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6.08.06 23:55

탕추리지, 糖醋里脊

조회 수 3123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DSC02772.JPG



탕수육과 비슷한 탕추리지, 서구권에서는 스윗 사워 포크로 유명하다.

탕糖은 설탕, 초醋는 식초를 뜻하고 리지里脊는 등심을 뜻하는데 안심으로도 흔히 만든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안심 500그램

소금, 후추, 갈릭파우더


감자전분 1컵

옥수수 전분 2스푼

타피오카전분 2스푼

물 1컵

계란흰자 반개



소스로

식초 4스푼 

설탕 4스푼

케찹 4스푼

간장 1스푼

료주 1스푼

물 2스푼

감자전분 1티스푼


참기름 약간

깨 약간


료주 대신 청주를 사용해도 괜찮다.



탕수육 반죽에 식용유를 넣어서도 해보고 평소대로도 해봤는데 평소대로가 더 바삭바삭했다.

감자전분, 타피오카전분, 옥수수전분에 물을 붓고 섞어서 랩을 씌워 냉장실에 하룻밤 가라앉혔다. 다음날 탕수육을 하기 전에 물만 따라 버렸다.


크기변환_DSC01645.JPG     크기변환_DSC01646.JPG





돼지고기 등심은 손가락길이로 잘라서 소금, 후추, 갈릭파우더로 밑간을 하고 그대로 된전분에 넣어 고기와 전분이 잘 섞이도록 무치고

계란흰자는 그 다음에 조금씩 넣어가며 반죽의 농도를 조절했다. 손으로 주물러보다보면 질감이 느껴지는데 계란흰자를 반에서 3분의2정도 넣으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DSC01647.JPG     크기변환_DSC02756.JPG


크기변환_DSC02757.JPG    크기변환_DSC02759.JPG




튀김냄비에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튀기기 시작하는데 고기 양이 많아서 2번에 나눠 2번씩 튀겼다.


기름을 데우고 튀김옷을 넣어보아 가라앉다가 바로 떠오를 정도가 되면 고기를 하나씩 넣어서 튀기고 중간에 건져가며 달라붙으려는 튀김을 하나하나 떼어냈다.

튀김 사이사이에 기름 온도가 떨어지고 기름이 수분을 머금고 있으니까 튀김을 건졌을 때 기포가 오르면 조금 그대로 불을 켜 두었다가 기름을 달궈서 사용하면 좋다.


크기변환_DSC02760.JPG     크기변환_DSC01652.JPG


크기변환_DSC02761.JPG     크기변환_DSC01654.JPG


처음 튀길 때는 중간정도 색깔이 나도록 튀긴 다음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고

두번째 튀길 때는 노릇노릇한 느낌이 나도록 튀겨서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에 얹었다.




크기변환_DSC01655.JPG


부드러운 돼지고기 안심에 바삭바삭한 튀김옷이라 그냥 튀김으로만 먹어도 맛있다.




소스는 분량대로 섞어두었다가 마지막 튀김을 할 때 한 번 더 저어주고 기포가 오르도록 끓인 다음 간을 보니 새콤달콤함이 적당하니 좋았다.

여기에 튀김을 넣고 전체적으로 한 번 볶은 다음 참기름을 약간만 향이 날 정도로 넣고 한 번 저은 다음 접시에 담아 깨를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DSC02764.JPG     크기변환_DSC02768.JPG





크기변환_DSC02772.JPG




크기변환_DSC02774.JPG




크기변환_DSC02775.JPG



새콤달콤한 소스가 튀김에 착 달라 붙어 계속계속 맛있었다.






  • 뽁이 2016.08.07 08:02

    음마야 .... 이 더위에 튀김을 !!!!

    윤정님 진짜 대단하셔요 >_<

    맛이야 ... 당연히 너무너무 있었겠지만 ㅠㅜ

    하긴 또 ! 이렇게 고생해서 튀겨서 맛있게 먹음

    그게 또 보람? 이고 또 그렇기도 해요 ㅋㅋㅋ

    아 오늘 다른거 먹을랬는데 탕슉이라도 사먹어야할까봐요 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6.08.07 23:13
    여름에 튀김한다고 에어컨에 선풍기까지 동원했어요ㅎㅎㅎ
    튀김도 자주 하다보니까 그렇게 힘들지는 않은데 역시 여름은 조금 버겁네요ㅠ
    주말 맛난 것 많이 드시고 잘 보내셨어요? 요즘 계속 더운데 주말에 푹 쉬시고 좋은 한 주 되세요ㅎㅎ
  • 레드지아 2016.08.08 11:48

    양념치킨 같은 맛일거 같기도 하고!! 아유..진짜 맛있을거 같아요!!!!!!!!!!!!!

  • 이윤정 2016.08.10 00:58
    하나도 안매운 닭강정소스랑 조금 비슷해서 이 소스를 기본으로 약간 맵게라고 마늘 넣어서 닭강정소스 만들면 되겠다 싶더라고요ㅎㅎㅎ 역시 딱 알아보셨어요ㅎㅎㅎ
  • 테리 2016.08.11 14:13
    윤정님의 요리열정은 염천에도 사그라들지 않는군요~~저도 기름은 큰 병으로 사다놨건만 정말 이 더위가 두렵네요~~
  • 이윤정 2016.08.12 01:01
    그래도 이거 만들 땐 그나마 조금 덜 더웠어요ㅎㅎ 요즘은 정말 간단한거 아니면 하기도 힘들죠ㅠㅠ 얼른 더위가 좀 가시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3236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5847
129 중식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16.12.27 5554
128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3507
12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6240
126 중식 탕수기 4 file 이윤정 2016.11.13 3662
125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마라탕 4 file 이윤정 2016.11.10 5802
124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4 file 이윤정 2016.11.04 11471
123 중식 짜사이 무침 만들기, 짜차이, 자차이 2 file 이윤정 2016.10.23 7307
122 중식 깐풍기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6.10.22 3843
121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4060
120 중식 탕수갈비, 糖醋排骨, 탕추파이쿠 2 file 이윤정 2016.09.06 2984
119 중식 지삼선, 띠싼씨엔, 地三鲜 6 file 이윤정 2016.08.26 12638
118 중식 치킨 레터스 랩, chicken lettuce wraps 4 file 이윤정 2016.08.13 5325
117 중식 대패삼겹 마파두부 10 file 이윤정 2016.08.10 4738
»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3123
115 중식 깐자완즈 干炸丸子 , 쓰시완즈 四喜丸子 4 file 이윤정 2016.08.01 2961
114 중식 마라황과, 麻辣黄瓜 4 file 이윤정 2016.07.11 4607
113 중식 마라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4 file 이윤정 2016.06.23 15032
112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83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