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그 외 등등
2014.10.07 22:29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조회 수 42485 추천 수 0 댓글 0

 


2014/10/07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0.JPG

 

 


오랜만에 문어가 사고 싶어서 기장시장에 갔다가 문어가 작고 비싸서 발길을 돌리고 광어를 샀다.

광어로는 피쉬앤칩스와 구이를 해먹고 그래도 문어가 생각나서 동네마트에 갔더니 활문어는 아니었지만 적당히 괜찮은 것이 있어서 바로 사왔다.

마리당 450~500그램으로 크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숙회를 해먹기는 괜찮겠다 싶었다.





동네마트 근처 주유소에 갔다가 나갈 일이 있었는데 잠깐 마트에 가서 문어를 산 바람에 실온에 두면 신선도가 금방 떨어지니까 어쩔 수 없이 집에 도로 와서 냉장고에 문어를 넣고 다시 나갔다.

밖에 나가서도 문어 빨리 삶아야되는데.. 생각이 떠나질 않아서 집에 오자마자 문어부터 삶았다.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서 가볍지도 푹 익히지도 않은 경우의 문어가 주로 질기다.

 

 

이런 문어를 장시간 조리하면 (소갈비의 질겨진 조직이 부드럽게 익듯이)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용해되어 부드러워진다.

그래서 남부유럽의 조리법에는 문어를 1시간이상 익혀서 부드럽게 하는 경우가 있다.

 

 

 

문어는 굵은 소금을 뿌려서 쭉쭉 잡아당기고 겉면을 문질러가며 깨끗하게 씻었다.

 

 



크기변환_DSC04016.JPG

 

 

 

팔팔 끓는 물에 다리부터 넣고 말려 올라가도록 한 다음 물에 잠기도록 문어를 넣은 다음 딱 1분동안 한두번 뒤집어가며 삶았다.

온도계로 온도를 재지는 않았고 경험상 이정도만 삶는 것을 좋아한다..

짙은 보라색이 되도록 익히면 촉촉하고 보들보들한 질감이 사라지고 질겨지기 때문에 크기에 따라 1분에서 1분30초 정도만 데쳐냈다. (크기에 따라 다르다)

 

연속으로 여러마리를 데칠 때에는 앞선 문어를 데치느라 온도가 내려간 물이 다시 끓기 시작하면 똑같은 시간으로 데쳐냈다.

 



크기변환_DSC04018.JPG     크기변환_DSC04019.JPG


크기변환_DSC04023.JPG     크기변환_DSC04024.JPG

 

 
 

데친 문어는 찬물에 헹군 다음 얼음물에 넣고 얼른 차게 식히고 물 속에서 다리를 잡아당겨 빨판 속까지 깨끗하게 더 씻었다.

 


 


크기변환_DSC04025.JPG

 


 

 

다리는 버리는 부분이 없도록 최대한 입 근처로 칼집을 내서 다리를 4개씩 자르고 입과 눈은 버리고 

머리는 뒤집어서 속에 있는 뼈와 잘라낼 것들을 가위로 잘라내서 깨끗하게 정리했다.

 

 
 

크기변환_DSC04026.JPG     크기변환_DSC04027.JPG


크기변환_DSC04028.JPG




 

손질한 문어는 랩으로 공기에 닿는 부분이 최대한 없도록 포장한 다음 냉동했다.

표면이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면 표면의 얼음결정이 기화되면서 냉동상을 입기 때문에 꾹꾹 눌러가며 랩으로 포장했다.

 

 

 

크기변환_DSC04029.JPG     크기변환_DSC04030.JPG

 

 




일단 냉동하기 전에 다리 하나는 썰어서 먹었다. 보들보들한 질감 때문에 편하게 얇게 썰어지지는 않았다.

삶아서 차게 식힌 다음 바로 써는 것보다 반정도 냉동하거나 냉동했던 것을 해동하다가 딴딴한 느낌이 없어지고 칼이 들어갈 정도가 되면 얇게 썰기 편하다.




크기변환_DSC04033.JPG






크기변환_DSC04038.JPG





 

그래도 바로 삶은 거라 소금+참기름장에 찍어서 먹으니 야들야들, 보들보들하면서도 살짝 쫄깃한 식감이 좋고, 고소하고 맛있었다.

 

 

 

다다음날에는 냉동했던 것을 살짝 해동해서 썰었다.

문어가 크지 않아서 썰어낸 조각이 크지는 않았지만 최대한 어슷하게 해서 한점당 크기를 크게 하고 얇게 썰었다.

그릇에 담으면 금방 녹아서 사진을 찍고 나니 딱 먹기 좋은 정도였다.

 

 


크기변환_DSC04107.JPG     크기변환_DSC04108.JPG






크기변환_DSC04111.JPG






크기변환_DSC04118.JPG






크기변환_DSC04039.JPG




 

 

원래 문어를 좋아해서 그런지 완전 녹아 없어지는 느낌이었다. 맛있었다. 다음에는 썰어서 초밥을 해야겠다 싶었다.


다음에 올린 문어초밥 (+참치초밥)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900&mid=hc20

 


 

크기변환_DSC04908.JPG





 






  1.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2014/10/08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친정부모님과 나들이를 갔다가 오면서 기장시장에서 광어를 3마리 사왔다. 광어는 머리를 치고 내장을 빼고 비늘을 잘 쳐달라고 했는데 비늘을 반만 쳐서 주셨다.. 그래서 부모님 집에 들렀다가 집에 오는 동안 엄마께서 비늘을 꼼꼼하게 더 벗겨서 먹기 편하게 해주셨다. 비늘을 벗기고 내장을 빼고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닦은 광어는 모두 필렛을 뜨고 남은 것은 스톡을 끓이기로 마음먹고 손질을 시작했다. 생선의 살을 발라내기 위해 꼬리와 지느러미에 칼집을 내고 가운데를 갈라서 칼을 넣은 다음 ...
    Date2014.10.08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996 file
    Read More
  2.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2014/10/07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오랜만에 문어가 사고 싶어서 기장시장에 갔다가 문어가 작고 비싸서 발길을 돌리고 광어를 샀다. 광어로는 피쉬앤칩스와 구이를 해먹고 그래도 문어가 생각나서 동네마트에 갔더니 활문어는 아니었지만 적당히 괜찮은 것이 있어서 바로 사왔다. 마리당 450~500그램으로 크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숙회를 해먹기는 괜찮겠다 싶었다. 동네마트 근처 주유소에 갔다가 나갈 일이 있었는데 잠깐 마트에 가서 문어를 산 바람에 실온에 두면 신선도가 금방 떨어지니까 어쩔 수 없이 집에 도로 와서 냉장고에 문어를 넣고 다...
    Date2014.10.07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42485 file
    Read More
  3. 생닭 손질, 닭 손질법, 닭육수 만들기, 치킨스톡

    2014/08/05 생닭 손질, 닭 손질법, 닭육수 만들기 850그램 닭 1마리에 3500원으로 세일하고 있어서 냅다 질렀다. 평소 3~4마리 손질은 해봤어도 8마리는 처음이었다. 저렴한 만큼 그렇게 깨끗하게 털이 손질 되어 있지는 않아서 뭐 역시.. 했지만 어쨌든 받자마자 손질을 시작했다. <주의: 예전에 어떤 분이 닭손질하는 것을 올려달라고 하셔서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보기 조금 좋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닭은 날개, 윗날개, 다리, 허벅지살, 가슴살, 안심살로 나누고 남은 뼈는 치킨스톡을 내는데 사용했다. 날개, 윗날개는 양념치킨을 하려고 하고...
    Date2014.08.0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10322 file
    Read More
  4. 토마토주스 만들기

    2013/08/01 토마토주스 만들기 디저트나 음료 같은 걸 만드는 가끔은 것은 해도 단것이나 주스는 별로 즐기지 않고 물이나 커피 정도 마시는 편이라 케익이나 아이스크림 가끔 만들어봐도 한창 만들던 때에 비해 퀄리티도 떨어지고 만들어도 딱히 잘 소비하지 않게 된다. 그래서 평소에 음료나 디저트는 잘 만들지 않는 편인데 어머님께 받은 토마토를 소비하기 위해서 소량 생산에 다량 노동으로 토마토주스를 만들었다. 역시 결과물에 비해 들어간 노동이 농축적일수록 결과물은 제맛을 낸다. 그렇게 조리는 나를 배신하지 않지만, 나는 '아 왜?? ...
    Date2013.08.01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241 file
    Read More
  5. 오리엔탈드레싱 만들기

    2013/07/15 오리엔탈드레싱 만들기 기본 비네그레트 드레싱에 간장을 베이스로 더한 오리엔탈드레싱. 이 드레싱의 이름이 왜 오리엔탈인지는 이유를 정확히 알아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오일, 간장, 식초, 설탕을 베이스로 하는 드레싱을 주로 오리엔탈드레싱이라고들 한다. 고기와 야채가 함께 들어가는 음식에 두루두루 잘 어울린다. 내가 요즘 만드는 오리엔탈 드레싱의 비율은 올리브오일 3 : 간장 2 : 설탕 1.5 : 식초1.5 : 홀그레인머스타드 0.7 : 레몬즙 0.3 : 채소는 대충 양파 2 : 마늘 0.7 : 구운 파프리카 1.5 정도를 넣었는데 올리브오...
    Date2013.07.1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6495 file
    Read More
  6. 딸기시럽

    2013/04/13 딸기시럽 딸기잼을 만들고 마음에 들어서 세일하는 딸기를 좀 더 사왔는데 다음날 아래를 보니 상태가 영 안좋았다. 일일이 다듬고 딸기무게인 3.5키로의 25%인 880그램의 설탕을 넣어서 끓였는데 딸기의 상태가 애초에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라 그런지 색깔의 투명도나 선명도도 조금 떨어지고, 양이 너무 많아서 쉽게 잼이 되지 않았다. 딸기의 양이 많아서, 딸기가 끓기 시작한지 약불에 1시간반쯤 되었을 때 불을 끄고 식혀서 딸기를 한 번 거르고 시럽과 잼으로 나누었다. 잼에는 설탕을 조금 더 추가한 다음 시럽은 10분, 잼은 20...
    Date2013.04.1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153 file
    Read More
  7. 딸기잼 만들기

    2013/04/02 올해의 첫 딸기잼 만들기. 요즘 한창 노지 딸기가 제철이라 싸기도 싸고 맛있기도 하다. 딸기는 정말 너무너무너무 좋아하는데 집에 무르려고 하는 딸기가 있어 딸기잼을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딸기900그램, 유기농설탕 225그램. 잼은 전통적으로 과일을 저장하는 방법 중에 하나로, 과일에 당을 넣고 수분을 끌어내어 저장하는 방법이다. 과일의 성분인 펙틴이 잼의 특유한 성질을 만드는데 펙틴 성분이 부족한 과일에는 펙틴을 넣어 잼을 만들기도 하고, 과일에 펙틴을 넣어 젤리로 만들기도 한다. 잼을 만드는 것에 있어서 과일과 ...
    Date2013.04.02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00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