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5.07.19 23:26

팔보채, 팔보채만드는법

조회 수 15393 추천 수 0 댓글 2

 

팔보채, 팔보채 레시피

 

 

 

크기변환_DSC02853.JPG

 

 

얼마전 중식당에서 팔보채를 맛있게 먹고 집에서 오랜만에 다시 만들어봤다.

해산물과 채소는 최대한 끌어모으고 내가 먹은 중식당처럼 매콤한 소스로 만들었다.

팔보채의 8가지 진귀한 재료인 '팔보'까지는 아니라도 나름대로 노력해서 해산물을 많이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고추기름 3스푼

 

채소① 대파 1대, 마늘1T, 생강 1t , 고운 고춧가루 1스푼

 

양념① 청주1.5T, 간장1T


채소② 죽순 반캔, 표고버섯 5개, 청경채 3개, 알배추 2잎, 목이버섯 약간, 양송이버섯 1캔

 

해산물 새우 6마리, 참소라 2개, 갑오징어 1마리, 주꾸미 2마리


양념② 물 약 300미리, 치킨파우더 0.5T, 굴소스 1T

 

물전분으로 물 3스푼, 감자전분 1.5스푼

 

 

 

 

고추기름만 사용해도 괜찮기는 한데 집에 사다 둔 치우차우칠리오일도 추가로 사용했다.

양념 2의 이금기 치킨파우더, 굴소스는 맛을 보고 추가하는 정도로 간을 조절했고

물전분은 소스 양이나 졸아든 정도에 따라 먼저 70% 정도 넣고 나머지는 농도를 봐가면서 조절했다.

해산물과 채소는 적당히 좋아하는 재료로 대체가능하다.

 

 

 

채소와 해산물은 다 데쳐서 식혀두고 나머지 재료만 전부 준비해두면 만드는 것은 10~15분정도로 금방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센 불로 조리하는데 칠리오일에 채소1을 볶다가 청주와 간장을 넣어서 센 불에 날리고 채소2를 넣어서 볶다가 해산물을 넣어서 볶고

물, 굴소스, 치킨파우더를 넣어서 팔팔 끓어서 살짝 졸이고 물전분으로 농도를 더하면 끝.

 

채소① 양념① 채소② 해산물 양념②의 순서로 준비한 대로 싹싹 쓸어넣기만 하면 된다.

 

 

 

 

 

표고버섯은 썰어서 데치고, 청경채서 심을 썰어내고 데치고, 알배추는 어슷하게 썰어서 데치고 캔에 든 죽순과 양송이버섯도 데쳤다.

 

 

크기변환_DSC07465.JPG     크기변환_DSC07466.JPG

 

크기변환_DSC07463.JPG     크기변환_DSC07467.JPG

 

 

 

목이버섯은 불리고 데쳐서 심을 빼고 손질한 것을 냉동해두었다가 해동하고 양송이버섯도 데친 다음 적당히 썰어두었다.

 

 

 

캔에 든 죽순은 특유의 살짝 비릿한 냄새와 석회질(티로신 결합 성분)제거를 위해서 데치는 것이 좋다.

석회질이 끼어있는 죽순 사이사이를 꼼꼼하게 씻고 울퉁불퉁한 표면도 살짝 깎아서 얇게 썰었다.

남은 죽순은 깊은 통에 넣고 물에 잠기도록 담가서 냉장보관하고 다음번에 사용했다. 1주일까지는 괜찮았다. 

 

 

 

크기변환_DSC07468.JPG    크기변환_DSC00603.JPG

 

 

 

소라도 미리 삶아서 내장을 손질하고 썰어서 냉동해 두었던 것을 사용했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21506

나머지 해산물도 각각 데쳐서 손질하고 오징어와 주꾸미도 먹기 좋게 썰었다.

 

 

이렇게 해서 각각 재료 준비. (사진에는 배추와 양송이버섯이 없다)

 


크기변환_DSC02812.JPG    크기변환_DSC02813.JPG

 

 

대파는 넉넉하게 썰어두고 다진마늘, 다진생강, 고운고춧가루, 청주, 간장, 생수, 굴소스, 치킨파우더, 물전분까지 준비를 다 하고 볶기 시작했다.

재료준비는 시간이 한참 걸리는데 만드는 것은 금방이다.

 

 

 

 

 

팬에 칠리오일과 고추기름을 두르고 팬을 달궈서 대파, 마늘, 생강, 고춧가루를 볶다가

 


 

크기변환_DSC02843.JPG    크기변환_DSC02844.JPG

 

 

 

청주와 간장을 넣어서 바글바글 날린 다음 준비한 채소를 넣고 볶고 다음으로 준비한 해산물을 넣고 볶았다.

 

 

크기변환_DSC02845.JPG    크기변환_DSC02846.JPG


크기변환_DSC02847.JPG    크기변환_DSC02848.JPG

 

 

 

 

여기에 물을 붓고 굴소스와 치킨파우더로 간을 한 다음 팔팔 끓였다.

간을 보니 간은 맞는데 살짝 싱거워서 고운 고춧가루를 약간 더 넣어서 끓인 다음 물전분을 넣고 농도를 조절하면 끝.

물전분은 한 번에 넣지 않고 조금씩 넣어서 빠르게 휘저어가며 농도를 확인해가며 추가했다.

 


 

크기변환_DSC02849.JPG    크기변환_DSC02850.JPG

 

 

 

덮밥으로 먹을거라 소스는 약간 넉넉하면서 되직한 정도로 마무리했다.

 

 

 

접시에 담고 고추기름을 약간 뿌렸다.

 


 

크기변환_DSC02854.JPG

 

 

 


 

크기변환_DSC02855.JPG


 

이렇게 한 접시 담은 다음 서빙스푼으로 각자 밥에 덜어가서 덮밥으로 먹었다.

칠리오일과 고추기름으로 매콤한 맛이 드는 소스는 간이 맞아서 밥에 비벼먹기에 알맞고

쫀쫀한 해산물과 좋아하는 채소가 넉넉하게 들어서 다양한 재료를 먹는 재미가 있었다.

 

 

 

 

 

  • 뽁이 2015.07.20 07:29
    캬아 좋아요 ! 저도 어제 중국집 갔는데 ㅋㅋ
    팔보채는아니고 원족 ? 이라는 메뉴를 먹었어요
    족발요리라고하는데 대체 몇시간을 삶은건지
    장조림보다 더 부드럽게 찢어지더라고요 ㅋㅋ
    중국 특유의 향신료를 더 썼어도 좋았을 거 같은ㄷ
    한국식으로 했는지 그냥그냥 했어요 ㅋㅋ
    고량주랑 잘 ... 어룰리더라고요 푸히히
  • 이윤정 2015.07.21 22:51
    중국에 족발요리가 맛있는 것 많다고 들었는데 완전 부드럽게 찢어지는 족발이라니 고량주에 딱인걸요ㅎㅎㅎ
    중국요리 진짜 다양해서한 번 공부해보려고 해도 엄두가 안날 정도더라고요.
    그보다 한자를 공부해야 할까봐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중식 훠궈 만들기, 만드는법, 재료 6 file 이윤정 2016.03.25 26291
157 중식 회과육 3 file 이윤정 2014.01.29 2362
156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8064
155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7333
154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8 file 이윤정 2016.11.04 14896
153 중식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2 file 이윤정 2015.05.19 2774
152 중식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file 이윤정 2012.11.28 1917
151 중식 해물누룽지탕, 해물누룽지탕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7.04 6779
150 중식 해물누룽지탕,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6.05.13 5180
149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4808
148 중식 표고 죽순기편 file 이윤정 2014.08.24 1525
147 중식 팔진초면 file 이윤정 2014.06.03 2800
» 중식 팔보채, 팔보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5.07.19 15393
145 중식 통후추 안심 볶음 file 이윤정 2014.01.28 1306
144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4980
143 중식 탕수육, 탕수육소스 6 file 이윤정 2015.02.13 2952
142 중식 탕수육, 탕수육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7 3453
141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12 file 이윤정 2017.12.06 6858
140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11188
139 중식 탕수육 file 이윤정 2013.04.08 7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