가장 보편적인 음식이면서도 보편적인 정답을 제시할 수 없다는 것에 있다. 스테이크라 하면 단순히 고기를 굽는 것을 넘어서서 많은 이들이 연구하여 일구어 놓은 결과가 있기에 그 결과를 집대성 해놓은 책을 읽음으로 고기 전반에 관한 지식을 맛보고 대충 정리라도 해보려고 한다. 고기라는게 뭐 대수롭지 않은 것일 수 도 있고, 먹는 것에 너무 집착을 보이는 것과 같을 수도 있지만 인간이 기...
    Date2013.06.2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2 Views9035 file
    Read More
  19. 발사믹비네그레트, 카프레제, 발사믹드레싱

    2013/05/28 발사믹비네그레트, 카프레제, 발사믹드레싱 가장 흔하고 만들기 쉬운 유화소스인 비네그레트는 기름-식초 샐러드드레싱으로, 비네그레트는 프랑스어로 식초라는 뜻이다. 기름과 식초 3:1의 비율로 만드는 것이 가장 표준적인 비네그레드인데 여기에 보통 소금, 후추, 허브와 같은 재료를 넣어서 흔든 다음 드레싱으로 쓴다. 비네그레트는 샐러드드레싱으로 가장 흔하게 쓰이지만 그릴 구울 재료를 마리네이드 할 때나 딥소스, 파스타소스, 샌드위치 소스로 다양하게 쓰기도 한다. 비네그레트에 있어서 당연하게도 가장 중요한 것은 기름...
    Date2013.05.28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506 file
    Read More
  20. 부드러운 매쉬드포테이토

    2013/04/24 부드러운 매쉬드포테이토 매쉬드 포테이토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8152&mid=hc25 매쉬드포테이토를 어떻게 할까 하다가 아주 곱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만들었다. 비율로 하자면 감자 1키로에 버터 200그램, 우유 300미리인데 버터가 너무 많아서 조금 줄였다. 사용한 재료는 큰 감자(러셋포테이토) 2개, 버터, 소금, 후추, 우유는 원하는 질감이 될 때까지 (100미리 이상..) 감자는 20분 정도 찌거나 30~40분 정도 오븐에 구워서 익혀둔다. 쫀쫀한 감자보다 풀풀 날리는 감자...
    Date2013.04.24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121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