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김치, 장아찌, 무침
2015.11.18 23:36

배추김치, 막김치

조회 수 7767 추천 수 0 댓글 7

 

배추김치, 막김치

 

 

크기변환_DSC05800.JPG

 

 

시댁이나 친정에서 주도하는 김장에는 늘 가족들 다 같이 일을 하지만 내 살림에 김장은 딱 한 번 밖에 해보지 않았다.

대신 그냥 막 무쳐 먹는 김치는 가끔 해먹는데 어쨌든 오랜만에 올리는 김치.

경상도에서 나고 자라서 김치를 약간 짜게 먹는데 이번에는 조금 덜 짜게 하려고 했지만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짭짤했다.

 

어쨌든 계획한 레시피는

절이고 물기를 뺀 배추 약 0.7키로당

육수 0.5컵

찹쌀가루 1스푼

고춧가루 0.5컵

젓갈(합해서)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다진생강 0.3티스푼이고 배추의 양을 보고 양념을 3배 곱해서 만들었다.

 

그런데 만약에 배추가 7키로가 될 경우에는 양념을 딱 10배가 아니라 8~9배정도 해야 적당한 양이 된다.

 

 

 


사용한 재료는 (계량스푼, 계량컵 사용)

 

배추  1포기
소금 180미리

(절이고 물기를 3시간 이상 빼서 약 2키로)

 

쪽파 1줌

무 4분의1개

 

육수재료로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

 

찹쌀풀

육수 1.5컵

찹쌀가루 3스푼

 

김치양념으로

고춧가루 1.5컵

까나리액젓 4스푼

새우젓 2스푼

다진마늘 3스푼

다진생강 1티스푼

 

 

 배추 2포기를 사와서 한포기는 무를 4분의 1개정도 채썰어 넣고 한포기는 사과를 2개 채썰어넣어서 사과를 넣은 것 부터 먹었다.

 

금방 먹을 김치에는 달큰하게 양파를 반개 정도 갈아 넣거나 채썬 양파, 채썬 당근 등을 넣어도 좋고  이번에는 집에 사과가 넘쳐나서 사과를 채썰어 넣었다.

 (익혀서 먹을 김치에는 무채를 넣어서 만드는 것이 좋다.)

 

담아서 바로 먹는 겉절이나 파김치등에는 조청을 약간 넣어서 맛을 내기도 하는데

익혀서 먹는 김치를 담을 때 설탕은 넣지 않는데 대신 육수에 양파를 넣어서 달게 하면 적당하다.

 

 


 

 

 

 

배추는 반으로 갈라서 심을 자르거나 잎을 뜯어서 줄기부분을 중심으로 준비한 켜켜이 소금을 넣고 숨이 약간 죽으면 숨이 죽은 배추가 완전히 잠길 정도로 물을 부었다.

여기에 무거운 것으로 눌러 배추가 잠기도록 9시간정도(하룻밤) 절인 다음

다음날 물로 여러번 헹구고 체에 밭쳐서 3시간 이상 물기를 뺐다.

손으로 짜내도 그대로 두면 물기가 또 더 빠지니까 시간을 두고 물기를 빼는 것이 좋다.

 

이번에는 절여서 찢은 다음 김치양념에 무쳤는데 먹기 좋도록 썰어서 절여도 똑같다.

 

 

크기변환_DSC06886.JPG     크기변환_DSC04670.JPG
 

크기변환_DSC05774.JPG     크기변환_DSC05775.JPG

 

 

 

 

 

육수는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을 넣어서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중약불로 낮춰서 1시간정도 푹 끓여서 진하게 우리고 그대로 식혔다.

육수는 전날 우려서 완전히 식힌 다음 걸러서 냉장보관했다가 다음날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5776.JPG     크기변환_DSC05778.JPG


크기변환_DSC05779.JPG     크기변환_DSC05780.JPG


 

 

 

 

팬에 육수를 1컵 반 붓고 찹쌀가루를 3스푼 넣은 다음 뭉친 것은 체에 올려 으깨가며 완전히 저어서 풀고 약불에 올려서 계속 저어주며 되직하게 찹쌀풀을 쑤었다.

 

 

크기변환_DSC05781.JPG     크기변환_DSC05783.JPG


 

 

 

고춧가루에 찹쌀풀을 넣고 위의 재료대로

고춧가루 1컵

까나리액젓 4스푼

새우젓 2스푼

다진마늘 3스푼

다진생강 1티스푼

을 넣은 다음 잘 섞어서 절임배추를 약간 찢어서 살짝 무쳐 간을 봤더니 짭짤하니 괜찮았다.

 

 

크기변환_DSC05782.JPG     크기변환_DSC05784.JPG


 

크기변환_DSC05787.JPG     크기변환_DSC05773.JPG

 

 

 

 

크기변환_DSC05785.JPG     크기변환_DSC05786.JPG

 


 

 

 

쪽파는 끝부분이나 색이 변한부분은 완전히 다듬어서 새끼 손가락 길이로 써는데 굵은 부분은 반으로 갈랐다.

 


크기변환_DSC05788.JPG     크기변환_DSC05790.JPG

 

 

 

 

사과도 곱게 채썰어서 쪽파와 사과를 김치양념에 넣고 무친 다음

 

 
크기변환_DSC05794.JPG     크기변환_DSC05792.JPG

 

크기변환_DSC05793.JPG     크기변환_DSC05796.JPG


 

 

절임배추는 적당히 적당히 찢어서 김치양념에 버무렸다.

   


크기변환_DSC05795.JPG     크기변환_DSC05797.JPG   


크기변환_DSC05798.JPG     크기변환_DSC05807.JPG


 

잘 무쳐서 지퍼백에 담아 공기를 빼고 닫았다. 김치양념에 배추가 다 덮히는 느낌으로 공기가 없어야 골고루 잘 익고 보관하기도 좋다.

 

 

 

 

한 포기는 무채를 넣고...

 

 

크기변환_DSC05809.JPG     크기변환_DSC05810.JPG


크기변환_DSC05811.JPG     크기변환_DSC05812.JPG


크기변환_DSC05813.JPG     크기변환_DSC05814.JPG


크기변환_DSC05816.JPG     크기변환_DSC05835.JPG

 

 

지퍼백에 담아도 공기가 생기니까 봉투에 넣고 한 쪽을 꽉 묶어서 실온에 6~7시간정도 익힌 다음 김치냉장고에 넣었다.

 

 

 

사과채를 넣은 것은 다음날부터 바로 꺼내먹고 무채를 넣은 것은 열흘정도 익혀서 먹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5800.JPG

 

 

 

 

크기변환_DSC05805.JPG



사과채는 수분이 빠져서 약간 꼬들꼬들하니 달큰하고 김치도 적당히 익어서 요즘같은 계절에 먹기 좋았고

무를 넣은 것은 천천히 익혀서 먹었는데 시원한 맛이 좋았다.

 

 

 

 


 --------------------------------





여기서부터는 김치이야기로, 조금 지루한 이야기긴 한데.. 아래 결론이 있긴 있다.



지금은 김치의 모습이 많이 다양화 되었지만 김치의 원형은 배추와 소금만으로 절여 만드는 것다.

아직도 사워크라우트는 양배추와 소금만으로 유산균이 생성되어 새콤한 맛이 나기 때문에 김치를 발효하기 위해서도 꼭 찹쌀풀, 젓갈, 설탕 등의 재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요즘 김치는 발효만을 위한 김치가 아니라 여러 맛을 가미해서 만드는데

그 중에서도 배추와 같은 주재료와 소금이 가장 중요하고(당연하고) 그 외에 부재료가 필요하게 된다.




김치 발효 과정에서 유산균이 포도당이나 과당, 맥아당을 먹이로 탄산을 발생시켜 시원한 맛을 내는데 발효과정에서 포도당이나 과당, 맥아당은 필요하다.


김치에 설탕첨가는 문제가 없지만 경험상 (설탕이 요인인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일부 물김치에서는 점도가 생겼기 때문에 포도당이나 과당을 첨가해서 김치를 만들 수도 있다.

(과일이나 조청 등으로 과당, 맥아당, 포도당을 첨가하기도 하지만 설탕 (설탕 = 포도당1+과당1) 이 물에 녹으면 포도당과 과당으로 나뉘어 지니까 어쨌든 똑같다.)

김치에 직접적으로 당을 첨가할 수도 있지만 해답은 조금 다른 곳에 있다.

김치에 첨가하는 찹쌀풀이 멸치젓이나 새우젓, 무 등에 의해 활성화된 알파 아밀라제에 의해 가수분해 되면서 포도당이나 맥아당을 만든다.

이 포도당이나 맥아당을 먹이로 김치가 발효되어 청량감을 더할 수 있다.




20141024_%B0%E6%C0θ%C5%C0%CF_015%B8%E9_072427.jpg

(알파-아밀라제의 활성도가 김치의 발효과정을 조절하게 되는데, 김치를 담그는 주 재료들의 활성도를 측정한 결과, 멸치젓, 황석어젓, 무, 새우젓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출처 - 국립과학수산원 언론보도 발표자료)




김치를 익혀 먹으려면 유산균에 먹이가 필요하니 찹쌀풀이나 당이 들어가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찹쌀전분이 호화된 찹쌀풀을 넣어 발효하면 김치에 포도당이나 과당의 첨가없이 발효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신 충분히 발효(분해)의 시간을 거쳐야 한다.


발효과정 중에 효소 활성도를 조절해 각 김치마다 적당한 활성도를 찾는 것이 좋고

단맛이 필요하지 않은 김치의 경우에는 설탕, 포도당, 과당(가공된 당분 외에 과일 등 천연재료 포함)의 첨가가 꼭 필요하지는 않다.




결론.

김치를 청량감 있게 익혀 먹으려면 찹쌀풀 혹은 설탕이나 포도당, 과당 등의 당분과 이를 분해하는 효소의 활성도를 올리는 젓갈이나 무 재료가 필요하다.

여기에 각자의 방법에 따라 고춧가루, 마늘 등의 양념재료나 비타민, 구연산, 사과산, 황화합물, 알리신, 인산 등이 함유된 쪽파, 갓, 부추, 양파, 사과 등의 재료를 첨가하면 된다.

단맛을 첨가하기 위해 과일에 들어있는 당이나, 설탕, 조청 등에 들어 있는 당을 소량 첨가해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대체 어느정도 첨가하고 어느정도 익혀야 하는 이야기.


찹쌀풀의 농도는 무게로 물9:찹쌀풀1 (부피로 100미리당 약 1스푼)이 적당하고 찹쌀풀의 양은 전체 김치량의 10%까지 넣을 수 있으며 젓갈의 양은 김치량의 2~4%가 적당하다.


김치가 적당히 익은 산도는 pH 5.0 내외로, 5도의 냉장보관으로 최소한 7일 이상 익혀야 적당한 산도가 된다.

그 이후로 0도에서도 느리지만 계속 익어서 산도가 pH4.5내외로 떨어지고 -2.5에서 보관시에는 산도 변화없이 1달이상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지금 올리는 무채김치는 많은 양을 담가 먹는 것이 아니니까 온도나 산도를 지킬 필요까지는 없지만

실온(겨울 기준 16도)에서 0.5일, 일반 냉장실에서 적어도 7일이상 익혀서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참고자료 - 국립수산과학원 발표자료, 식품과학기술대사전, 김장김치 장기저장을 위한 발효온도 변환에 관한 연구 등)



 



  • 뽁이 2015.11.19 09:06
    하이고 ... 정말 김장의 계절? 이 시작되었나봐요
    여기저기서 김장하는 소식이 @_@ 흐흐
    저희집도 ... 김장이라고 하기엔 넘 작은 양이지만
    그래도 몇포기는 담아야할 거 같아서 주말에 담기로 했어요
    무 꼬득하게 된거 먹음 짱 맛난데 히히
  • 이윤정 2015.11.19 23:31
    저는 양가 김장 다 힘들여 많이 하다가 요즘은 좀 줄였는데 더 줄여야 한다고 생각해요ㅎㅎㅎ
    몇포기 가족과 함께 담아서 수육해서 먹으면 완전 잔치분위기죠^^
    주말에 힘들어도 즐거우시겠어요ㅎㅎ
  • 테리 2015.11.19 18:08
    아!!! 이렇게 막김치도 무채랑 같이 무치시네요~~~
    지역마다 참 김치는 다른 것 같아요~
    저야 뭐 하나도 못 만들고 다 엄마 것을 먹지만요.ㅜㅜ
  • 이윤정 2015.11.19 23:32
    지역마다 집집마다 다른 게 김치인 것 같아요ㅎㅎ
    테리님 어머님 이북식 김치 정말 궁금해요. 진짜 시원하고 맛있을 것 같은데 김치 배우셔서 대대손손 이어야 할 것 같아요ㅎㅎ
  • 테리 2015.11.20 11:20
    그냥 남쪽 분들이 드시면 사이다처렁 쩡! 한 맛이 나는 발그레한 핑크색이 나는 국물 많은 배추김치+백김치 사이의 맛으로 느끼실것 같아요. 포인트는 엄청 연하고 사각한 배추 줄기에 있죠.그래서 40,50포기를 직접 절이신다는!절임배추로는 그 라이트한 특성을 망친다나봐요.근데 김치찌개 같은걸로는 정말 맛 안 나요.ㅜㅜ젓갈맛이 많이 약하고 슴슴한데다가 고춧가루도 부족해서요. 아는집 전라도 신김치 얻어다 찌개 끓여보니 이건 신세계!!! 생돼지고기에 물만 부어도 감칠맛이 나더라구요!
  • ladyssoul 2015.11.19 18:23
    사과채 넣은거 넘 상큼하겠다.. 다음 겉절이에
    따라해 봐야겠어요
    깍두기 총각김치 이런건 하겠는데 배추김치는
    엄두도 못 내겠네요. 아직은 얻어다가 먹는데
    언젠가 해봐야지 하면서도 실패가 두렵네요ㅎㅎ
  • 이윤정 2015.11.19 23:35
    저는 총각김치보다 배추김치가 더 익숙하긴 한데 확실히 무가 손이 약간 덜 가니까 깍두기 담기는 좀 만만한 것 같아요ㅎㅎ
    총각무는 깨끗하게 씻기가 쉽지 않아서 잎사귀는 뎅강 버려버리는데 같이 넣는 게 더 나을까 궁금해요^^
    사과 채 썬 것도 좋지만 갈아 넣어도 좋았어요. 그러면 김치에 수분이 좀 생기긴 하는데 그래도 괜찮았던 것 같아요ㅎㅎ

  1. 무생채

    무생채 글에 그냥 뜬금없이 추억팔이ㅎㅎ 우리 아버지는 무뚝뚝하고 점잖은 성격에 키가 아주 크시고 젊으실 적에는 농사를 지으셨다. 태어나서부터 여태까지 아버지께서 아무리 화나셔도 욕설과 같이 험한 말씀을 하시는 모습이나 아무리 바쁘셔도 헐레벌떡 뛰는 모습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언제나 무뚝뚝한 옛날 분 그대로셔서 친구같은 정을 나눈 적은 없지만 요즘 뵈면 손자를 그렇게 좋아하시는 것이 꼭 무뚝뚝하신 것도 아닌 것 같다. 나는 3남매의 막내라 아마도 생존방법을 애교로 터득했던 것 같은데 나이를 먹은 지금은 나도 무뚝뚝 편...
    Date2016.04.15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4 Views1872 file
    Read More
  2. 무채김치

    무채김치 무생채와 비슷하지만 생채는 아니고 무채김치. 김치에 관한 이야기는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0108&mid=hc10 막김치 하단에 있는데 찹쌀풀과 액젓은 이 이야기에 나오는 적당량의 최대치까지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무 굵고 큰 것 1개 (작은 것이면 1.5~2개) 소금 1스푼 황태육수 1컵 찹쌀가루 2스푼 고춧가루 1컵 멸치액젓 2스푼 새우젓 2스푼 다진마늘 2스푼 육수는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을 넣어서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중약불로 낮춰서 1시간정도 푹 끓여서 진하게 우리고 그대로 식혔...
    Date2016.02.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8 Views1861 file
    Read More
  3. 봄동김치, 뒷고기수육

    봄동김치 봄동의 질감이나 향이 좋은 봄동김치. 배추김치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0108&mid=hc10 와 과정은 거의 비슷하다. 보통 김치 재료를 절이는 소금물을 10%의 염도가 적당한데 봄동은 푹 익혀 먹는 김치가 아니라 소금을 약간 적게 잡고 절였다. 사용한 재료는 (계량스푼, 계량컵 사용) 봄동 4포기 소금 8스푼 물 약 1.5리터 무 4분의1개 쪽파 반줌 육수재료로 황태 양파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 찹쌀풀 육수 1컵 찹쌀가루 2스푼 김치양념으로 고춧가루 1컵 까나리액젓 3스푼 새우젓 1스푼 다진마늘 2스푼 다...
    Date2016.01.21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10 Views2093 file
    Read More
  4. 파김치, 김치양념

    파김치, 김치양념 양념은 언니네에 나눠주느라 많은 양을 만들었는데 4분의1 정도만 만들어서 파 1단으로 김치를 담고 남은 양념은 배추 등 채소를 간단하게 무쳐 먹으면 적당하다. (파 1단은 도매시장에서 파는 파 1단 기준) 김치양념 황태육수 3컵 찹쌀가루 6스푼 고춧가루 4컵 까나리액젓 1컵+1스푼 다진마늘 6스푼 양파 1개 사과 1개 배 1/4개 생강 1티스푼 조청 4스푼 김치양념은 사과1개, 양파1개의 양에 맞춰서 만든거라 파김치로는 4번정도 담을 분량이 된다. 이 글에 올리는 만큼 쓰고 남은 양념은 지퍼백에 넣어서 냉동보관해서 언니에게 ...
    Date2015.11.2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4 Views2282 file
    Read More
  5. 배추김치, 막김치

    배추김치, 막김치 시댁이나 친정에서 주도하는 김장에는 늘 가족들 다 같이 일을 하지만 내 살림에 김장은 딱 한 번 밖에 해보지 않았다. 대신 그냥 막 무쳐 먹는 김치는 가끔 해먹는데 어쨌든 오랜만에 올리는 김치. 경상도에서 나고 자라서 김치를 약간 짜게 먹는데 이번에는 조금 덜 짜게 하려고 했지만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짭짤했다. 어쨌든 계획한 레시피는 절이고 물기를 뺀 배추 약 0.7키로당 육수 0.5컵 찹쌀가루 1스푼 고춧가루 0.5컵 젓갈(합해서)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다진생강 0.3티스푼이고 배추의 양을 보고 양념을 3배 곱해서 만들...
    Date2015.11.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7 Views7767 file
    Read More
  6. 쌈무만들기, 만드는법

    쌈무 쌈무는 치킨무와 완전히 같은 재료로 무를 얇게 써는 것만 다르다. 치킨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6681&mid=hc10 물없이 설탕, 식초, 소금만 사용해서 만들었는데 새콤달콤한데 고기와 함께 먹기에 좋았다. 완성된 다음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생수를 반컵정도 넣어서 희석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무 중간 것 1개 설탕 1컵 식초 1컵 소금 1스푼 인데 레몬향을 추가하려고 식초는 140미리를 사용하고 레몬1개를 즙을 짜서 1컵을 만들어서 넣었다. (아래로부터는 식초 1컵으로 표기) 내 취향에는 딱 맞게 ...
    Date2015.10.0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112 file
    Read More
  7. 치킨무 만들기

    치킨무 다음주에 양념치킨을 하려고 미리 치킨무를 만들어 두었다. 사용한 재료는 무 중간 것 1개 설탕 1컵 식초 1컵 소금 1스푼 인데 레몬향을 추가하려고 식초는 140미리를 사용하고 레몬1개를 즙을 짜서 1컵을 만들어서 넣었다. (아래로부터는 식초 1컵으로 표기) 내 취향에는 딱 맞게 새콤달콤한데 물을 아예 넣지 않고 만든 치킨무라 맛을 조금 희석시키고 싶다면 마지막에 물을 0.5컵정도(최대 1컵) 넣으면 적당하다. 무는 껍질을 벗기고 적당히 1~1.5센치정도 깍둑썰어서 여기에 설탕 1컵, 소금 1스푼을 넣고 절였다. 설탕과 소금이 다 녹고 ...
    Date2015.08.2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2372 file
    Read More
  8. 고기에 곁들이는 양파절임, 대파절임, 배추무침

    고기에 곁들이는 양파절임, 대파절임, 배추무침 계속 덥다는 이야기만 하게 되는 것 같은데.. 주방에서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날의 연속이다. 그래서 별 생각도 없고 마트에 가도 조리과정이 복잡한 식재료는 눈에 들어오지 않고 고기나 구워먹자 싶어서 고기굽는 팬을 꺼냈다. 장아찌 꺼내고 양파나 대파, 배추는 적당히 양념하고 김치, 쌈채소와 쌈장, 오이 정도 있으면 대충 한끼가 되니까 밥먹기 15~20분전 정도에만 준비하면 되어서 편했다. 고기 구워먹는데 곁들이는 간단한 반찬이고 양념을 대충해서 별로 내용은 없지만 어쨌든 올려본다. 식...
    Date2015.08.0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6 Views3423 file
    Read More
  9. 오이무침

    오이무침 오늘 농산물 도매시장에 또 다녀왔다. 여태 언제 햇양파가 나오나 생각했는데 마침 오늘은 올해 처음으로 햇양파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한바구니 사고 쪽파에 대파, 오이, 표고버섯, 양송이버섯까지 싸고 넉넉하게 사와서 좋았다. 1년 중에 햇양파가 나오는 시기를 가장 좋아해서 기분도 조금 좋았다. 사용한 재료는 오이 큰 것 1개 (작은 것으로는 1.5개 정도 분량) 쪽파 몇개 절임용 굵은 소금 고춧가루 1.5숟가락 멸치액젓 반숟가락 간장 반숟가락 설탕 1숟가락 다진마늘 1숟가락 참기름, 깨 시장에서 오이가 큰 것인데도 씨가 크지 ...
    Date2015.04.0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4 Views3140 file
    Read More
  10. 풋마늘 장아찌

    풋마늘 장아찌 두산백과를 참조하면 풋마늘은 마늘의 마늘통이 굵어지기 전의 어린 잎줄기이다. 수확시기는 2~4월이고 대파와 비슷한 생김새이며 빨리 시드는 특징이 있다. 잎사귀가 조금 질긴 듯하고, 뿌리와 줄기잎이 동그랗고 두꺼운 것이 우량품이다. 굵고 통통하게 살찐 것은 안에 심이 배겨서 질기기 때문에 중간 정도의 굵기를 고르는 것이 좋다. 뿌리 부분을 휘었을 때 부드러운 것이 제주 및 남부 지방에서 재배된 것이고, 조금 단단하고 탄력 있는 것은 비닐하우스에서 재배된 것이다. 살짝 데쳐서 갖은 양념을 하여 무쳐 먹거나 김치나 ...
    Date2015.03.29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6205 file
    Read More
  11. 깻잎무침

    2013/11/16 깻잎무침 농협에서 깻잎순이 한봉투 천원이라 아무 생각 없이 사와서 집에서 풀어보니 다듬을 일이 구만리였다.. 일일이 꼭지따고 정렬해서 씻고 터는데만 한참 걸리고 보니 부피가 줄어드는 깻잎순나물을 하기가 아까워서 평소에 좋아하는 깻잎무침을 했다. 사용한 재료는 깻잎순 가득..... 양념장으로 고추, 쪽파,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 참기름, 깨 쪽파 고추 송송 썰고 미리 다져둔 마늘에, 고춧가루를 넣은 다음 양념장이 뻑뻑한 정도가 되도록 참기름을 먼저 붓고 간장이 재료 끝에 살짝 보이는 정도로 넣었다. 간장을 먼저 넣...
    Date2013.11.16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247 file
    Read More
  12. 마늘종장아찌, 마늘쫑장아찌만드는법

    2013/07/18 마늘종장아찌, 마늘쫑장아찌만드는법 열흘정도 식촛물에 노랗게 삭혀서 식촛물의 물기를 뺀 다음 고추장을 베이스로 한 양념을 무쳐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마늘종, 식촛물, 고추장, 물엿, 다진마늘, 참기름, 깨소금 마늘종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식촛물에 담가 두는데 식촛물은 물, 식초, 설탕, 소금의 비율이 약 3 : 1 : 0.5 : 0.1 정도로 볼 수 있다. 마늘종이 살짝 잠기도록 물을 부은 다음 물을 다른 그릇에 따라내고 그 중에 4분의1을 버리고 버린 양만큼 식초를 부은 다음 부은 식초의 반 정도의 양으로 설탕을 넣고, 소...
    Date2013.07.1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1570 file
    Read More
  13. 마늘쫑무침, 마늘종무침

    2013/07/03 마늘쫑무침, 마늘종무침 원래는 마늘종이 맞는 말이긴 한데 글로도 말로도 마늘쫑이 훨씬 자연스럽다. 친정엄마와 함께 마트에 갔다가 마늘쫑을 한 단 샀다. 마늘쫑은 누런 빛이 나지 않는 진한 녹색에 탄력이 있는 것을 고르는데 절단부분(양끝)의 색이 붉게 바래지 않고 푸른빛이 나는 것이 신선하다. 장아찌로 삭혀서 무쳐도 볶아도 맛있고 금세 데쳐서 무쳐도 맛있는데 반은 촛물에 삭혀서 고추장에 대충 덮어뒀다가 먹으려고 소금+설탕+식초+물에 삭히고 반은 살짝 데쳐서 전에 만들어 둔 양념장에 무쳤다. 데쳐서 무치는 마늘쫑무...
    Date2013.07.03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363 file
    Read More
  14. 깻잎장아찌

    2013/06/16 깻잎장아찌 오랜만에 부평시장에 갔다가(혼자서는 처음) 깻잎을 파는 아주머니를 봤는데 구루마에 깻잎만 가득 실려 있는 것이 신선해보여서 충동구매해버렸다. 사고 보니 깻잎만 가득 담겨서 어떤가 보러 온 여러사람이 오가며 사고 있었는데 이것도 어쩌면 전략? 어쨌든 오랜만에 깻잎을 가득 사와서 깻잎장아찌를 담았다. 깻잎장아찌를 담기 위해서 자료를 꽤 찾아 봤었는데 전통적인 방식이라고 책에 실려있던 대로 해봤더니 생각보다 입맛에 맞지 않고 익숙하지 않은 맛이라 두어번 실패를 경험하고 평범하면서도 내 입맛에 맞는 장...
    Date2013.06.16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2039 file
    Read More
  15. 나박김치, 나박김치담그는법

    2013/06/13 나박김치, 나박김치담그는법 나박김치는 계절을 타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김치로 젓갈을 넣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고춧가루를 국물에 직접 넣지 않고 거즈나 베보자기에 고추나 고춧가루, 마늘, 생강 등의 양념을 넣고 소금물에 담가 치대듯이 국물을 우리거나 국물에 고추나 고춧가루, 마늘, 생강 등을 넣고 베보자기를 걸친 체에 부어서 걸러내어 국물을 만든다. 배추와 무를 절이지 않고 국물에간 만을 해서 부으면 배추와 무가 무르다는데 딱히 그런 점을 발견하지는 못했고 배추와 무를 절이면 의외로 조금 더 천천히 익는데 그 외...
    Date2013.06.13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949 file
    Read More
  16. 오이소박이

    2013/06/02 오이소박이 사용한 재료는 계량스푼으로 오이5개, 절임물로 물3000미리+소금225미리 양념에 넣을 채소로 당근 3분의1개, 부추 6분의 1단(=국수 1인분 정도의 양), 홍고추1개 쪽파 약간 양념재료로 황태육수 100미리, 찹쌀1스푼 고춧가루 4.5스푼 멸치액젓 1스푼 새우젓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황태육수는 황태, 양파, 표고버섯, 다시마, 대파, 무를 넣고 우려두었다.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서 씻은 다음 소금물에 오이가 휘어질 정도가 될 때까지 3시간 이상 절였다. 볼이 깊은거라 오이가 들어가지 않아서 절임물을 많이 잡았는데 바닥...
    Date2013.06.02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921 file
    Read More
  17. 깻잎무침

    2013/04/30 깻잎무침 생깻잎에 양념장만 대충 부으면 깻잎무침.. 사용한 재료는 깻잎, 쪽파, 청고추, 홍고추, 다진마늘, 고춧가루, 간장, 참기름, 깨 양념장은 쪽파에 청,홍고추를 잘게 썰어서 넣고 다진마늘과 고춧가루를 넣은 다음 간장을 붓는데 채소의 반정도 잠기는 느낌으로, 기울여야 간장이 보이는 정도로 부어서 양념장을 뻑뻑하게 만들었다. 참기름과 깨도 1스푼씩 넣었다. 양념장은 약간 넉넉하게 만들어서 간장양념장이 들어가는 콩나물밥, 꼬막무침, 잔치국수 등에 넣어 먹어도 좋고 물과 간장으로 되기를 조절해서 두부부침이나 전, ...
    Date2013.04.30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1619 file
    Read More
  18. 풋마늘장아찌

    2013/04/15 풋마늘장아찌 마늘쫑이나 통마늘과는 달리 꼭 제철에만 맛볼 수 있기 때문에 제철에 장아찌를 담아야만 한다. 봄에 나는 나물도 좋지만 이런 풋마늘과 햇양파가 너무너무 맛있다. 이렇게 소량으로 장아찌를 해먹고 맛있어서 대량으로 더 담갔다. 풋마늘 2단은 흙이 찬 마디부분을 썰어 일일이 손질하고 흐르는 물에 뽀득뽀득하게 씻은 다음 널어서 말렸다. 통에 담을 때까지 덜 마른 부분은 키친타올로 닦았다. 썰지 않고 흐르는 물에 씻어도 되는데 어차피 썰어서 쓸거니까 씻기 편하게 다듬었다. 장아찌를 담을 병도 씻어서 바싹 말리...
    Date2013.04.15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0 Views56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