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6.05.28 23:32

XO소스 게살볶음밥

조회 수 4019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DSC01123.JPG


깊고 풍부한 맛으로 정평이 나 있는 XO소스 게살 볶음밥.


마침 집에 홍게가 있어서 홍게로 만들었는데 스노우크랩 등 게살이면 다 좋고 새우로 대체해도 좋다.

검색해보니 게보다 흔한 새우로 xo볶음밥을 만든 적이 더 많긴 하다.


DSC07718.JPG 


(예전에 찍은 사진이지만..) 220그램 1병에 1.8만원이었던 XO소스. 가격대비 성능비가 좋은지 안좋은지 잘 모르겠지만 맛있는 것 만은 확실하다.




사용한 재료는

홍게 큰 것 1마리


밥 2인분


계란 3개


칠리오일 1스푼

식용유 약간

당근 3분의 1개

양파 반개

다진마늘 반스푼

대파 1.5대


XO소스 2스푼

소금 약간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쪽파나 부추 약간



대파는 겨울 대파가 맛있고 3~4월이 지나면 속대가 굵어지면서 맛이 떨어지는데 늦겨울 대파를 사용하면 가장 좋다.

여름 대파는 속이 단단한 경우에는 겉의 겹겹만 사용하면 적당하다. 어쨌든 대파는 맛있는 걸로 듬뿍 사용하면 좋다.


밥은 장립종인 바스마티쌀이나 자스민쌀을 일반 쌀과 섞어서 사용하면 완전히 풀풀 날리지도 않으면서 볶음밥으로 먹기 좋다.

일반 쌀을 사용할 때는 물을 조금 적게 잡고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사용하면 적당하다.





자숙한 홍게는 게살과 게장을 꼼꼼하게 발라 두었다.


크기변환_DSC08301.JPG     크기변환_DSC08303.JPG




밥은 자스민쌀 1컵과 일반쌀 0.5컵으로 물을 약간 적게 잡고 고슬고슬하게 지은 다음

종이호일에 밥을 널어 놓고 선풍기바람으로 식혀두었다.


크기변환_DSC01110.JPG




양파와 당근은 밥알크기로 잘게 썰고 대파도 얇게 송송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6950.JPG


크기변환_DSC03105.JPG    크기변환_DSC03106.JPG






계란은 잘 풀어서 미리 잘게 스크램블 해두었다.


크기변환_DSC06949.JPG     크기변환_DSC01109.JPG




볶음밥을 볶기 시작하면서 불은 센 불을 처음부터 끝까지 유지했다.

팬에 칠리오일과 식용유를 넣고 달궈서 양파, 당근, 다진마늘을 볶다가 한 쪽으로 치워두고 다시 기름을 약간 뿌려 대파를 볶았다.


크기변환_DSC01111.JPG     크기변환_DSC01112.JPG


크기변환_DSC01113.JPG     크기변환_DSC01114.JPG




여기에 밥을 넣고 달달 볶다가 XO소스, 게살, 게장을 넣고 달달 볶고 후추를 적당히 뿌린 다음 볶아서 간을 보고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딱 맞췄다.

마지막으로 스크램블 해 둔 계란을 넣어서 조금 더 볶고 참기름 약간으로 향을 냈다.


크기변환_DSC01115.JPG     크기변환_DSC01117.JPG


크기변환_DSC01118.JPG     크기변환_DSC01119.JPG





그릇에 담고 부추를 송송 썰어서 올렸다.

게장을 넣어서 평소 만들던 XO새우볶음밥보다 색이 조금 더 진한데 게장의 감칠맛이 살아서 더 좋았다.


크기변환_DSC01123.JPG




크기변환_DSC01125.JPG


게살과 XO소스의 고급스러운 조합은 당연히 무조건 맛있는 거라 말할 것도 없고

바스마티쌀과 일반쌀을 섞어서 만든 밥이 푸슬푸슬하니 볶음밥에 잘 어울리고 좋았다.


시원한 나박김치 한 그릇 곁들여서 기분 좋은 밥상이었다.





  • Anastasia 2016.05.29 08:31
    아침부터 군침 도네요^^ 입덧이 가라 앉아서 윤정님 레시피 다시 볼수 있게 되어 기뻐요 ^-^ㅋㅋ
  • 이윤정 2016.05.30 23:46
    임신하셨군요! 축하합니다^^
    입덧 힘드셨을텐데 잘 버티시고 고생하셨어요^^
  • 뽁이 2016.05.29 13:14

    오오오오오 진짜 ! 이게 한 그릇 뚝딱 ! 인거 같아보여도

    제대로 한 그릇 완성하려면 밥알에도 재료에도 쏘스에도 볶는 것에도

    신경을 일일이 써야하니 손이 은근 가요 그죠 -

    잘게잘게 다져놓으신 재료들을 보니 절로 그런 생각이 ㅠㅠ

     

    나박김치 !! 그거 있었으면 뭐 -

    말 다 했죠 !!! 꺅 !!!

  • 이윤정 2016.05.31 00:08

    그래도 해놓으면 10분안에 뚝딱 없어지는 것이 가장 큰 특징 아닐까요ㅎㅎㅎ
    만두 같은 것 빚으면 2시간이 10분에 사라지는 걸 바로 목격할 수 있죠ㅎㅎㅎㅎ
    요즘 날이 더워서 늘 뭔가 시원한게 땡기는 것 같아요. 나박김치에 육수 반 넣고 국수라도 해먹어야겠어요^^

  • 테리 2016.06.19 18:50

    이북만두 100개 빚어 정말 사흘만에 다 먹어가네요.ㅎㅎ
    홍게를 발라 xo 볶음밥이라니!!!!럭셜의 극치네요~~~
    XO 소스 중에 이금기것 말고 다른 매콤한 맛이 있는데
    고것도 볶음밥 해 놓으면 맛나요~~

  • 이윤정 2016.06.20 01:16
    아 이북만두 100개라니 말씀만 들어도 부러워요!
    xo소스가 종류가 많다고는 알고 있는데 파는 걸 이금기xo소스만 봐서 늘 이걸로 사먹고 있거든요.
    다음에 매콤한 맛 그걸로 찾아서 사서 해먹어보고 싶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3236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5847
129 중식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16.12.27 5555
128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3507
12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6241
126 중식 탕수기 4 file 이윤정 2016.11.13 3663
125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마라탕 4 file 이윤정 2016.11.10 5802
124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4 file 이윤정 2016.11.04 11471
123 중식 짜사이 무침 만들기, 짜차이, 자차이 2 file 이윤정 2016.10.23 7307
122 중식 깐풍기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6.10.22 3843
121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4060
120 중식 탕수갈비, 糖醋排骨, 탕추파이쿠 2 file 이윤정 2016.09.06 2984
119 중식 지삼선, 띠싼씨엔, 地三鲜 6 file 이윤정 2016.08.26 12638
118 중식 치킨 레터스 랩, chicken lettuce wraps 4 file 이윤정 2016.08.13 5325
117 중식 대패삼겹 마파두부 10 file 이윤정 2016.08.10 4738
116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3123
115 중식 깐자완즈 干炸丸子 , 쓰시완즈 四喜丸子 4 file 이윤정 2016.08.01 2961
114 중식 마라황과, 麻辣黄瓜 4 file 이윤정 2016.07.11 4607
113 중식 마라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4 file 이윤정 2016.06.23 15032
112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83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