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아시아
2016.05.23 23:27

짜조

조회 수 1703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DSC00846.JPG



짜조는 대중적인 베트남식 만두로 라이스페이퍼로 속을 감싸 튀긴 음식이다.

남쪽에서는 짜조Chả giò라고 부르고 북쪽에서는 넴란Nem rán이라고 부르는데 지역에 따라 그 속에 들어가는 재료는 아주 다양하다.


 


재료를 잘게 썰고 튀기는 일이 고되긴 하지만 만두소 만드는 일은 시간이 많이 들긴 해도 힘든 일은 아니었고

라이스페이퍼로 싸는 것도 만두피를 반죽해서 빚는 것 보다는 편하니까 한 번씩 해먹을 만은 했다.

물론 튀기는 과정은 좀 고되다..


더워지면 튀김하기가 점점 좋지 않아서 덥기 전에 했는데 날이 좀 시원할 때 만드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짜조 23~24개 분량으로 약 3인분으로 볼 수 있겠다.

 

다진 돼지고기 400그램

새우 150그램


양파 큰 것 1개

당근 반개

부추 반줌

대파 흰부분 2대

목이버섯 10그램

버미셀리 50그램 불린 것


피쉬소스 1.5스푼

간장 1스푼

계란 2개

후추 약간


라이스페이퍼 약 30장


스윗칠리소스

 

 


 

라이스페이퍼는 짜조를 싸기 좋은 큰 라이스페이퍼를 준비했다. 이름은 반다넴.

컨트리하우스에서 구매했는데 지금 검색해보니까 아시아마트가 더 저렴하다.


짜조는 23개가 나왔는데 짜조를 쌀 때 라이스패이퍼가 겹치는 부분은 두껍고 가운데 부분은 얇아서 나머지 7장을 3등분해서 짜조를 2중으로 쌌다.

 

크기변환_DSC00815.JPG 



 

버미셀리는 찬물에 불려두었다가 물기를 잘 빼고 잘게 썰었다.


크기변환_DSC05632.JPG     크기변환_DSC00819.JPG



 

목이버섯은 불리고 데쳐서 냉동해두었던 것을 5초정도만 다시 데쳐서 물기를 바짝 털어서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0821.JPG





새우는 내장을 빼고 곱게 다지고 다진 돼지고기도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5623.JPG     크기변환_DSC05624.JPG


 

 

양파는 가능한한 가장 잘게 다져서 소금을 약간 뿌리고 조금 두었다가 물기를 꽉 짰다.

 

크기변환_DSC01271.JPG     크기변환_DSC00817.JPG




 당근, 부추, 대파도 가능한 한 잘게 다지고


크기변환_DSC05628.JPG     크기변환_DSC00820.JPG


크기변환_DSC00823.JPG     크기변환_DSC05627.JPG




피쉬소스, 간장, 후추로 간하고 계란을 넣었다. 


크기변환_DSC00825.JPG     크기변환_DSC00826.JPG




서로 잘 섞이고 뭉친부분이 없도록 열심히 섞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0827.JPG




라이스페이퍼를 찬물에 담갔다 바로 꺼내서 물기를 턴 다음 속 반죽을 감쌌다.

 

큰 접시에 라이스페이퍼를 얹고 반죽을 떠서 올린 다음 돌도 말고 양 옆을 속으로 접어 돌돌 말았다.

라이스페이퍼가 너무 축축하면 튀김하기 불편하니까 중간중간 접시를 닦아가며 짜조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0829.JPG     크기변환_DSC00832.JPG


크기변환_DSC00833.JPG     크기변환_DSC00834.JPG




남은 라이스페이퍼를 3등분해서 가운데만 한 번 더 감쌌다.


크기변환_DSC00835.JPG크기변환_DSC00836.JPG



짜조를 다 빚은 다음에는 30분 정도 말려서 겉면의 수분을 날렸다.


크기변환_DSC00838.JPG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가열해서 약 170도에서 튀기면 적당하다.

짜조를 넣으면 2~3초정도 있다가 떠오르는 온도이다.


서로 잘 붙으니까 한 번에 3개씩만 튀기고 나무젓가락이나 스패츄라로 서로 분리해줬다. 집게를 사용하면 다 달라붙어서 좋지 않다.


크기변환_DSC00841.JPG     크기변환_DSC00842.JPG


식힘망에 얹어 수분과 기름을 빠지게 하면 더 바삭바삭하다.

전체적으로 2번 튀기는데, 1차 튀긴 것 중에 속이 조금 나올 것 같은 것은 튀기는 순서를 뒤로 미뤄서 기름에 속재료가 최대한 섞이지 않게 조심했다.



속에 기포가 생기면서 기포가 있는 쪽이 떠올라 한 면이 조금 더디게 익으니까 젓가락으로 눌러 기름에 푹 잠기게 해서 튀겼다.


크기변환_DSC00843.JPG     크기변환_DSC00844.JPG



크기변환_DSC00845.JPG


2차튀김까지 완성. 건질 때는 체에 받쳐 기름을 탈탈 털고 식힘망에 얹었다.




시판 스윗칠리소스를 곁들였다.


크기변환_DSC00846.JPG





크기변환_DSC00849.JPG





크기변환_DSC00850.JPG





크기변환_DSC00851.JPG



재료준비부터 튀김까지 고되긴 했지만 갓 튀긴 짜조는 바삭바삭하니 간도 딱 맞고 속도 잘 익었다.

스프링롤 소스에 찍으니 달달한 맛이 합해져서 맛있고 그냥 먹어도 좋았다.


만두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짜조는 입맛에 맞아서 먹기에 즐겁다. 돼지고기, 새우, 채소의 조합이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다. 

남은 것은 키친타올에 감싸 냉장해두었다가 다음날 팬에 앞뒤로 구워서 먹었는데 데워먹어도 맛있었다. 물론 누가 해 준 것 같아서..






  • 뽁이 2016.05.24 00:02

    아 짜조 ! 넴 ! 이거이거 베트남 놀러갔을 때 먹었던 기억나요 ㅋㅋㅋ

    춘권피로 튀긴거랑은 또다른 매력이 >_<

    바삭한 듯 하면서 쫀딕한 게 ㅋㅋ 히히 맛있는데 !!!

    근데 ... 이걸 튀기는 게 진짜 기술이 필요할 거 같아요 ㅠㅠ

  • 이윤정 2016.05.24 22:33
    춘권피가 암청 얇고 바삭바삭하다면 뽁님 말씀대로 이건 쫀득함도 포함되어 있어서 좋았어요ㅎㅎㅎ
    튀길 때는 빡치는데ㅎㅎ 튀기고 나면 뿌듯하다가 다 먹고 튀긴 현장 치울 때 2차 빡침이 있죠ㅎㅎㅎ
  • 만자 2016.05.24 09:30

    윤정님 당근 칼로 써신 거에요~?? 사진 보구 채칼로 민 줄 알았어요~~ 전 당근 썰기 너무 어렵던데ㅠㅠ

    "누가 해준 것 같아서" 는 이제 식상할 만도 한데 볼 때마다 웃겨요ㅋㅋㅋㅋ

  • 이윤정 2016.05.24 22:38
    칼로 썰었습니다ㅎㅎ 당근이 얇게 썰기 힘든 채소 중에 하나죠^^; 일단 칼은 잘 들어야 채가 잘 나와요.
    어슷하게 얇게 계단식으로 착착 썰어서 그 다음에 채썰었어요ㅎㅎ
    누가 해 준 것 같아서 맛있는 느낌..은 남은 음식이 다음에 먹어서 맛있으면 그런 느낌이 드나봐요ㅎㅎㅎ
  • 짜르트 2016.05.24 17:12
    예전에 올리신 포스트 보고 만들어 3번에 걸쳐 나눠먹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제가 너무 굵게 마는 바람에 짜조보다는 만두같은 느낌이 다분했지만ㅋㅋㅋ
    저거 튀길 때 너무 무서워요ㅠㅠㅜㅠㅜ 초벌에서 오버 조금 보태 지옥을 맛보고 2차 튀기는 게 너무 두려웠다는 ㅎㅎㅎ
  • 이윤정 2016.05.24 22:40
    저도 처음 짜조 튀길 때는 멘붕의 연속이었는데 이제 좀 요령이 생기니 할 만은 하더라고요.
    튀김 자체가 힘든 건 여전하지만 그래도 1겹 더하고 말리는 과정이 추가되니 튀김이 안정적이었어요ㅎㅎ
    아마 짜르트님도 다시 하시면 어 할만하네? 하실지도 몰라요ㅎㅎㅎ

  1. 비프 레드커리, 깽 핏(kaeng phet), 태국커리, 타이커리

    태국어로 커리는 깽(แกง)이라고 하고 고추가 들어가서 붉은 태국 커리는 깽 핏이라고 한다. 태국식 레드커리에 소고기와 가지를 주재료로 넣어 만들었는데 닭고기, 돼지고기, 새우 또는 채소만으로 만들어도 좋다. 레드커리페이스트에는 기본적으로 갈랑가, 레몬그라스, 카피르 라임 잎이 들어가고 여기에 고수뿌리를 다져서 넣고 카피르라임의 껍질을 약간 다져 넣고 마늘, 샬롯, 불린 건고추, 불린 베트남고추, 소금, 백후추를 넣고 향신료로 코리앤더씨드, 큐민씨드에 마지막으로 쉬림프 페이스트를 넣으면 완성이다. 이전에 올린 레드커리 https...
    Date2016.12.25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4 Views886 file
    Read More
  2. 뿌팟퐁커리, 태국커리, 소프트쉘크랩커리

    보통 뿌팟퐁은 껍질이 단단한 블루크랩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소프트쉘 크랩을 사용했다. 소프트쉘을 사용하면 정확한 이름은 뿌님 팟 퐁 카리 가 된다. 동남아식 커리는 깽이나 카리로 나뉘는데 깽은 페이스트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고 카리는 향신료를 사용하는 것인데 이번에는 뿌팟퐁카리에 페이스트를 넣어서 만들었다. 시판 커리페이스트를 만들어도 사용해봤는데 사서 사용해보니 크게 맛이 다르지 않았다. 커리 페이스트에 들어가는 재료가 다양한데 구하기도 불편하고 더 비싸니까 시판 페이스트를 사면 속 편하다. 수리 레드커리 페...
    Date2016.11.24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2 Views3735 file
    Read More
  3. 시판 육수팩으로 베트남 쌀국수, 퍼보, Pho Bo

    베트남 쌀국수인 포는 어원은 프랑스어의 포토푀pot au feu의 푀에 있다. 베트남이 프랑스식민지 시절 베트남식 쌀국수과 프랑스식 소고기 스튜가 결합되어 만들어진 음식이다. 포토푀는 미르푸아(양파 당근 샐러리)에 부케가르니(향초다발), 가금류나 소고기, 구근류 등의 뿌리채소를 함께 삶아서 만드는 전형적인 프랑스식 가정요리로 보통 맑은 스프가 먼저 나오고 고기와 야채가 뒤따라 나오는 방식이다. 쌀국수 포는 이 맑은 스프에 베트남식 쌀국수를 넣어서 베트남식 향신료를 가미한 음식으로 1950년대 베트남 전역으로 퍼졌다. 베트남 쌀국...
    Date2016.11.14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8 Views2796 file
    Read More
  4. 소프트쉘크랩으로 칠리크랩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져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칠리크랩. 양파, 마늘. 생강, 고추, 토마토 등을 넣은 소스에 게를 곁들여서 먹는 음식으로 ​CNN에서 2011년 발표한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에서 35위를 한 적이 있다.  보통은 사이즈가 큰 머드 크랩을 찌거나 생것으로 껍질을 적당히 부숴서 소스와 함께 볶아서 만들고, 빵(대표적으로 프라이 번)이나 밥을 곁들이는데 나는 소프트쉘 사용해서, 게를 손질하면서 나온 게장은 소스에 넣고 소프트쉘크랩을 튀겨서 소스에 얹어 바삭하면서도 깊은 게맛을 냈다. (머드크랩을 쉽게 구할 수가 없고 ...
    Date2016.09.28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6 Views1052 file
    Read More
  5. 갈릭라이스

    마늘과 버터를 볶아 밥을 넣고 볶고 굴소스를 약간 넣은 갈릭라이스. 아시아의 여러 요리에 곁들여 먹기 좋고, 고기나 채소를 구워서 (소스를 곁들이거나 곁들이지 않아도 좋고) 갈릭라이스를 함께 먹으면 좋다. 밥은 바스마티와 백미를 1:1로 섞어서 물을 약간 적게 잡고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한 김 식힌 밥을 사용했다. 바스마티쌀이나 자스민쌀로만 지어도 괜찮은데 백미를 적당히 섞으면 약간의 찰기가 있어서 조금 더 익숙하게 먹기 좋다. 사용한 재료는 밥 2그릇 마늘 약 20개 (다진마늘 4스푼) 버터 2스푼 소금, 후추, 굴소스 약간 쪽파 약간...
    Date2016.09.27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2 Views1920 file
    Read More
  6. 팟카파오무쌉 랏카우

    다진 돼지고기와 타이바질을 볶아서 밥에 얹어 먹는 덮밥인 팟카파오무쌉. 태국어로 팟(볶다) 카파오(타이바질) 무(돼지고기) 쌉(다진)을 각각 뜻하고 여기에 밥을 곁들인다. 주재료를 느어(소고기), 가이(닭고기), 꿍(새우) 등으로 바꿔 만들 수 있다. 덮밥은 랏카우라고 하니까 풀 네임은 팟카파오무쌉 랏카우이다. 작년에 올린 것과 재료는 거의 똑같다. 타이바질은 한국에서 구하기가 어려우니까 방아잎이나 깻잎, 깻잎순으로 대체하면 적당하다. 사용한 재료는 약 2인분으로 밥 2그릇 계란 2개 다진 돼지고기 300그램 소금, 후추 고추기름 1스...
    Date2016.09.07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5 Views1898 file
    Read More
  7. 팟타이

    예전과 거의 같은 내용이지만.. 팟타이에 대한 이야기는 더느린늘보님의 댓글에 자세하게 나와있다. (감사합니다!) 팟타이는 단맛(팜슈가등의) , 새콤한 맛(라임이나 타마린드), 짠맛(피쉬소스 등의 짠맛) 의 조화가 적절하게 섞인 것으로 불린 쌀국수, 고기나 해산물, 두부, 계란, 숙주, 부추 등을 주재료로 하고 소스로는 타마린드나 호이신소스, 굴소스, 피쉬소스에 고명으로 땅콩분태나 타이고춧가루(phrik pon), 라임, 고수, 설탕 등을 올려서 먹는다. 취향에 따라 칠리오일이나 칠리소스도 추가할 수 있다. 팟타이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타마...
    Date2016.08.31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0 Views3078 file
    Read More
  8. 월남쌈

    친구한테 파인애플을 받아와서 뭘할까 하다가 월남쌈을 만들었다. 전개가 좀 이상한듯? 여름에 흔히 먹기 좋은 월남쌈. 특별할 것 없이 집에 있는 재료로 얼른 차렸다. 요즘 너무 더운데 불을 많이 쓰는 음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름에 만들기 편하다. 사용한 재료는 채소로 양배추 4분의 1통 오이 1개 당근 큰 것 반개 적양파 반개 파프리카 반개 파인애플 4분의1통 새우 20~30마리 버미셀리 약 100그램 고기볶음으로 불고기용 소고기 약 300그램 호이신소스 1.5스푼 팟타이소스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후추 소스로 호이신소스+피넛버터 스윗칠리소...
    Date2016.08.05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8 Views13947 file
    Read More
  9. 짜조

    짜조는 대중적인 베트남식 만두로 라이스페이퍼로 속을 감싸 튀긴 음식이다. 남쪽에서는 짜조Chả giò라고 부르고 북쪽에서는 넴란Nem rán이라고 부르는데 지역에 따라 그 속에 들어가는 재료는 아주 다양하다.   재료를 잘게 썰고 튀기는 일이 고되긴 하지만 만두소 만드는 일은 시간이 많이 들긴 해도 힘든 일은 아니었고 라이스페이퍼로 싸는 것도 만두피를 반죽해서 빚는 것 보다는 편하니까 한 번씩 해먹을 만은 했다. 물론 튀기는 과정은 좀 고되다.. 더워지면 튀김하기가 점점 좋지 않아서 덥기 전에 했는데 날이 좀 시원할 때 만드는 것이 좋...
    Date2016.05.23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6 Views1703 file
    Read More
  10. 월남쌈 샤브샤브 만들기

    사용한 재료는 샤브샤브로 샤브샤브용 소고기 300그램 황태육수 1리터 포플레이버 1인분 알배추 약 7장 청경채 2개 팽이버섯 1봉투 표고버섯 3개 새송이버섯 2개 숙주 약 300그램   ----------   쌀국수 약 150그램 해선장 스리라차 칠리소스 ---------- 라이스페이퍼  월남쌈 채소로 양배추 작은 것 4분의 1통 오이 반개 당근 반개 양파 반개 깻잎 1묶음   ----------   소스로 수리 해선장 스리라차 칠리 소스 피쉬소스 + 레몬즙 + 다진마늘 (+다진샬롯) 피넛소스 스윗칠리소스 샤브수끼소스 삼발소스 샤브샤브용 고기는 홈플러스 샤브샤브용 목심...
    Date2016.03.23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2 Views1666 file
    Read More
  11. 팟타이 만들기, 만드는법

    팟타이 팟타이의 팟은 볶는 것을 뜻하고 타이는 태국스타일 정도로 볼 수 있다. 팟타이는 단맛(팜슈가등의) , 새콤한 맛(라임이나 타마린드), 짠맛(피쉬소스 등의 짠맛) 의 조화가 적절하게 섞인 것으로 불린 쌀국수, 고기나 해산물, 두부, 계란, 숙주에 차이브나 차이브의 대용인 부추 등을 주재료로 하고 소스로는 타마린드나 굴소스, 피쉬소스에 취향에 따라 칠리오일이나 칠리소스도 추가하고 고명으로 땅콩분태나 타이고춧가루(phrik pon), 라임, 고수, 설탕 등을 올려서 먹는다. 팟타이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타마린드의 새콤한 맛만 베이스...
    Date2016.01.07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0 Views3574 file
    Read More
  12. 카이 얏 사이 무, 태국식 오믈렛

    카이 얏 사이 무, 태국식 오믈렛 카이 얏 사이는 태국어로 속을 채운 오믈렛을 뜻하고 무는 돼지고기를 뜻한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었으니 정확히는 카이 얏 사이 무 쌉 이라고 해야 맞겠다. 주재료를 느어(소고기), 가이(닭고기), 꿍(새우) 등으로 바꿔 만들 수 있다. 채소와 돼지고기를 소스에 볶아 계란으로 감싼 오믈렛인데 나는 반달모양으로 접었지만 계란 가운데에 돼지고기볶음을 놓고 보자기모양으로 감싸서 만드는 일이 더 많다. 오믈렛에 자스민쌀과 일반쌀을 섞어서 지은 밥을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계란 4개 쪽파 반줌 소...
    Date2015.11.01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4 Views1701 file
    Read More
  13. 팟 카파오 무 쌉, 팟카파오무쌉 만들기, 레시피

    팟 카파오 무 쌉 다진 돼지고기와 타이바질을 볶아서 밥에 얹어 먹는 덮밥인 팟카파오무쌉. 태국어로 팟(볶다) 카파오(타이바질) 무(돼지고기) 쌉(다진)을 각각 뜻하고 여기에 밥을 곁들인다. 주재료를 느어(소고기), 가이(닭고기), 꿍(새우) 등으로 바꿔 만들 수 있다. 다른 이름으로는 무 팟 바이 끄라파오(=카파오)라고도 하던데 바이가 태국어로 뭘 뜻하는지 모르겠다;;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타이바질 대신 깻잎을 사용하고 나머지는 얼추 재료를 맞춰서 사용했다. 라임은 레몬즙으로, 팜슈가는 황설탕으로 대체가능하다. 사용한 재료는 약 2...
    Date2015.10.12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6 Views2772 file
    Read More
  14. 뿌님 텃 프릭타이 담, 소프트쉘크랩 흑후추볶음

    뿌님 텃 프릭타이 담 뿌님(소프트쉘크랩) 텃(튀김) 프릭타이 (후추) 담(블랙)으로 소프트쉘크랩을 튀겨서 흑후추소스에 볶아낸 것이다. 주 재료를 새우(꿍)나 생선(쁠라)으로 바꿔 꿍 프릭타이 담이나 쁠라 텃 프릭타이 담으로 만들거나 돼지고기(무), 닭고기(까이), 소고기(느어) 등으로 바꿀 수도 있다. 태국쌀밥이나 찹쌀밥을 곁들여 먹으면 적당하다. 사용한 재료는 소프트쉘 크랩 450그램 감자전분 1컵 튀김기름 소스로 홍고추 2개 청양고추 2개 다진마늘 1.5스푼 통후추 1스푼 (굵게 빻아서) 물 2스푼 굴소스 1티스푼 소이소스 1티스푼 피쉬소...
    Date2015.09.29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9 Views2158 file
    Read More
  15. 쁠라 텃 랏 프릭, 칠리소스 도미

    쁠라 텃 랏 프릭, 칠리소스 도미, 칠리도미 쁠라(생선) 텃(튀김) 랏(뿌리다) 프릭(고추) 을 각각 의미하고 고추소스를 생선튀김에 얹은 태국음식이다. 태국어로 검색해서 이름을 복사해서 원어로 쓰려다가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어서 관뒀다;;; 보통 쁠라텃프릭으로 부르기도 하고 찰밥과 쏨탐 등을 곁들여 함께 먹는다. 생선을 큰 것으로 튀겨서 기름도 많이 필요하고 큰 팬에도 다 들어가지 않았던 것이 조금 불편했는데 약간 작은 도미나 우럭, 농어 등을 사용해서 튀기면 생각보다 일도 그렇게 많지 않고 맛도 있어서 만들기 크게 번거롭지 ...
    Date2015.09.17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4 Views2196 file
    Read More
  16. 카오팟뿌, 소프트쉘크랩 튀김과 태국식 볶음밥

    카오팟뿌, 소프트쉘크랩 튀김과 태국식 볶음밥 카오팟은 볶음밥이고 뿌는 게인데 소프트쉘크랩은 뿌님이니까 카오팟뿌님이 더 맞는 이름이다. 보통 게살을 넣어서 만드는 볶음밥을 카오팟뿌라고 하는데 소프트쉘크랩을 사용해서 따로 튀기고 카오팟에 얹어서 만들었다. 볶음밥에 곁들이는 픽남쁠라(프릭 남 쁠라, 픽남빠)는 피쉬소스(남쁠라)에 태국고추(프릭키누)를 넣고 라임즙이나 마늘, 팜슈가 등을 넣어서 만드는데 피쉬소스는 꼭 있어야 하고 부족한 재료는 청양고추, 레몬즙, 흑설탕 등으로 대체가능하다. 픽남쁠라는 볶음밥이나 다른 음식에...
    Date2015.09.09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3 Views1901 file
    Read More
  17. 텃만꿍, 텃만꿍 만들기

    텃만꿍 태국음식인 텃(튀김) 만(패티) 꿍(새우)은 말 그대로 새우를 다져서 빚은 튀김이다. 다진 돼지고기나 커리페이스트, 다진마늘, 다진샬롯, 다진고수를 넣거나 전분을 넣어서 만드는 경우도 있는데 딱 새우만 갈아서 소금, 후추, 설탕, 피쉬소스를 아주 약간만 넣고 간을 하면 다른 재료가 들어가는 것보다 더 맛있다. 심플한 것 같아도 먹어 본 텃만꿍 중에 가장 좋았다. 텃만꿍만으로 식사가 되지는 않으니까 미리 텃만꿍을 튀길 준비를 끝내고 타이커리나 볶음밥을 만들고 한 쪽에는 텃만꿍을 튀겨서 한 밥상에 올리는 것이 좋았다. 한 번은...
    Date2015.08.24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1 Views2460 file
    Read More
  18. 똠얌꿍, 똠양꿍

    똠얌꿍 위키에 따르면 똠얌이라는 말은 타이어인 ‘똠’(ต้ม)과 ‘얌’(ยำ)에서 왔으며, 똠은 ‘삶는다’는 말이며, 얌은 타이어와 라오스어에서 ‘맵고, 신 샐러드’를 뜻하는 말이다. 그리하여 똠얌은 라오스어와 타이어에서 맵고, 신 수프라는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실제로 똠얌은 맵고, 신 맛으로 그리고 육수에 사용된 고수가 가진 독특한 향을 지닌 향신료로 특징지어진다. 고 한다. 똠얌 뒤에 붙는 글자에 따라 주재료가 달라지는데 꿍(새우), 쁠라(생선), 까이(닭고기), 느어(소고기), 무(돼지고기)등이 있고 똠얌꿍에 쌀국수를 넣은 셀렉 똠얌 혹...
    Date2015.08.20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6 Views3500 file
    Read More
  19. 느어팟 남만호이, 소고기 아스파라거스 굴소스 볶음

    느어팟 남만호이, 소고기 아스파라거스 굴소스 볶음 느어(소고기) 팟(볶다) 남만호이(굴소스) 소고기 굴소스 볶음이다. 채소는 정해진 것은 없지만 먹어본 곳에서 사용한 아스파라거스와 그 외에 양파, 대파, 고추를 사용했고 원래 물전분을 넣지는 않는데 전에 해보니 마지막에 아래에 촉촉하게 수분이 생겨서 물전분을 2티스푼정도 넣어서 하니 더 나았다. 팟타이와 함께 먹었는데 둘 다 볶자마자 바로 먹어야 하는 음식이라 느어팟 남만호이를 하고 식탁에 올려 다 먹고 난 다음 미리 풀세팅 해놓고 볶기만 하면 되는 팟타이를 3~4분만에 얼른 볶...
    Date2015.08.13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4 Views2780 file
    Read More
  20. 그린커리 페이스트, 치킨 그린커리, 깽 끼오 완(kaeng khiao wan)

    그린커리 페이스트, 치킨 그린커리, 그린커리 만들기 지난번에 레드커리 페이스트와 소고기 레드커리를 만든 것에 이어서 그린커리페이스트와 닭고기 그린커리를 만들었다. 이전 글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3&document_srl=24009 커리페이스트에 사용한 재료는 샬롯 2개 마늘 10개 청고추 7개 청양고추 3개 다진 갈랑가 2스푼 다진 레몬그라스 2스푼 다진 카피르 라임 잎 1티스푼 코리앤더 뿌리 1티스푼 소금 0.5티스푼 백후추 1티스푼 코리앤더 파우더 1스푼 큐민씨드 파우더 1티스푼 쉬림프 페이스트 2...
    Date2015.07.26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2 Views189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