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김치, 장아찌, 무침
2016.04.29 20:52

명이장아찌, 명이나물, 산마늘

조회 수 3737 추천 수 0 댓글 14





크기변환_DSC00282.JPG 



비싼 채소인 명이.. 엄청 좋아하는데 집근처 마트에 강원도산 명이가 들어왔길래 400그램에 만원인 명이를 사서 명아장아찌를 담갔다.

(다음에는 한 3키로 담아야겠다.)


명이는 잎으로 되어 있어 부피는 크면서 장아찌로 만들면 숨이 많이 죽는데

명이의 양만 보고 장아찌간장을 많이 잡으면 간장으로 명이의 향이 희석되어서 명이의 맛이 반감된다.

딱 명이장아찌가 간장물에 잠겨서 향과 맛이 그 안에서 맴도는 정도를 잡는 것이 좋다.


명이 : 장아찌간장물의 비율은 무게로 1:1이면 적당한데 부피로 보면 이정도로 될까 싶지만 결국에는 맞게 된다. 

만드는 과정에서 이거 너무 적은것 아닌가 싶어도 완성 후에는 딱 맞게 되지만 그래도 간장물이 너무 적다 싶으면 2배까지 늘여도 괜찮다.

간장30% 물30% 식초20% 설탕+조청20%으로 잡으면 딱 적당하다.



사용한 재료는

명이 400그램
간장 120그램

생수 120그램
식초 80그램
설탕 40그램

조청 40그램





명이는 줄기까지 있는 경우 명이 잎이 나누어 지는 부분을 잘라 가운데 들어있는 흙을 완전히 털고 아랫 대부분은 깨끗하게 다듬어서 대까지 사용해도 좋다.


명이는 깨끗하게 씻어서 물기를 털고 키친타올로 수분을 꼼꼼하게 제거했다.

잎이 물기를 흡수하지 않고 잎 위로 물방울이 방울방울져 흘러내리니까 닦기는 꽤 편하다.


크기변환_DSC09978.JPG




분량대로 절임물을 잡아서 설탕이 녹을 정도만 한소끔 끓였다.


크기변환_DSC09979.JPG     크기변환_DSC09980.JPG




한번 끓은 절임물은 불에서 내려 살짝 식혀서 명이를 넣고 이리저리 위치를 바꿔가면서 손으로 눌러 숨을 죽였다.


크기변환_DSC09982.JPG     크기변환_DSC09983.JPG


크기변환_DSC09984.JPG     크기변환_DSC09985.JPG



명이가 차츰 숨이 죽어서 간장물이 명이 위로 살짝씩 오를 정도가 되면 조금 두었다가 깨끗한 통에 옮겨 담았다.

명이와 절임물을 담고 크기가 맞는 그릇을 엎어서 넣고 푹 누른 다음 뚜껑을 닫아 명이가 간장물에 완전히 잠기도록 했다.


크기변환_DSC09987.JPG     크기변환_DSC09994.JPG




냉장고에 넣고 10일정도 지난 다음 명이를 건지고 명이에 간장물을 적당히 짜내고 남은 간장물을 다시 끓였다.

간장물을 한 번 끓여서 식혀 넣으면 푸른색이 완전히 빠져서 적당한 장아찌가 되며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3일뒤부터 먹기 좋았다.


크기변환_DSC00243.JPG     크기변환_DSC00244.JPG


크기변환_DSC00245.JPG     크기변환_DSC00246.JPG





짭짤하고 살짝 새콤달콤한 맛이 느껴지는 명이의 향이 좋았다.


크기변환_DSC00282.JPG





크기변환_DSC00285.JPG





크기변환_DSC00286.JPG




계획없이 덩어리로 사 둔 삼겸살이 있는데 명이가 익은 걸 보니 채소와 삼겹살을 굽고 명이와 김치만 있어도 좋겠다 싶어서 삼겹살을 썰었다.


크기변환_DSC00288.JPG     크기변환_DSC00294.JPG


크기변환_DSC00289.JPG     크기변환_DSC00291.JPG


노릇노릇하게 구운 삼겹살에 명이만 곁들여도 맛있었다.


요즘 담기 좋은 설렁탕집 깍두기와 나박김치을 올렸고 이어 제철 재료인 취나물과 짭짤이토마토가스파초에 오늘은 명이장아찌, 그리고 다음은 죽순을 올릴 예정이다.





7월 추가

계속 맛있다. 서너배 더 담을 걸 그랬다.


크기변환_DSC02501.JPG




  • 뽁이 2016.04.29 22:05

    세상에 .... 이 귀한 명이장아찌를 !!!

    고기집가서 이거 나오면 일단 무조건 좋아하는데 >_<

    ㅇ이거 너무 좋아요 ㅠㅠ

    특유의 향이 너무 좋다는 !

    암요 이것만 포스팅하셧으면 서운? 할라그럤어요

    고기 있어야죠 ㅋㅋㅋ히히히

     

    아 오늘오늘 어묵 받았어요 !!!

    세상에 뭐가 그리 푸짐해요 >_<

    완전 종류대로 들어있어요 -

    받자마자 1봉 뜯었어요 히힣히

    매운걸로 젓가락에 꽂아서 몇개를 먹었는지 !!!

    감사합니다 ㅠㅠ 맛있게 먹을게요 ~~~~~

  • 이윤정 2016.04.30 21:33
    저 10여년 전에 잘가던 돼지국밥집에도 수육 주문하면 꼭 명이나물 주셨는데 거기서 명이 처음 먹어보고 완전 반했잖아요ㅎㅎ
    이제 문 닫았지만 요즘도 가끔 생각나요ㅎ 역시 고기에 명이 찰떡같이 잘 어울려서 대충 구운 삼겹살 맛도 더 좋아지더라고요^^
    어묵은 제가 드린 것도 아닌데 인사 받으려니 민망합니다ㅎㅎ
  • 짜르트 2016.04.30 00:58
    와! 전 어제 명이 사서 담갔는데!! 이런 우연이 ㅎㅎㅎ
    이마트에서 명이를 샀는데 크기가 발바닥만 한 것부터 애기손 만한 것까지 들쑥날쑥이네요ㅎㅎ 발바닥만 한것은 무슨 화초풀잎 마냥 뚜껍한 것이 처음 담가보는 것이라 이런 것으로도 맛있게 나올른지 걱정돼요ㅠㅠㅋㅋ 윤정님 명이 보니까 자그마한게 연해보여요~
    그리고 명이의 양만 보고 간장물 한껏 잡은 사람 여기요ㅜㅜㅜㅜㅜㅜㅜㅜ
    이거 남는거 뭐하죠 ㅎㅎㅎㅎㅎ
  • 이윤정 2016.04.30 21:34
    제가 산 건 손바닥만해서 이것도 크다며 싶은걸요ㅎㅎㅎ 발바닥만한 건 그리 큰 만큼 큰 맛이면 좋겠어요^^
    명이가 진짜 확 줄긴 하죠ㅎㅎ 남는 간장에 명이 맛 들었으니 즉석에서 양파절임 하실 때 쓰시면 금방 쓰실 것 같아요^^
  • 테리 2016.04.30 01:53
    안그래도 울릉도 산마늘 나왔다해서 살까말까했는데
    사야겠군요!!400그램이면,뭐, 간단할듯해요! 이렇게 분량도 다 갈켜주시니!!! 맨날 얻어만 가서 죄송한데, 어묵까지 보내주시고!!!!

    죽순 사놔야겠네요!!!! 뭐하실껀대요?^^
    삶은 죽순 사놓을까요? 생죽순 사놓을까요???^^
  • 이윤정 2016.04.30 21:36

    울릉도 산마늘이면 더 귀한 걸요ㅎㅎ 제가 알려드린 것 까지나요ㅎㅎ 테리님 만들어 드실 때 참고가 되면 좋겠어요^^
    죽순은 삶은 걸로 받아와서 죽순밥이랑 볶음 만들었어요. 곧 올리려고요ㅎㅎ

  • 써머 2016.04.30 04:30

    안녕하세요 윤정님!

    여기는 독일이에요. 독일에도 명이가 있어요. 한국보다 엄청 흔한 들풀? 인가 봐요. 철이라서 마트에 나오기 시작했는데 엄청 저렴해서 교환학생 커뮤니티에 명이장아찌 돌풍이 불고 있거든요. 오늘 마트 가서 300그램 사오는 길에 레시피 올라온 걸 보고 진짜 반가웠어요. 여기서는 다듬고 씻어서 팩애 나오구 백그램에 1유로 조금 넘어요. 집에 장아찌 담글 용기가 큰 게 없어서 세 봉지만 사왔지만 숨 죽는 걸 보니까 다음에는 보이는 대로 쓸어와야 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조청은 없어서 빼고 나머지는 얼추 맞춰서 냉장고에 넣어 뒀는데, 담그고 나서 열흘은 지나야 맛이 나나요? 하남돼지집을 그리워하다가 명이 살 때 돼지목살을 같이 샀거든요. 하필 여기 돼지목살도 엄청 저렴해서. ㅠㅠㅠㅠㅠ힝 기다림이 너무 기네요. 고기 그냥 먹고 한 팩 더 사와야 겠어요. 너무 설레요 날짜 붙여놔야지!!!

    언제나 깔끔한 레시피 감사해요!

     

  • 닥터봄 2016.04.30 09:14
    와 신기하네요...
    근데 독일 사람들은 명이나물을 어떻게 먹는지 궁금하네요
  • 써머 2016.04.30 19:34
    바질처럼 페스토 만들어서 먹어요. 생으로 팔고 페스토로 만들어서도 파는데 생으로 먹는 사람은 못 봤어요!
  • 짜르트 2016.04.30 14:28
    오 이런얘기들 신기해요 ㅎㅎ 들풀같은 존재라니 ㅎㅎ
    그럼 전 써머님보다 3배는 넘게 주고 들풀을 샀.....ㅋㅋ
  • 써머 2016.04.30 19:35

    네 그래서 가르텐에서 기르는 사람들도 있고 정말 들판에서 뜯어오는 사람들도 있고 그렇더라구요 ㅎㅎㅎㅎㅎㅎ 불법이래요 ㅎㅎㅎㅎㅎ
    여기 오기 직전에 고깃집에서 처음 먹어보고 이젠 못 먹는구나 슬퍼했는데 길이 있네요!!

  • 이윤정 2016.04.30 21:44

    저도 독일에 명이가 많다고 들었어요^^ 호수 근처에 빽빽하게 난 사진 보고 막 부추같이 지천으로 널려서 부럽다며 남편과 이야기했거든요ㅎㅎ
    이름이 Bärlauch 라고 그래서 이런거 수입하면 좋겠다며 막ㅎㅎㅎ
    독일 명이는 곰파라고 하는데 아래와 같다고 하네요^^

    사진으로 보기에는 명이보다 여린 잎이어서 두번째 끓임물은 식혀서 넣는 것이 더 좋을까 싶기는 한데 직접 보지 않아서 확실히 말씀드리긴 애매하고 그래요.

    곰파 [Wild Garlic Leaf]
    야생마늘이라고도 불리는 곰파는 유럽 대부분 지역에서 이른 봄에, 보통 습한 숲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라틴어학명(Allium ursinum, ‘곰 마늘’이라는 뜻)을 보면 겨울잠에서 깨어난 곰이 슬슬 모습을 드러낼 때쯤 해서 자라는 식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곰파의 구근은 먹을 수 있지만 그냥 땅 속에 그대로 두는 편이 좋다.
    이파리를 따 먹는 철이 지나고 나면 피는 별 모양의 하얀 꽃 역시 향긋하고 아름답지만, 요리사들이 눈독을 들이는 것은 날렵한 어린 잎이다.
    마르크 베이라나 미셸 브라스 같은 유명 셰프들도 예외는 아니다. 이탈리아에서는 프리타타의 맛을 내기 위해 곰파를 쓴다.
    빻아서 일종의 페스토를 만들거나 소 또는 수프에 넣기도 한다.
    벨기에인들은 곱게 다져서 프로마주프레에 섞는다. 그린 샐러드에 그 부드러운 잎을 조금만 넣어도 좋다.

    요리사들과 셰프들이 곰파라면 사족을 못쓰는 이유는 끓는 물에 데쳤을 때의 그 강렬하고도 선명한 색깔 때문이다.
    어떤 셰프들은 곰파를 말린 뒤 약간의 소금과 함께 갈아 만능 양념으로 연중 사용한다.

    Taste 곰파 퓌레는 재배한 마늘보다 맛이 덜 강하며, 약간의 실파 향이 난다. 갈릭의 풍미를 지니고 있기는 하지만 마늘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은 아니다.
    (죽기 전에 꼭 먹어야 할 세계 음식 재료 1001, 2009. 3. 15., 마로니에북스)

  • 닥터봄 2016.04.30 09:12

    명이나물 하면 주로 장아찌인거 같던데

    다르게 먹는 방법 또 없을까요?

     

    와우 죽순~ 지난 주에 동네 시장 장날에 가보니까 벌써 좌판 할머니들이 삶은 죽순 찢고(?) 계시더군요.

    집이 동광주 근처라서 차타고 10분 정도만 가면 담양인데...귀찮아서 그냥 마트나 시장에서 삶은 죽순만 사게되네요 ㅎㅎ 

    아니면 어머니가 이미 무쳐놓은 죽순나물만 얻어오거나 ㅋㅋ

     

  • 이윤정 2016.04.30 21:50
    데쳐서 쌈으로 먹거나 써머님 말씀대로 페스토로 먹어도 좋지만 저는 명이는 장아찌가 제일 좋은 것 같아요ㅎㅎ
    닥터봄님 죽순나물 좋아하시죠ㅎㅎ 저는 죽순밥해서 먹었답니다^^
    차로 10분이명 담양이라니 가면 진짜 죽순 많아서 보고만 있어도 좋겠어요^^

  1. 쌈무 만들기

    몇 년 전에 산 양배추용 슬라이스 채칼 ACB-657 이 무뎌져서 얼마전에 새로 하나 구입했다. 굵기가 조절되는 SFS-102으로 샀는데 날카로워서 위험하니까 조심하면서 사용하면 아주 유용하다. (채칼은 녹슬지 않게 사용 후 바로 흐르는 물에 씻어서 완전히 탈탈 털어서 다치지 않게 키친타올로 조심조심 닦아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집에 떨어지지 않게 만들어 두는데 새콤달콤한 간이 딱 맞게 식초, 설탕, 생수를 1:1:1로 늘 만들고 있다. 사용한 재료는 무 0.7개 소금 0.7스푼 식초 0.7컵 설탕 0.7컵 생수 0.7컵 무를 끝까지 썰면 채칼에 손이 베...
    Date2016.07.02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6 Views2349 file
    Read More
  2. 명이장아찌, 명이나물, 산마늘

    비싼 채소인 명이.. 엄청 좋아하는데 집근처 마트에 강원도산 명이가 들어왔길래 400그램에 만원인 명이를 사서 명아장아찌를 담갔다. (다음에는 한 3키로 담아야겠다.) 명이는 잎으로 되어 있어 부피는 크면서 장아찌로 만들면 숨이 많이 죽는데 명이의 양만 보고 장아찌간장을 많이 잡으면 간장으로 명이의 향이 희석되어서 명이의 맛이 반감된다. 딱 명이장아찌가 간장물에 잠겨서 향과 맛이 그 안에서 맴도는 정도를 잡는 것이 좋다. 명이 : 장아찌간장물의 비율은 무게로 1:1이면 적당한데 부피로 보면 이정도로 될까 싶지만 결국에는 맞게 된...
    Date2016.04.2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4 Views3737 file
    Read More
  3. 나박김치, 레시피, 담그는법

    배추와 무에 김치국물을 잡아 잘 익힌 나박김치. 염도를 계산해서 소금 양을 딱 맞춰서 짜기 않게 담았다. 개인적으로는 배추와 무만으로 깔끔하게 먹는 걸 더 좋아하는데 쪽파나 당근 등 추가재료는 취향에 맞는 것으로 넣으면 적당하다. 오이나 미나리 같은 재료는 다 익힌 다음 먹기 직전에 넣는 것이 더 낫다. 주재료인 무와 배추를 절이는 것과 김치국물을 잡는 것이 분리해서 생각하면 김치국물은 딱 정해진 만큼 담기보다는 원하는 만큼으로 담되 소금의 양만 맞추면 적당하다. 배추나 무의 소금양, 전체 국물의 소금양의 비율만 그대로 하면...
    Date2016.04.25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37720 file
    Read More
  4. 설렁탕집 깍두기, 만드는법

    잡담이 조금 긴데 아래에 사용한 재료부터 보면 적당하다;; 어제는 생일이라고 부모님을 만나 도다리며 농어회를 잔뜩 먹고 친정에 갔다가 가죽이며 두릅이며 장아찌를 담으신 것도 맛보고 장아찌 여러가지에 잘 손질한 죽순과 생취나물 등등 어마어마하게 받아왔다. 친정집 근처가 농산물시장이라 거기에서 또 짭짤이토마토며 양파, 감자, 대파, 당근 등 채소도 잔뜩 사서 집에 왔는데 밤에 집에 도착해서 짭짤이로 장아찌 담고 며칠 전 담아 둔 명이장아찌 확인하고 취나물 다 데치고 채소도 다듬고 정리까지 마치니 새벽 1시..에 이걸 쓰고 있다....
    Date2016.04.23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3 Views11461 file
    Read More
  5. 오이무침, 레시피, 만드는법

    별 내용은 없고 일상적으로 해먹는 반찬인 오이무침. 1년 중에 햇양파가 나오는 시기를 가장 좋아한다. 오이도 저렴하고 부추나 양파도 맛이 좋아서 요즘 채소 사는 재미가 있다. 오이의 가시가 바삭바삭하게 서 있고 단단한 것이 좋은 것은 기본이고 오이는 아랫쪽의 씨부분이 너무 두꺼우면 속에 씨가 단단하고 가득 들었으니까 아랫부분이 불룩하지 않은 것으로 고르면 좋다. 사용한 재료는 오이 약간 큰 것 2개 양파 반개 부추 약간 절임용 굵은 소금 고춧가루 2.5스푼 멸치액젓 0.7스푼 간장 0.7스푼 설탕 약간 다진마늘 1.5스푼 참기름, 깨 약...
    Date2016.04.21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8 Views24384 file
    Read More
  6. 무생채

     무생채 글에 그냥 뜬금없이 추억팔이ㅎㅎ 우리 아버지는 무뚝뚝하고 점잖은 성격에 키가 아주 크시고 젊으실 적에는 농사를 지으셨다. 태어나서부터 여태까지 아버지께서 아무리 화나셔도 욕설과 같이 험한 말씀을 하시는 모습이나 아무리 바쁘셔도 헐레벌떡 뛰는 모습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언제나 무뚝뚝한 옛날 분 그대로셔서 친구같은 정을 나눈 적은 없지만 요즘 뵈면 손자를 그렇게 좋아하시는 것이 꼭 무뚝뚝하신 것도 아닌 것 같다. 나는 3남매의 막내라 아마도 생존방법을 애교로 터득했던 것 같은데 나이를 먹은 지금은 나도 무뚝뚝 편...
    Date2016.04.15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4 Views3169 file
    Read More
  7. 무채김치

    무채김치 무생채와 비슷하지만 생채는 아니고 무채김치. 김치에 관한 이야기는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0108&mid=hc10 막김치 하단에 있는데 찹쌀풀과 액젓은 이 이야기에 나오는 적당량의 최대치까지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무 굵고 큰 것 1개 (작은 것이면 1.5~2개) 소금 1스푼 황태육수 1컵 찹쌀가루 2스푼 고춧가루 1컵 멸치액젓 2스푼 새우젓 2스푼 다진마늘 2스푼 육수는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을 넣어서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중약불로 낮춰서 1시간정도 푹 끓여서 진하게 우리고 그대로 식혔...
    Date2016.02.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8 Views2265 file
    Read More
  8. 봄동김치, 뒷고기수육

    봄동김치 봄동의 질감이나 향이 좋은 봄동김치. 배추김치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0108&mid=hc10 와 과정은 거의 비슷하다. 보통 김치 재료를 절이는 소금물을 10%의 염도가 적당한데 봄동은 푹 익혀 먹는 김치가 아니라 소금을 약간 적게 잡고 절였다. 사용한 재료는 (계량스푼, 계량컵 사용) 봄동 4포기 소금 8스푼 물 약 1.5리터 무 4분의1개 쪽파 반줌 육수재료로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 찹쌀풀 육수 1컵 찹쌀가루 2스푼 김치양념으로 고춧가루 1컵 까나리액젓 3스푼 새우젓 1스푼 다진마늘 2스푼 다...
    Date2016.01.21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0 Views2359 file
    Read More
  9. 파김치, 김치양념

    파김치, 김치양념 양념은 언니네에 나눠주느라 많은 양을 만들었는데 4분의1 정도만 만들어서 파 1단으로 김치를 담고 남은 양념은 배추 등 채소를 간단하게 무쳐 먹으면 적당하다. (파 1단은 도매시장에서 파는 파 1단 기준) 김치양념 황태육수 3컵 찹쌀가루 6스푼 고춧가루 4컵 까나리액젓 1컵+1스푼 다진마늘 6스푼 양파 1개 사과 1개 배 1/4개 생강 1티스푼 조청 4스푼 김치양념은 사과1개, 양파1개의 양에 맞춰서 만든거라 파김치로는 4번정도 담을 분량이 된다. 이 글에 올리는 만큼 쓰고 남은 양념은 지퍼백에 넣어서 냉동보관해서 언니에게 ...
    Date2015.11.2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4 Views2505 file
    Read More
  10. 배추김치, 막김치

    배추김치, 막김치 시댁이나 친정에서 주도하는 김장에는 늘 가족들 다 같이 일을 하지만 내 살림에 김장은 딱 한 번 밖에 해보지 않았다. 대신 그냥 막 무쳐 먹는 김치는 가끔 해먹는데 어쨌든 오랜만에 올리는 김치. 경상도에서 나고 자라서 김치를 약간 짜게 먹는데 이번에는 조금 덜 짜게 하려고 했지만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짭짤했다. 어쨌든 계획한 레시피는 절이고 물기를 뺀 배추 약 0.7키로당 육수 0.5컵 찹쌀가루 1스푼 고춧가루 0.5컵 젓갈(합해서)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다진생강 0.3티스푼이고 배추의 양을 보고 양념을 3배 곱해서 만들...
    Date2015.11.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7 Views8203 file
    Read More
  11. 쌈무만들기, 만드는법

    쌈무 쌈무는 치킨무와 완전히 같은 재료로 무를 얇게 써는 것만 다르다. 치킨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6681&mid=hc10 물없이 설탕, 식초, 소금만 사용해서 만들었는데 새콤달콤한데 고기와 함께 먹기에 좋았다. 완성된 다음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생수를 반컵정도 넣어서 희석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무 중간 것 1개 설탕 1컵 식초 1컵 소금 1스푼 인데 레몬향을 추가하려고 식초는 140미리를 사용하고 레몬1개를 즙을 짜서 1컵을 만들어서 넣었다. (아래로부터는 식초 1컵으로 표기) 내 취향에는 딱 맞게 ...
    Date2015.10.0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3276 file
    Read More
  12. 치킨무 만들기

    치킨무 다음주에 양념치킨을 하려고 미리 치킨무를 만들어 두었다. 사용한 재료는 무 중간 것 1개 설탕 1컵 식초 1컵 소금 1스푼 인데 레몬향을 추가하려고 식초는 140미리를 사용하고 레몬1개를 즙을 짜서 1컵을 만들어서 넣었다. (아래로부터는 식초 1컵으로 표기) 내 취향에는 딱 맞게 새콤달콤한데 물을 아예 넣지 않고 만든 치킨무라 맛을 조금 희석시키고 싶다면 마지막에 물을 0.5컵정도(최대 1컵) 넣으면 적당하다. 무는 껍질을 벗기고 적당히 1~1.5센치정도 깍둑썰어서 여기에 설탕 1컵, 소금 1스푼을 넣고 절였다. 설탕과 소금이 다 녹고 ...
    Date2015.08.2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2656 file
    Read More
  13. 고기에 곁들이는 양파절임, 대파절임, 배추무침

    고기에 곁들이는 양파절임, 대파절임, 배추무침 계속 덥다는 이야기만 하게 되는 것 같은데.. 주방에서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날의 연속이다. 그래서 별 생각도 없고 마트에 가도 조리과정이 복잡한 식재료는 눈에 들어오지 않고 고기나 구워먹자 싶어서 고기굽는 팬을 꺼냈다. 장아찌 꺼내고 양파나 대파, 배추는 적당히 양념하고 김치, 쌈채소와 쌈장, 오이 정도 있으면 대충 한끼가 되니까 밥먹기 15~20분전 정도에만 준비하면 되어서 편했다. 고기 구워먹는데 곁들이는 간단한 반찬이고 양념을 대충해서 별로 내용은 없지만 어쨌든 올려본다. 사...
    Date2015.08.0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6 Views4237 file
    Read More
  14. 오이무침

    오이무침 오늘 농산물 도매시장에 또 다녀왔다. 여태 언제 햇양파가 나오나 생각했는데 마침 오늘은 올해 처음으로 햇양파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한바구니 사고 쪽파에 대파, 오이, 표고버섯, 양송이버섯까지 싸고 넉넉하게 사와서 좋았다. 1년 중에 햇양파가 나오는 시기를 가장 좋아해서 기분도 조금 좋았다. 사용한 재료는 오이 큰 것 1개 (작은 것으로는 1.5개 정도 분량) 쪽파 몇개 절임용 굵은 소금 고춧가루 1.5숟가락 멸치액젓 반숟가락 간장 반숟가락 설탕 1숟가락 다진마늘 1숟가락 참기름, 깨 시장에서 오이가 큰 것인데도 씨가 크지 ...
    Date2015.04.0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4 Views3432 file
    Read More
  15. 풋마늘 장아찌

    풋마늘 장아찌 두산백과를 참조하면 풋마늘은 마늘의 마늘통이 굵어지기 전의 어린 잎줄기이다. 수확시기는 2~4월이고 대파와 비슷한 생김새이며 빨리 시드는 특징이 있다. 잎사귀가 조금 질긴 듯하고, 뿌리와 줄기잎이 동그랗고 두꺼운 것이 우량품이다. 굵고 통통하게 살찐 것은 안에 심이 배겨서 질기기 때문에 중간 정도의 굵기를 고르는 것이 좋다. 뿌리 부분을 휘었을 때 부드러운 것이 제주 및 남부 지방에서 재배된 것이고, 조금 단단하고 탄력 있는 것은 비닐하우스에서 재배된 것이다. 살짝 데쳐서 갖은 양념을 하여 무쳐 먹거나 김치나 ...
    Date2015.03.2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6515 file
    Read More
  16. 깻잎무침

    2013/11/16 깻잎무침 농협에서 깻잎순이 한봉투 천원이라 아무 생각 없이 사와서 집에서 풀어보니 다듬을 일이 구만리였다.. 일일이 꼭지따고 정렬해서 씻고 터는데만 한참 걸리고 보니 부피가 줄어드는 깻잎순나물을 하기가 아까워서 평소에 좋아하는 깻잎무침을 했다. 사용한 재료는 깻잎순 가득..... 양념장으로 고추, 쪽파,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 참기름, 깨 쪽파 고추 송송 썰고 미리 다져둔 마늘에, 고춧가루를 넣은 다음 양념장이 뻑뻑한 정도가 되도록 참기름을 먼저 붓고 간장이 재료 끝에 살짝 보이는 정도로 넣었다. 간장을 먼저 넣...
    Date2013.11.16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494 file
    Read More
  17. 마늘종장아찌, 마늘쫑장아찌만드는법

    2013/07/18 마늘종장아찌, 마늘쫑장아찌만드는법 열흘정도 식촛물에 노랗게 삭혀서 식촛물의 물기를 뺀 다음 고추장을 베이스로 한 양념을 무쳐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마늘종, 식촛물, 고추장, 물엿, 다진마늘, 참기름, 깨소금 마늘종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식촛물에 담가 두는데 식촛물은 물, 식초, 설탕, 소금의 비율이 약 3 : 1 : 0.5 : 0.1 정도로 볼 수 있다. 마늘종이 살짝 잠기도록 물을 부은 다음 물을 다른 그릇에 따라내고 그 중에 4분의1을 버리고 버린 양만큼 식초를 부은 다음 부은 식초의 반 정도의 양으로 설탕을 넣고, 소...
    Date2013.07.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1880 file
    Read More
  18. 마늘쫑무침, 마늘종무침

    2013/07/03 마늘쫑무침, 마늘종무침 원래는 마늘종이 맞는 말이긴 한데 글로도 말로도 마늘쫑이 훨씬 자연스럽다. 친정엄마와 함께 마트에 갔다가 마늘쫑을 한 단 샀다. 마늘쫑은 누런 빛이 나지 않는 진한 녹색에 탄력이 있는 것을 고르는데 절단부분(양끝)의 색이 붉게 바래지 않고 푸른빛이 나는 것이 신선하다. 장아찌로 삭혀서 무쳐도 볶아도 맛있고 금세 데쳐서 무쳐도 맛있는데 반은 촛물에 삭혀서 고추장에 대충 덮어뒀다가 먹으려고 소금+설탕+식초+물에 삭히고 반은 살짝 데쳐서 전에 만들어 둔 양념장에 무쳤다. 데쳐서 무치는 마늘쫑무...
    Date2013.07.03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3328 file
    Read More
  19. 깻잎장아찌

    2013/06/16 깻잎장아찌 부평시장에 갔다가 깻잎을 파는 아주머니를 봤는데 구루마에 깻잎만 가득 실려 있는 것이 신선해보여서 충동구매해버렸다. 오랜만에 깻잎을 가득 사와서 깻잎장아찌를 담았다. 깻잎장아찌를 담기 위해서 자료를 꽤 찾아 봤었는데 전통적인 방식이라고 책에 실려있던 대로 해봤더니 생각보다 입맛에 맞지 않고 익숙하지 않은 맛이라 두어번 실패를 경험하고 평범하면서도 내 입맛에 맞는 장아찌를 어떻게 만들어냈다. 단풍깻잎이나 콩잎등 조금 센 것으로 삭혀서 만드는 장아찌도 좋아하는데 가볍게 반찬으로 먹을 수 있는 깻...
    Date2013.06.16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687 file
    Read More
  20. 나박김치, 나박김치담그는법

    2013/06/13 나박김치, 나박김치담그는법 나박김치는 계절을 타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김치로 젓갈을 넣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고춧가루를 국물에 직접 넣지 않고 거즈나 베보자기에 고추나 고춧가루, 마늘, 생강 등의 양념을 넣고 소금물에 담가 치대듯이 국물을 우리거나 국물에 고추나 고춧가루, 마늘, 생강 등을 넣고 베보자기를 걸친 체에 부어서 걸러내어 국물을 만든다. 배추와 무를 절이지 않고 국물에간 만을 해서 부으면 배추와 무가 무르다는데 딱히 그런 점을 발견하지는 못했고 배추와 무를 절이면 의외로 조금 더 천천히 익는데 그 외...
    Date2013.06.13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132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