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7.11.18 23:57

깐풍기 만들기, 레시피

조회 수 3741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IMG_6401.JPG


최근에 꿔바로우나 깐풍기 전부 여러번 검증하고 더는 레시피에 업그레이드를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잘해보고 있다. (자화자찬)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살 550그램 (손질후)

소금, 후추

감자전분 120그램

물 1컵

계란흰자 0.7개


튀김기름 적당량


고추기름 2스푼

대파 1대

마늘 10개

생강 1톨(한마디)

베트남고추 20~30개


설탕 2스푼

간장 3스푼

식초 2스푼


참기름 약간




감자전분에 물을 붓고 풀어서 랩을 씌워 냉장고에 넣고 하룻밤 가라앉히고 윗물만 따라냈다.


크기변환_DSC01645.JPG     크기변환_DSC01646.JPG



소스에 들어갈 대파, 마늘, 생강은 잘게 썰고 베트남고추와 고추기름도 넣어두고 소스 재료도 분량대로 준비해두었다.

(다진 마늘보다는 통마늘을 칼로 곱게 다져서 사용해야 질감이 잘 어울린다.)

고추기름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843&mid=hc10


크기변환_IMG_6382.JPG



닭고기는 껍질과 기름, 핏줄을 제거하고 물기를 닦아두고 먹기 좋게 잘라두었다.


고기에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하고, 물을 따라 낸 된전분에 넣어 고기와 전분이 잘 섞이도록 무치고 계란흰자는 그 다음에 조금씩 넣어가며 반죽의 농도를 조절했다. 

손으로 주물러보다보면 질감이 느껴지는데 계란흰자를 3분의2 정도 넣으면 얼추 덜 뻑뻑하게 튀기기 좋은 상태가 된다.


크기변환_IMG_6376.JPG     크기변환_IMG_6377.JPG

크기변환_IMG_6378.JPG     크기변환_IMG_6384.JPG 



튀김냄비에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튀기기 시작하는데 고기 양이 많아서 2번에 나눠 2번씩 튀겼다.



기름을 데우고 튀김옷을 조금 넣어보아 가라앉다가 바로 떠오를 정도가 되면 고기를 하나씩 넣어서 튀기고 중간에 건져가며 달라붙으려는 튀김을 하나하나 떼어냈다.

튀김 사이사이에 기름 온도가 떨어지고 기름이 수분을 머금고 있으니까 튀김을 건졌을 때 기포가 오르면 조금 그대로 불을 켜 두었다가 기름을 달궈서 사용하면 좋다.


크기변환_IMG_6386.JPG     크기변환_IMG_6387.JPG

처음 튀길 때는 중간정도 색깔이 나도록 튀긴 다음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고

두번째 튀길 때는 노릇노릇한 느낌이 나도록 튀겨서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에 얹었다.


부드러운 닭다리살에 바삭바삭한 튀김옷이라 그냥 튀김으로만 먹어도 맛있다.


크기변환_IMG_6388.JPG 



소스는 센 불을 유지하면서 고추기름에 대파, 마늘, 생강은 잘게 썰어 넣고 화르륵 볶다가 

설탕을 넣어서 녹이면서 볶고 간장, 식초를 넣고 끓으면 참기름을 넣은 다음 불을 껐다.


크기변환_IMG_6390.JPG     크기변환_IMG_6392.JPG 


여기에 닭튀김을 넣고 (꼼꼼히 다 묻을 필요는 없고) 전체적으로 한 번 버무려주면 완성.

크기변환_IMG_6393.JPG     크기변환_IMG_6395.JPG




크기변환_IMG_6401.JPG

매콤하고 바특한 깐풍기 소스에 바삭함이 살아있는 닭튀김과 부드러운 닭다리살이 잘 어울린다.

짭쪼름하니 간이 딱 좋고 깐풍기에 소스의 대파, 마늘 생강을 듬뿍 얹어서 먹으면 너무너무 맛있다.


깐풍기는 빈접시를 보면 소스의 농도가 어땠는지 알 수 있다. 소스의 되직함이나 닭튀김도 좋아하는대로 잘 완성되어서 맛있게 잘 먹었다.

크기변환_IMG_6417.JPG
  • 레드지아 2017.11.20 09:46

    아아아아악!!!!!!!!!!!!!!!!!!!!!!!!!!!

    이것은 진정한 테러!!!!!

     

    마지막 사진의 빈접시를 보는데 왜 제가 기분이 좋은건가요 ㅋㅋㅋ

    제가 만들어 대접한것도 아니면서 왜 제가 흐뭇~~~ 한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검증된 레시피니 저같은  사람은 감사히 레시피를 가져다 씁니다요~ ^^

    항상 감사드려요 윤정님 ^^

  • 이윤정 2017.11.21 23:57
    치킨은 언제나 테러! 지금도 치킨 사진은 제게도 테러입니다ㅎㅎ
    빈접시 사진이 보기 좋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 깐풍기 다 먹고나니 이게 딱 떨어지는 농도다 싶어서 제가 주책이죠ㅎㅎㅎ
    깐풍기가 딱 마음에 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ㅜㅜ ㅎㅎㅎ
    이제 진짜 계속 이대로 만들어서 재탕 삼탕 포스팅 할테니 레드지아님 입맛에도 맛있으면 좋겠어요!
  • 슝슝 2017.11.21 18:41
    깐풍소스가 의외로 간단하네요.
    닭튀길 자신은 없고... 소스응용해서 깐풍만두 만들어봐야겠어요 ㅋㅋㅋ
  • 이윤정 2017.11.23 23:17
    제가 만두로 해 본 적이 없어서 만두에도 딱 어울린다 추천은 못하겠지만 입맛에 맞으셨으면 좋겠어요^^
  • 뽁이 2017.11.22 10:08
    마지막에 남는 소스를 보고 판단하시다니
    정말 이런건 정통 중식 셰프님들이
    손님 나가시고 접시 보묜서 뿌듯해하시는
    그런 느낌 ... ? 멋져용 ㅠㅠ
    닭고기가 문득 얼마전에 지인짜 맛있더라고요 ㅋㅋ
    읭 ? ㅋㅋㅋㅋㅋ 그걸 튀겼으니 얼마나 맛있게요 ㅋㅋ
  • 이윤정 2017.11.23 23:28
    프로로 요리하는 분들의 뿌듯함과 비교하지는 못하겠지만 다 먹고나서 그래 이래야 마음에 딱 드는 깐풍기지 하고 조금 뿌듯하긴 했어요ㅎㅎ 부끄럽게ㅎㅎㅎ
    닭고기가 문득 맛있다니 뽁님 문득 이전에 잠시 이세상의 기억을 잃으신 것 아닙니까ㅎㅎㅎㅎ 닭고기는 늘 맛있는 거 아닙니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중식 깐풍만두 2 file 이윤정 2018.06.11 1596
148 중식 사천탕수육 2 file 이윤정 2018.05.21 1728
147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1707
146 중식 오향장육, 장육냉채 4 file 이윤정 2018.05.13 1503
145 중식 산니백육 蒜泥白肉 2 file 이윤정 2018.04.02 3031
144 중식 중식 고기튀김 椒盐排条 2 file 이윤정 2018.03.04 6486
143 중식 고추잡채 6 file 이윤정 2018.01.25 18875
142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6085
141 중식 고구마 빠스, 고구마맛탕 6 file 이윤정 2018.01.13 7403
140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4 file 이윤정 2018.01.08 11584
139 중식 중국식 배추찜, 蒜蓉蒸娃娃菜 6 file 이윤정 2017.12.13 14753
138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12 file 이윤정 2017.12.06 6233
» 중식 깐풍기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7.11.18 3741
136 중식 꿔바로우, 찹쌀탕수육 만들기, 레시피, 鍋包肉 8 file 이윤정 2017.11.01 8385
135 중식 유린기, 유림기, 油淋鷄 2 file 이윤정 2017.06.16 3363
134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2 file 이윤정 2017.05.12 6828
133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4 file 이윤정 2017.03.11 9954
132 중식 고추잡채, 청초육사 4 file 이윤정 2017.02.14 6113
131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3174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57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