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8.05.15 22:35

간짜장, 짜장밥

조회 수 1586 추천 수 0 댓글 5



크기변환_IMG_9529.JPG


양파가 제철이라 양파가 듬뿍 들어간 간짜장이 아주 맛있다. 양파 듬뿍 넣어서 아삭아삭하게 먹으면 달달하니 너무 좋다.

요즘은 춘장이 볶아서 나오니까 편하게 사용하기 좋다.
예전에 사용하던 것보다 용량이 적어서 (그래도 2.27키로이긴 하지만..) 캔을 뜯어서 냉동보관했다가 사용하면 편하다.
(중찬명가 사자표 볶음춘장 사용)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돼지고기 300그램

고추기름 3스푼 (필요시 식용유 약간 추가)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청주 1스푼
양파 약간 큰 것 3개
볶은 춘장 약 3스푼 (양파 크기에 따라 추가)
굴소스 1티스푼
설탕 1티스푼

계란후라이

고추기름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66924


간짜장은 만들기도 간단하고 조리하는데 시간은 별로 걸리지 않기는 한데
센 불에 차례대로 후루룩 볶아내고, 계란도 그 사이에 얼른 튀겨내어야 해서 일단 시작하고 나면 아주 바쁘다.
필요한 재료를 전부 다 준비해두고, 밥도 미리 지어두고, 면을 사용할 때는 간짜장과 동시에 삶고 헹궈서 토렴해야 한다.


양파와 대파는 적당히 네모지게 썰어두고 돼지고기는 잘게 썰어서 준비했다.
돼지고기는 얼른 볶아내서 바로 먹는 거니까 구이용을 사용하면 좋다.

크기변환_IMG_9498.JPG     크기변환_IMG_9500.JPG 


돼지고기는 먼저 노릇노릇하게 볶아두었다.

크기변환_IMG_9495.JPG     크기변환_IMG_9497.JPG 


돼지고기를 볶으면서 다른 팬에서도 시작. 처음부터 끝까지 센불이다.
팬에 고추기름을 둘러서 달군 다음 대파와 마늘을 볶다가 옆에 볶아 둔 돼지고기를 팬에 넣고 청주를 약간 부어서 확 날렸다.

크기변환_IMG_9502.JPG     크기변환_IMG_9504.JPG

크기변환_IMG_9505.JPG


여기에 양파를 넣고 센 불에 달달 숨이 죽지는 않을 정도로 얼른 볶아내고 춘장, 굴소스. 설탕을 넣고 30초정도 화르륵 더 볶아내면 완성.
양파 크기에 따라 들어가는 춘장의 양이 다르니까 볶다가 춘장이 부족한지 보고 필요한 것 같으면 얼른 더 넣으면 좋다. 

크기변환_IMG_9507.JPG 


그동안 계란은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두르고 기름을 끼얹어 가면서 튀기듯이 구워냈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ad61bd7394464734f6ec8cb90ee3881f.JPG 


몇 분만에 금방 완성된다.

크기변환_IMG_9509.JPG 



밥에 듬뿍 얹었다.

크기변환_IMG_9514.JPG 




크기변환_IMG_9520.JPG 



크기변환_IMG_9529.JPG


튀기듯이 부친 계란후라이에 찐한 간짜장이 잘 어울린다. 
양파가 아삭아삭고 달큰하니 하니 맛있어서 식감도 좋고 맛있다.


  • 레드지아 2018.05.16 09:17

    헐!!! 간짜장까지!!!

    전에 간짜장만드신거 봤는데도 짜장 만드시는거 보면 볼수록 신기해요 ㅎㅎㅎ

    어제도 제가 썼지만 중국요리는 뭔가 집에서 하면 안될거 같은 그런 느낌이거든요 ㅋㅋ

     

    중국요리는 중국집에서 꼭 먹어야 한다는 저의 강박관념을 항상 무너지게 해주시네요 ^^

     

     

    저도 간짜장 엄청 좋아하는데 애들은 양파가 노골적으로 있어서 그런지 별로 안좋아하더라구요

    저희동네엔 위에 계란후라이 안 얹어주는데 윤정님이 만드신건 계란후라이까지 있어서 더 부러워요 ㅎㅎㅎㅎㅎ

  • 이윤정 2018.05.19 00:00
    짜장만 있으면 간짜장은 아주 그냥 대충 만들어도 되는거죠ㅎㅎㅎㅎ
    물전분 필요한 짜장보다는 간짜장이 훨씬 더 편하기도 하고요^^
    애들한테는 잘게 썬 유니짜장이나, 양파를 완전히 익혀서 물전분으로 농도를 조절한 일반 짜장이 먹기에는 나을 것 같아요.
    양파가 좀 달달하니 잘 보이지도 않고 말입니다^^
    간짜장에 튀기듯 구운 계란 후라이는 생명이자 소울인데요ㅠㅠ 없으면 너무너무 섭섭해요ㅎㅎㅎㅎ
  • 테리 2018.05.20 06:51
    일요일 아침 올만에 윤정님 글 정독하고 있어요~~
    잘 계시죠???^^

    볶음춘장 저에게도 2.8키로짜리 하나 있는 걸!!^^
    요즘은 1키로짜리도 나오나보죠??^^
  • 이윤정 2018.05.21 00:51
    요즘 잘 지내시나요? 계속 바쁘실 것 같아요.
    춘장 제가 무게를 착각했어요. 2.27키로가 제일 적은 용량인데 말입니다. 덕분에 수정했어요. 감사해요^^
  • 테리 2018.06.11 19:22
    2.8키로도 아니었네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중식 깐풍만두 2 file 이윤정 2018.06.11 1449
148 중식 사천탕수육 2 file 이윤정 2018.05.21 1583
»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1586
146 중식 오향장육, 장육냉채 4 file 이윤정 2018.05.13 1349
145 중식 산니백육 蒜泥白肉 2 file 이윤정 2018.04.02 2781
144 중식 중식 고기튀김 椒盐排条 2 file 이윤정 2018.03.04 6341
143 중식 고추잡채 6 file 이윤정 2018.01.25 18800
142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5938
141 중식 고구마 빠스, 고구마맛탕 6 file 이윤정 2018.01.13 7229
140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4 file 이윤정 2018.01.08 11457
139 중식 중국식 배추찜, 蒜蓉蒸娃娃菜 6 file 이윤정 2017.12.13 14499
138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12 file 이윤정 2017.12.06 6174
137 중식 깐풍기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7.11.18 3538
136 중식 꿔바로우, 찹쌀탕수육 만들기, 레시피, 鍋包肉 8 file 이윤정 2017.11.01 7536
135 중식 유린기, 유림기, 油淋鷄 2 file 이윤정 2017.06.16 3307
134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2 file 이윤정 2017.05.12 6778
133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4 file 이윤정 2017.03.11 9884
132 중식 고추잡채, 청초육사 4 file 이윤정 2017.02.14 6049
131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3106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56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