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일상
2016.03.04 22:00

일상밥상 2016.03

조회 수 3648 추천 수 0 댓글 12




'전에 올린 적이 있거나 너무 일상식이라서 따로따로 포스팅 할 것 까지는 없고 그냥 밀린 일기쓰듯이'  의 3월 5일.

전에 올린 것은 이야기없이 링크만 올렸다.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3167&mid=hc10



크기변환_DSC07449.JPG     크기변환_DSC07450.JPG


크기변환_DSC07451.JPG     크기변환_DSC07459.JPG





크기변환_DSC07452.JPG








감자탕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7280&mid=hc10



크기변환_DSC05409.JPG    크기변환_DSC05427.JPG


크기변환_DSC05429.JPG     크기변환_DSC05430.JPG


크기변환_DSC05432.JPG




크기변환_DSC05433.JPG






크기변환_DSC05434.JPG







청국장은 올린 적은 없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그냥 여기 끼웠다.



약 3~4인분 분량으로


멸치황태육수 약 600미리(필요하면 물 추가)


청국장 150그램(1덩이)

된장 1스푼

고춧가루 1.5스푼

다진마늘 1스푼

국간장 0.5스푼


무 약 4센치

다진소고기 100그램


10~15분


대파 1대

청양고추 3개

두부 1모




크기변환_DSC07392.JPG




크기변환_DSC07397.JPG




크기변환_DSC07402.JPG








파불고기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7426&mid=hc10



크기변환_DSC04334.JPG     크기변환_DSC04335.JPG


크기변환_DSC04336.JPG     크기변환_DSC05289.JPG





크기변환_DSC05290.JPG




크기변환_DSC05293.JPG







가끔은 업진살을 구워서 먹기도 하고



크기변환_DSC08054.JPG





갈빗살을 구워먹기도 했다.



크기변환_DSC08288.JPG     크기변환_DSC08289.JPG




크기변환_DSC08292.JPG




크기변환_DSC08293.JPG






고명을 간단하게 올린 냉국수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6784&mid=hc10



크기변환_DSC06589.JPG




크기변환_DSC06592.JPG







또 어떤 때는 비빔국수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7527&mid=hc10



크기변환_DSC07599.JPG     크기변환_DSC07601.JPG


크기변환_DSC07602.JPG     크기변환_DSC07605.JPG




크기변환_DSC07611.JPG






베이컨 김치볶음밥



크기변환_DSC08156.JPG





크기변환_DSC08158.JPG




치즈를 듬뿍 얹고 바닥을 눋게 했다.



크기변환_DSC08161.JPG





대패삼겹살을 구워 먹고나면 늘 이렇게 볶음밥도 볶아먹고



크기변환_DSC08594.JPG




치즈를 얹었더니 가장자리에 생긴 치즈 누룽지가 또 좋았다.



크기변환_DSC08596.JPG






오리소금구이 + 볶음밥으로 마무리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1666&mid=hc10



크기변환_DSC08641.JPG




크기변환_DSC08643.JPG




크기변환_DSC08644.JPG




크기변환_DSC08646.JPG     크기변환_DSC08647.JPG




크기변환_DSC08648.JPG





가끔은 좋아하는 우럭도 소금간 해서 구워먹고..



크기변환_DSC08441.JPG     크기변환_DSC08445.JPG


 크기변환_DSC08450.JPG     크기변환_DSC08452.JPG





가끔은 김구이에 계란찜만으로 밥상을 차리기도 했다.

김구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4444&mid=hc10

계란찜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4569&mid=hc10



크기변환_DSC08679.JPG





크기변환_DSC08752.JPG






시판 짬뽕스프에 대파, 해산물, 냉동중화면으로 간단하게 짬뽕.



크기변환_DSC08761.JPG





크기변환_DSC08762.JPG






함박스테이크도 계속..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3027&mid=hc10



크기변환_DSC05758.JPG





크기변환_DSC05760.JPG







시판 야끼소바소스와 냉동우동면으로 볶음우동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1847&mid=hc20



크기변환_DSC07128.JPG     크기변환_DSC07130.JPG


크기변환_DSC07131.JPG     크기변환_DSC07132.JPG


크기변환_DSC07133.JPG     크기변환_DSC07134.JPG


크기변환_DSC07135.JPG    크기변환_DSC07136.JPG




크기변환_DSC07137.JPG






야끼소바학교로 야끼소바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8810&mid=hc20



크기변환_DSC06190.JPG     크기변환_DSC06192.JPG


크기변환_DSC06194.JPG




크기변환_DSC06196.JPG





크기변환_DSC06199.JPG





크기변환_DSC06202.JPG






쌀국수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3628&mid=hc20



크기변환_DSC08243.JPG






콘치즈는 올린 적이 없는데

스톤 스테이크 팬에 캔옥수수 깔고 마요네즈와 모짜렐라치즈를 올려서 오븐에 구웠다.



크기변환_DSC07060.JPG




크기변환_DSC07061.JPG






타코야끼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category=589&document_srl=28420



크기변환_DSC06001.JPG






마트에 할라피뇨가 보이면 무조건 사와서 할라피뇨 피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2778&mid=hc20



크기변환_DSC06693.JPG     크기변환_DSC06694.JPG


크기변환_DSC06695.JPG     크기변환_DSC01946.JPG





생일에 해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1년에 몇번씩 만들고 있는 티라미수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6881&mid=hc25



크기변환_DSC08294.JPG 크기변환_DSC08295.JPG



크기변환_DSC05996.JPG






오렌지는 껍질을 벗기고 속살을 발라서 먹으면 식감이 좋은데 완전 귀찮다.. 딸기 최고.



크기변환_DSC08649.JPG     크기변환_DSC08650.JPG





크기변환_DSC08653.JPG





매일매일 딸기.



크기변환_DSC08238.JPG





다진마늘도 한번씩 이렇게 준비해두면 음식하기 편해서 이 광경을 보면 마음이 편해진다.




크기변환_DSC08730.JPG




크게 내용은 없지만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 샤샤샥 2016.03.04 22:55
    오렌지 속껍질 발라서 담아놓으신 거 보고 기절...@_@ 썸네일에서 보고 황도 통조림인가 했는데 진짜 부지런하신 거 같아요!ㅠㅠ 존경스럽습니다
  • 이윤정 2016.03.05 23:12
    황도라니 생각도 못했어요ㅎㅎㅎ
    오렌지 발라서 먹으면 맛있긴 한데 완전 귀찮아요ㅎㅎ 부지런하기보다 성격이 좀 뭐같죠ㅎㅎㅎㅎ
  • 짜르트 2016.03.06 12:00
    전 썸네일 단무지인줄.... ㅎㅎ
  • 이윤정 2016.03.06 22:04
    단무지라뇨ㅎㅎㅎㅎㅎㅎㅎㅎ 왜 우리 오렌지 기를 죽이고 그래요ㅎㅎㅎㅎ
  • 한유정 2016.03.04 23:01
    어쩜이렇게 요리를 잘하시는지요ㅠㅠㅠ오렌지보고 기절했어요!!
  • 이윤정 2016.03.05 23:13
    요즘 아프고나서 음식할 의욕이 한풀 꺽였는데 잘한다 해주시니 이제 잘해볼까 싶고요ㅎㅎㅎㅎ
  • 뽁이 2016.03.05 11:46

    꺄아 >_< 오랜만이에요 일상밥상 !!!

    제일 ? 반가운 ? ㅋㅋ 히히

     

    튀김으로 시작해서 딸기로 끝나는 ~~~

    아니, 마늘으로 끝난건가요 ? ㅋㅋㅋ

    저도 마늘 한번 대량으로 갈아서 얼려두면 어찌나 든든한지 !

    한동안 아무것도 안해도 될 것 같은 느낌 ? 푸힛

     

    ㄱ각종 ? 철판볶음 요리들이 ... 저를 힘들게 하네요 ㅠㅠ

    면을 볶아도 좋고 밥을 볶아도 좋고요 ! 헤헤

     

    이 와중에 오늘 점심은 뭘 먹어야 잘 먹었다 소문이 날까요 ㅋㅋㅋㅋ

  • 이윤정 2016.03.05 23:14
    다진마늘 없으면 무슨 큰 일 날 것 같아요ㅎㅎㅎㅎ
    겨울에 주방 추워서 방안에 철판 들여놓고 대충대충 해먹고 그랬어요ㅎㅎ
    점심엔 맛있는 것 소문나게 드셨어요?
    저는 아프고 입맛도 없고 밥도 하기 싫어서 시리얼 말아먹고 햄버거 사먹고ㅠㅠ 이제 정신 좀 차려야 겠어요^^
  • brd 2016.03.05 21:51

    저도 황도인 줄 알았는데 껍질벗긴 오렌지..! 진짜 섬세하세요.ㅋㅋㅋㅋㅋ 속껍질 없는 오렌지 좋지만 귀찮아서...전 귤통조림 사다가 대충 해결합니닼ㅋㅋㅋ

    콘치즈 보니까 안주 해서 한 잔 하고 싶네요~ ><

  • 이윤정 2016.03.05 23:15
    속껍질 없는 오렌지, 귤, 자몽 등이 다 맛있긴 엄청 맛있죠ㅎㅎ
    성격이 좀 그래서 거슬리는 건 두고 못보는 터라 귀찮아도 열심히 벗겨냈는데 오렌지를 사먹지 말아야겠어요ㅎㅎㅎㅎ
  • 손땀 2016.03.07 08:36

    매번 구경만 하다가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보네요. 스웨덴에서 학교 생활을 하고 있는데 여긴 물가가 비싸 직접 요리를 해먹어야 해서 홈퀴진을 자주 참고하고 있습니다ㅎㅎ

    덕분에 이 곳 한인 학생들에게 종종 음식 맛있다는 소리를 듣네요:-)

    이곳은 다진마늘이 없어서 직접 다져서 써야하는데 여간 귀찮은게 아니더라구요. 집에서 엄마가 밥 해줄때는 몰랐는데 직접 요리 하려보니 다진마늘이 참 소중한 존재더라는..

    마음같아선 저도 믹서기 한대 사서 왕창 갈아놓고 조금씩 꺼내 쓰고 싶습니다ㅎㅎㅎㅎ

    내일은 닭갈비 레시피로 닭갈비를 해먹어 보려구요. 청주나 생강은 없지만 없는대로 또 만들다보면 얼추 비슷하게 나오지..않을까요?ㅎㅎㅎ

    레시피 늘 잘 보고 있습니다:-)

     

     

  • 이윤정 2016.03.08 23:29
    반갑습니다 손땀님^^ 북유럽이 물가도 비싸고 외식비도 엄청 비싸다고 들었는데 학교 다니시면서 공부하시랴 음식하시랴 고생 많으십니다.
    그래도 주위 분들과 함께 나눠 드시고 또 참고하셔서 맛있으셨다니 기쁘네요^^
    다진마늘은 한국에서도 냉동이나 중국산 말고 냉장 다진마늘은 비싸요ㅠㅠ 다진마늘이 있어야 뭐라도 하니까 참 소중하긴 하죠ㅎㅎ
    청주나 생강은 생략하셔도 얼추 비슷할거에요. 닭갈비 하셔서 입맛에 맞으셨음 좋겠어요^^ 꼭 라면사리 같이 볶아드세요ㅎㅎㅎ

  1. 그냥 밥상

    테이블세팅에는 별로 소질이 없어서 대충 차려놓고 밥 먹는 경우가 많은데 그래서 홈페이지에 올릴 생각은 사진 찍을 당시에는 전혀 없었던; 가끔 밥상 기록용으로 찍어둔 밥상사진을 올려본다. 엄마께서 물려주신 그릇이 전부인데 그릇에 욕심도 없고 밥상에 소품은 전혀 없고 밥 반찬 뿐이라 보기에 화려하고 이쁜 맛도 전혀 없고.. 따로 포스팅 할 것 없는 밑반찬이나 이미 올렸던 것 위주라 특별할 것 없는 일상 밥상이다. (각각의 레시피는 이름이나 재료로 검색하면 나옵니다^^) 김장아찌, 보쌈김치, 스팸구이, 장조림, 물김치에 밥은 머슴밥....
    Date2017.03.22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20790 file
    Read More
  2. 햄치즈샌드위치

    (별 거 없음 주의) 평범한 햄치즈샌드위치. 저녁에 마트에 들러 식빵을 사고 밤에 만들어 두고 다음날 아침식사로 자주 먹는다. 빵도 구우면 좋을텐데 식빵 구울 열정은 없고.. 겨우 저녁에 마트 정도 들리면 다행이다. 사용한 재료는 (1개분량) 식빵 2조각 홀그레인머스타드+마요네즈 마요네즈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방울토마토 샌드위치용 브런치햄 각각 적당량 샌드위치야 이야기 할 것도 없지만 굳이 이야기를 하자면.. 먼저 양상추는 씻어서 샐러드스피너로 물기를 털고 키친타올로 한 번 더 물기를 바짝 닦아냈다. 빵에 각각 머스타드+마요네...
    Date2017.03.13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8290 file
    Read More
  3. 오징어튀김, 한치튀김 + 즉석떡볶이

    시판 튀김가루로 간단하게 만든 튀김반죽으로 오징어튀김을 만들었다. 오징어튀김을 만들면서 떡볶이도 함께 만들어서 분식밥상을 차렸다. 사용한 재료는 오징어 1마리 튀김가루 적당량 튀김가루 1.2컵 탄산수 1컵 튀김기름 적당량 -------------- 오징어튀김이니까 먼저 즉석떡볶이를 준비해서 오징어튀김을 튀기면서 바로 조리해서 함께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 올린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6084&mid=hc10 의 반 정도를 만들었는데 라면사리를 넣을거라 육수는 약간 넉넉하게 잡았다. 멸치황태육수에 고운고...
    Date2017.03.0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7794 file
    Read More
  4. 일상밥상 2016 12

    바쁜 아침에 아침도 간단히 준비하고 도시락도 싸고 하는데 사진찍을 시간은 없어서 아침과 도시락 사진은 거의 없지만 그래도 그동안 기록 해 둔 일상과, 편하게 만들어 먹거나 예전에 올린 것과 중복되는 저녁밥들. 계속 만들어 두는 불고기 양념장.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715&mid=hc10 몇번이나 만들어서 주위에도 나눠주고 또 만들고 있다. 소스는 냉동보관도 가능하다. 전날 밤에 고기에 무쳐두고 아침에 얼른 볶아 도시락으로 싸서 보내기도 좋고, 여태 올린 것처럼 두루두루 사용하고 있다. 늘 만들어 두...
    Date2016.12.17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14 Views42838 file
    Read More
  5. 냉동 삼치회, 양념장

    생각해보면 집이 부산인데 회를 왜 못먹냐는 말을 꽤 들었던 것 같다ㅎㅎ 회는 친정이나 시댁에서 회를 주문해서 먹거나 단골 횟집에 가서 먹는 편이고, 그나마도 몇 년 전부터 겨우 먹기 시작해서 회를 올릴 일이 당연히 없었다. 이번에는 친구가 횟감용 냉동삼치를 안겨줘서 냉동실에 두었다가 최대한 빨리 먹었다. 친구네 본가는 여수인데 여수에서 삼치나 방어회를 즐겨먹는다는데 가본 적은 없고 이야기만 들었다. 여수에서는 밥도 곁들여서 먹는다고 한다. 작은집이 자갈치 공동어시장에 가게를 하셔서 받아온 것인데 냉동회는 수산물을 전문...
    Date2016.12.15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3368 file
    Read More
  6. 양배추 샌드위치, 누마상 샌드위치, 沼さんのサンドイッチ

    일본 인스타그램에서 작년에 유행했다던 누마상 샌드위치. (도예가인 누마상이 아내를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양배추를 잔뜩 채썰어 넣는 것이 특징이다. 요즘 아침에 남편이 자주 먹고 출근하고 있다. 아침밥을 하는 것과 동시에 도시락을 싸느라 아침에는 사진 찍을 여유가 전혀없는데 오늘은 재료를 남겨 점심에 내가 먹을 걸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1인분으로 식빵 2장 버터 약간 체다슬라이스치즈 2장 계란 후라이 1장 샌드위치햄 적당량 양배추 적당량 피클렐리쉬 허니머스타드 마요네즈 양파나 피클을 추가로 사용해도 되는데 간단하게 ...
    Date2016.12.05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6 Views11467 file
    Read More
  7. 짜장라볶이

    짜장라면으로 라볶이를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2인분으로 물 약 3.5컵 짜장 라면 1개 떡 2줌 오뎅 3장 고운고춧가루 2스푼 고추장 1스푼 설탕 1.5스푼 다진마늘 1스푼 양파 작은 것 1개 대파 1대 후추 약간 양파와 대파는 적당히 채썰어 두고 떡볶이떡은 떡집에서 사서 냉동한 것을 해동하고 오뎅도 적당히 썰어두었다. 냄비에 물을 붓고 짜장라면스프, 고추장, 고춧가루, 설탕, 다진마늘을 넣고 5분정도 끓여서 소스에 농도를 냈다. 라볶이소스에 양파와 대파를 넣고 조금 더 끓이다가 떡, 오뎅을 넣고 떡과 오뎅이 충분히 불도록 7분정도 익...
    Date2016.11.29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6 Views4327 file
    Read More
  8. 치즈스틱 만들기, 튀기기

    블럭으로 된 모짜렐라치즈를 잘라서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입혀서 치즈스틱을 만들었다. 아주아주 간단한 재료에 튀김도 금방 되어서 어렵지 않은데 치즈가 녹는 시간에 비해 기름에 튀기는 시간이 조금만 넘거나 기름온도가 조금만 낮아도 속이 다 터진다. 그래도 몇가지만 조심하면 속도 거의 터지지 않고 잘 완성된다. 1. 밀가루옷은 얇게 2. 빵가루는 넉넉하고 꼼꼼하게 3. 기름은 충분히 달궈서 4. 1번에 1개씩 딱 15초 사용한 재료는 블럭 모짜렐라 치즈 약 200~300그램 계란 1~2개 소금 약간 건식 빵가루 넉넉하게 튀김기름 치즈 200그램에...
    Date2016.10.1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6 Views14475 file
    Read More
  9. 명절음식 모음, 차례음식, 제사음식, 잔치음식

    이 음식 외에도 명절음식의 종류는 많지만 지금까지 올린 레시피 중에 명절음식만 모았습니다. 갈비찜, 문어 LA갈비찜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7699&mid=hc10 소갈비찜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20486 갈비구이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4725&mid=hc10 갈비살구이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8556&mid=hc10 슬로우 쿠커로 매운 소갈비찜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38025...
    Date2016.09.2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0 Views20025
    Read More
  10. 참치샐러드

    (어제 오뎅볶음에 이어 오늘도 별 내용 없는..) 참치마요네즈에 채소를 적당히 넣어 간단하게 참치샐러드를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참치 큰 캔 마요네즈 4~5스푼 후추 약간 케이퍼 1스푼 (생략가능) 옥수수 약간 오이 3분의1개 적양파 3분의1개 양배추 반줌 양상추 반줌 마요네즈는 채소나 참치의 양에 따라 조절하고 채소의 종류도 편한 걸로 아무거나 사용하면 적당하다. 참치마요네즈는 되직한 마요네즈를 사용하면 더 좋다 = 코스트코 커클랜드 마요네즈를 사용했다. 참치도 수분을 꽉짜고 채소의 물기는 최대한 꽉짜고 키친타올로 눌러 수분...
    Date2016.09.27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1140 file
    Read More
  11. 해파리손질, 염장해파리 손질법

    제목은 해파리 손질법인데 일단 해파리를 고르는 것이 반은 먹고 들어간다. 해파리가 은근 비싼데 또 싸다고 산 곳에서는 냄새가 나서 음식을 망친 적도 있다. 그래서 실패했던 해파리와 그 비슷한 봉투에 든 것은 무조건 거르고 여러가지 사용해보고 좋았던 해파리로 계속 사서 사용하고 있다. 인터넷에서 사는 것이 그나마 낫고 (이번에는 장보자닷컴에서 구매했다) 마트 중에서는 조금 비싸지만 홈플러스에 파는 해파리도 괜찮았다. 대용량 해파리는 길이가 길어서 중간에 적당히 잘라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질한 해파리는 식초, 설탕, 물에 ...
    Date2016.07.22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3312 file
    Read More
  12. 여러가지 일상밥상

    오랜만에 올리는 일상밥상. 그냥 밥 먹으면서 뭐 먹었나 기록용으로 대충 찍어 둔 사진이나, 이미 몇 번 올렸고 늘 똑같이 해먹어서 새로울 것 없는 사진을 모았다. (레시피를 따로 올린 것은 링크로 대체했다.) 계속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는 고추기름. 식용유 2컵에 양파, 대파. 마늘, 생강, 청양고추를 넉넉하게 넣고 노릇노릇하도록 약불에서 20~25분정도 기름을 끓인 다음 고운 고춧가루를 3분의2컵 넣고 불을 껐다. (인덕션 600와트로 35분을 끓였는데 타이머를 켜서 10분마다 오가며 저어주었다. 시간보다는 노릇노릇한 상태와 고소한 향이 중...
    Date2016.07.20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10 Views14782 file
    Read More
  13. 황태육수, 멸치황태육수

    늘 사용하는 황태육수, 멸치황태육수. 하도 본문에 자꾸 추가하니까 지겨워서 링크로 쓰려고 올림;; 주 재료가 육수가 아니라 다른 음식에 감칠맛을 더할 때나 김치에는 주로 황태육수를 사용하고 찌개나 면류에는 멸치까지 넣은 멸치황태육수를 사용한다. 물김치에는 양파, 대파, 무, 표고버섯, 다시마를 넣은 채소육수를 사용한다. 황태육수에는 황태를 넉넉하게 사용하고 멸치육수는 멸치를 넉넉하게 하고 황태는 멸치 반정도 넣는다. 멸치, 황태, 대파, 무는 냉동했다가 넉넉하게 사용하고 다시마는 손바닥만한 기장다시마를 3장정도 넣는다. 표...
    Date2016.07.17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0 Views2959
    Read More
  14. 문어숙회

    저녁에 동네마트에서 싱싱한 돌문어를 사와서 문어숙회.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 문어의 촉촉한 맛이 줄어들면서 계속 질겨지기 시작한다. 문어를 장시간 조리하면 (소갈비의 질겨진 조직이 부드럽게 익듯이)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용해되어 부드러워진다. 그래서 남부유럽의 조리법에는 문어를 1시간이상 익혀서 부드럽게 하는 경우가 있다. 스페인식 문어요리 뽈뽀 - http...
    Date2016.07.16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29476 file
    Read More
  15. 향미유, 고추기름

    여러 채소를 넣어서 만든 기름. 아무데나 넣어도 다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식용유 1컵 양파 작은 것 1개 대파 1대 생강 1조각 마늘 6개 청양고추 2개 고춧가루 6스푼 식용유 1컵으로 만들었는데 한 번 만들 때 식용유 양을 1.5배로 늘이거나 아예 2배로 만들면 만들고 난 다음에 양이 너무 적어서 실망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집에 깻잎이 있을 때는 깻잎도 넣고 만드는데 향긋하고 좋다. 식용유에 고춧가루를 제외한 재료를 넣고 채소가 노릇노릇할 때 까지 중약불에 끓인 다음 고춧가루를 넣고 불을 끄고 완전히 식혔다. 완전히 식은 기름은...
    Date2016.06.0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3988 file
    Read More
  16. 불고기 예고

    여태 예고 포스팅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는데.. 어쨌든 오늘은 예고포스팅. 불고기를 그때 그때 상황에 맞게 올린 적은 많지만 정형화된 레시피로 딱 좋은 게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시판 양념장의 성분이나 여태 만든 것 등등을 생각해보고 여러모로 고민하고 수정해서 불고기 양념장을 완성한 것이 올해 초.. 인데 이제야 올린다. 배, 사과, 양파, 마늘, 대파를 갈아넣어야 하고 진하게 우린 육수도 넣어야 하고 양념은 끓이고 졸여서 식히고 무게를 재어야 해서 약간 번거롭기는 하지만 맛은 당연히 있어야 하고, 누가 만들어도 완성된 양념에서 나...
    Date2016.06.01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1202 file
    Read More
  17. 계란샐러드, 에그샐러드

    별 생각 없이 삶은 계란이 있어서 간단하게 만든 에그샐러드. 사용한 재료는 계란 5개 마요네즈 3스푼 디종머스타드 약간 코니숑 피클 3개 으깬 노른자에 마요네즈를 넣어 곱게 풀고 디종머스타드를 약간 넣고 계란 흰자와 피클을 잘게 썰어서 믹스하면 간단하게 끝.     간단하고 고소하게 금방 만들어서 반찬으로 먹기 괜찮았다. 오늘 올린 삼진어묵 이벤트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temp&document_srl=36919 평소에 블로그나 트위터, 홈페이지 메인으로 들어오지 않는 분이 계실까봐 이 게시글에도 링크를 달았다. 기보다는...
    Date2016.04.1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1361 file
    Read More
  18. 새로 산 밥상과 쌈밥

    2주정도 독감으로 아프고 다른 일로 며칠 더 몸이 안좋더니 아무것도 못하고 어느새 거의 3주가 훌쩍 지나갔다. 마지막 아픈동안에는 핸드폰 게임을 다운 받아서 게임에 빠져있다가 아픈 것도 이제는 다 괜찮고 현실로 들어오니 벌써 3월 중순... 밥상을 새로 샀다. 원래는 주방에 있는 식탁에서 밥을 먹었는데 여름 겨울을 지나면서 시원하고 따뜻한 방에서 밥을 먹게 되어서 작은 밥상을 늘 사용하다가 식탁으로 옮겨가지 않을 거라는 걸 깨닫고 중국산 저렴한 대나무 원목 좌식테이블을 샀다. 식탁이 넓으니까 밥이나 반찬 놓기도 편하고 버너를 ...
    Date2016.03.13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6 Views2212 file
    Read More
  19. 일상밥상 2016.03

    '전에 올린 적이 있거나 너무 일상식이라서 따로따로 포스팅 할 것 까지는 없고 그냥 밀린 일기쓰듯이' 의 3월 5일. 전에 올린 것은 이야기없이 링크만 올렸다.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3167&mid=hc10 감자탕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7280&mid=hc10 청국장은 올린 적은 없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그냥 여기 끼웠다. 약 3~4인분 분량으로 멸치황태육수 약 600미리(필요하면 물 추가) 청국장 150그램(1덩이) 된장 1스푼 고춧가루 1.5스푼 다진마늘 1스푼 국간장 ...
    Date2016.03.0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12 Views3648 file
    Read More
  20. 김구이, 맛김, 장조림

    (별내용없음) 먼저 돼지고기 메추리알장조림 전에 올린 장조림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2829 에서 무를 빼고 메추리알을 80개정도 넣어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사태 2개 약 800그램 멸치황태육수 3컵 간장 150미리 청주 50미리 미림 50미리 설탕 4스푼 메추리알 약 80개 먼저 늘 올리는 멸치황태육수. 황태, 멸치, 무, 대파, 표고, 다시마를 적당히 준비해서 정수한 물을 2.5리터이상 넉넉하게 붓고 찬물에 1시간정도 우려두었다가 불을 켜고 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서 40분정도 푹 우려내고 그대로 완전히 식...
    Date2016.02.1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142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