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5.05.19 22:55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조회 수 2656 추천 수 0 댓글 2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크기변환_DSC09405.JPG

 

 

해파리냉채는 중식이 아니지만 양장피를 곁들인데다가 옆에 고추잡채도 있고 해서 카테고리는 중식으로 했다.

 

 

 

 

해파리를 불릴 때 식초, 설탕, 물에 소금과 레몬즙을 넣어서 만들던데 레몬즙은 생략하고 식초의 양을 늘였다.

식초가 조직을 연하게 하고 새콤한 맛을 준다. 해파리 불리는 단촛물로 식초, 설탕, 물의 비율은 2:1:1로 하고 비린내 제거를 위해 청주를 약간 넣었다.

 

 

 

해파리냉채

 

사용한 재료는 4인분으로

 

 

양장피 125그램 (국융 양장피 1개)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물엿 3스푼

식초 3스푼 

레몬즙 1스푼 

다진마늘 3스푼

물 3~5스푼

치킨파우더 약간 

소금, 참기름

 

+ 맛보고 취향에 따라 레몬즙이나 메이플시럽 조금 추가

 

 

냉채재료로 

염장해파리200그램

갑오징어 중소 몸통  3마리

새우 한줌

오이 1개

게맛맛살 3줄

계란 3개

 

 

 

---------

 

 

고추잡채

 

돼지고기400그램

계란흰자1개

전분50그램

소금, 후추

 

칠리오일 1스푼

대파1대

다진마늘 1스푼

 

청주, 간장

 

오이고추 7개

죽순 반캔

양파 반개

 

굴소스 약 1스푼(가감)

참기름 약간

 

 

 

 

 

먼저 겨자소스.

 

겨자분 3스푼에 따뜻한 물 3스푼을 넣고 개어서 겨자분을 발효시키고 나머지 재료를 섞으면 냉채소스도 금방 완성이다.

채소를 다듬으면서 남편한테 분량대로 소스를 만들어 달라고 해놓고 겨자분 발효시키는걸 깜빡했는데 와보니 전체 소스 재료를 다 한방에 섞어서 어쩔줄 몰라하고 있었다..

그래서 다시 만들었다;;;

겨자분은 예전에는 최소 30분 이상 발효시켜야 톡쏘는 맛이 났는데 요즘 나오는 겨자분은 10분정도만 두어도 충분했다.

 

 

 

크기변환_DSC09091.JPG     크기변환_DSC09092.JPG


크기변환_DSC09094.JPG     크기변환_DSC09108.JPG

 

 


겨자분 저으면서 눈이 따가우니까 손을 멀리두고 젓는 것이 좋고....

여기에 간장, 식초, 물엿, 레몬즙, 마늘 등을 넣은 다음 맛을 보면서 물을 조금씩 추가하면 적당하다.

마지막으로 간보고 덜 달다거나 덜 시다거나 하는 이유로 부족한 면이 있으면 채워넣듯이 맛을 맞추고 참기름을 약간 넣었다.

 

 

 

 

가장 먼저 미리 설탕을 식초와 물에 녹여두었다.



크기변환_DSC02636.JPG

 






양장피는 적당히 부숴서 찬물에 불린 다음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6373.JPG     크기변환_DSC06378.JPG


크기변환_DSC06383.JPG     크기변환_DSC08303.JPG

 

 

 

 

 

해파리는 씻어서 물에 담가두었다가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치고 헹궈서 식초+설탕, 생수, 청주에 불렸다.

 

 
크기변환_DSC09075.JPG     크기변환_DSC09076.JPG

  

크기변환_DSC02635.JPG     크기변환_DSC02641.JPG

 

 

 

하룻밤 불리니 물에 불린 것보다 질감이 더 먹기 좋고 맛도 잘 들어서 좋았다.

 

여기까지 전날 해두면 편하다. 추가로 소스도 전날 만들어두면 편하다.

 

 

 

 

 

오징어는 데치고 새우는 없어서 패스했다;

계란지단은 흰자와 노른자를 나눠서 부치고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 씻어두고 맛살을 꺼내서 모두 얇게 채썰었다.

 


 

크기변환_DSC09383.JPG     크기변환_DSC09387.JPG

 

 

 

 

그동안 양장피는 뜨거운 물에 넣고 투명할 정도로 데쳐서 찬물에 헹궈두었다.

양장피에 겨자소스를 넣고 버무렸다.

 

 


크기변환_DSC08309.JPG     크기변환_DSC08311.JPG

 

 

 

 

접시에 오이, 계란지단, 오징어, 맛살을 돌려담고 가운데 겨자소스에 무친 양장피를 놓은 다음 물기를 꽉 짠 해파리를 올리고 겨자소스를 적당히 부었다.

 

 

 

크기변환_DSC09394.JPG

 

 

 

 

 

 

크기변환_DSC09396.JPG


 

 

 

 

 

크기변환_DSC09398.JPG

 

 

 

 

 


 

 


 

 

 

고기볶음에 쓸 안심은 채썰어서 계란흰자, 감자전분, 소금, 후추를 넣고 주물러두고

고기볶음에 쓸 채소는 각각 준비해서 얇게 채썰어 두었다.

죽순은 물에 한 번 데치고 사이사이 석회질을 씻어낸 다음 채썰었다.

 

 

 

크기변환_DSC09095.JPG    크기변환_DSC09096.JPG 

 

 

 

크기변환_DSC09381.JPG     크기변환_DSC09384.JPG

 

 

 

 

 

 

고기는 기름을 넉넉하게 부어서 달군 팬에 넣고 서로 붙지 않도록 열심히 분리하면서 노릇노릇하게 익혀서 키친타올에 밭쳐두었다.

 


 

크기변환_DSC09385.JPG     크기변환_DSC09386.JPG



 

 

 

 

달군 팬에 칠리오일을 두르고 대파, 마늘을 볶다가 청주, 간장을 넣고 졸인 다음 미리 준비한 채소를 넣고 볶고,

미리 볶아 둔 고기를 넣고 굴소스를 약간 뿌린 다음 센 불에 촥촥 볶아냈다. 마지막으로 참기름을 아주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DSC09388.JPG     크기변환_DSC09389.JPG


크기변환_DSC09390.JPG     크기변환_DSC09391.JPG


크기변환_DSC09392.JPG     크기변환_DSC09393.JPG

 

 

 

 

고기를 미리 익힌 것을 제외하고 7분정도 걸려서 센 불에 빠르게 볶아냈다.

 

 

 


크기변환_DSC09400.JPG

 

 

 

 

 

 

 

 

해파리냉채와 고추잡채를 다 만들고 난 다음 냉채는 소스와 잘 섞었다.

 

 

 

 

크기변환_DSC09399.JPG

 

 

 

 

크기변환_DSC09401.JPG



 

 

 

 

어째 만들고나니 전에 만든 양장피와 거의 똑같기는 한데;;

잘 어울리는 두가지 음식이라 맛있게 잘 먹었다.

 

 

 

크기변환_DSC09405.JPG

 

 

 

 

한 번에 두가지 하기가 좀 번거롭긴 하지만 양장피가 그런 것처럼 해파리냉채, 양장피, 고추잡채의 조합은 늘 맛있다.

누가 좀 해줬으면...

 

 

 

 

 

 

  • 뽁이 2015.05.20 09:21
    아앙 제가 늘 윤정님께 감탄 ! 하지만
    특히 더더더 감탄할 때가 두가지있는데
    그 중 하나는 튀김요리 하실때 !
    그리고 또 하나는 요렇게 채(?) 종류에요 ㅋㅋ
    해파리냉채 양장피 고추잡채 등등 ?
    중식도 정말 재료가 많이 필요하고
    양식이 익히는 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면 (오소부코나 ... 쏘오스 .. 이런거 ?)
    중식이나 한식은 비교적 재료 손질 자체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거 같은데
    중식 재료들 손질할 때 정말 윤정님 멋져요 >_< 키키
    아 ... 뭐래는건지 ;; 아시겠쥬 ? ㅋㅋㅋㅋ
  • 이윤정 2015.05.21 00:39
    채써는거 진짜 자잘하게 손이 많이 가는 일인 것 같아요.
    재료손질 한참 하고 있으면 1시간이 휙휙 지나가니까 말이죠ㅎㅎ
    그 중에 갑이 양장피고요ㅎㅎㅎ
    그런데 저는 뽁님이 !! 하시는건 와이드그릴인 줄 로만 알았네요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 중식 훠궈 만들기, 만드는법, 재료 6 file 이윤정 2016.03.25 24334
155 중식 회과육 3 file 이윤정 2014.01.29 2212
154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7591
153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6916
152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4 file 이윤정 2016.11.04 13552
» 중식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2 file 이윤정 2015.05.19 2656
150 중식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file 이윤정 2012.11.28 1707
149 중식 해물누룽지탕, 해물누룽지탕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7.04 6578
148 중식 해물누룽지탕,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6.05.13 4911
147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4576
146 중식 표고 죽순기편 file 이윤정 2014.08.24 1459
145 중식 팔진초면 file 이윤정 2014.06.03 2533
144 중식 팔보채, 팔보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5.07.19 14018
143 중식 통후추 안심 볶음 file 이윤정 2014.01.28 1252
142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3489
141 중식 탕수육, 탕수육소스 6 file 이윤정 2015.02.13 2869
140 중식 탕수육, 탕수육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7 3235
139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12 file 이윤정 2017.12.06 6694
138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10068
137 중식 탕수육 file 이윤정 2013.04.08 7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