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한그릇
2014.12.30 01:16

양지 떡국, 떡국 끓이는법

조회 수 3171 추천 수 0 댓글 0

 

 

 

2014/12/30

떡국, 떡국 끓이는법

 

 

 

 0.JPG

 

 

 

끓이는법이라고 할 것도 없이 누구나 끓여 먹는 떡국이라 별로 내용은 없지만 그래도 좋아하는 음식이니까 올려본다.

 

 

평소에는 떡보다는 만두를 좋아하는 남편의 취향을 고려해서 떡만둣국을 자주 만들지만 오랜만에 떡으로만 떡국을 만들었다.

떡국떡은 마트나 시장 어디에도 있지만 가래떡을 뽑아서 살짝 꾸득하게 말려서 칼로 썰어서 만드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

그런데 떡을 하러 가는 것도 번거롭지만 꾸득한 가래덕을 칼로 썰면 손에 물집이 잡혀서 여간 힘든일이 아니다.

그래서 그 다음으로 좋아하는 겨울에 떡집에서 파는 떡국떡을 되도록이면 사려고 하고 있다.

마트에서 산 것보다 빨리 곰팡이가 피고, 냉동하면 떡에 나무테같은 얼린 자국이 생겨서 식감이 떨어지니까 연달아서 두 번 만들어 먹었다.

물론 그래도 남으면 냉동해서 먹기도 한다.

 

 

한 번은 큼직한 덩어리 양지로 육수를 내고 고명도 지단으로 부친 떡국을 만들어서 고기도 아주 넉넉하게 양지탕을 먹는 기분으로 먹었고

한 번은 간단하게 멸치육수로 만들고 계란을 풀어서 편하게 먹었다,

둘 중에 어느것이 딱 더 좋다고 할 수는 없고 정성들여 만든 고기육수 떡국이나 편하게 만든 멸치육수 떡국이나 다 그 나름대로의 맛이 있었다.

 

 

 

 

 

사용한 재료는

 

한우 양지 400그램, 다시마 몇조각, 마른 표고버섯 1개, 대파 1대

 

떡국떡 400그램, 국간장 2~3스푼, 계란 2개, 대파 흰부분 1대, 김 2장, 소금 약간

 

분량은 평소 먹는 식성에 따라 다른데 나는 1인당 떡국떡 200그램이면 넉넉하다 싶어서 이렇게 만들었다.

고기가 꽤 넉넉하게 많기는 했는데 고기를 많이 넣은 만큼 국물맛은 심심하지 않고 좋았다.

 

 

 

양지는 겉면의 지방을 최대한 제거하고 떡국떡은 물에 불렸다.

 


 

크기변환_DSC06378.JPG     크기변환_DSC06382.JPG


 

 

보통 고깃국을 할 때에는 고기의 겉면을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깊은 맛을 더하는 것이 좋지만

떡국은 하얀 국물이 특징적이니까 굽지 않고 바로 팔팔 끓는 물에 양지를 삶기 시작했다.

 

 

국물의 양은 최종적으로 1리터 정도로 맞추고 졸아들 것을 고려해서 2리터 정도 넉넉하게 넣어서 끓였다.

 

다시마는 초반에 넣어서 팔팔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불로 줄이고 5분 정도 후에 건져내고 마른 표고버섯과 대파는 끓기시작하면 넣고 1시간 정도 후에 건져냈다.

국물을 맑게 하려고 중간중간 떠오르는 거품을 걷어냈다.

 

 

크기변환_DSC06379.JPG     크기변환_DSC06380.JPG

 


크기변환_DSC06384.JPG     크기변환_DSC06389.JPG

 

 

중약불로 낮춘 다음 1시간동안 푹 끓여냈다.

 

아래 내용은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

국을 끓일 때에는 국에 들은 재료와 육수가 잘 어우러져야 하는데 물은 어차피 100도에서 더 올라가지 않으니 굳이 센불에 펄펄 끓도록 하지 않아도 된다.

강한 불로 재료의 변형을 줄 필요도 없고, 너무 높은 온도에서 끓이면 유화가 일어나 국물이 더 탁해진다. 끓고 있다는 것만 알 수 있을 정도로 중약불에 하면 충분하다.

특히 뚜껑을 덮은 경우에는 내부의 온도가 쉽게 떨어지지 않고 열이 내부에서 대류하기 때문에 더욱 더 높은 온도에서 끓일 필요가 없다.

덩어리의 고기로 국을 끓였다면 내부까지 익으면서 고기에서 국물이 더 배어나오기 때문에 오래 끓일수록 국물맛도 더 좋아진다.

 

그런데 1시간 후에 건져보니 아직 조금 질깃한 느낌이 남아있어서 끓는 물을 더 보충하고 30분 정도 더 끓였다.

 

 

 

그동안 계란은 흰자와 노른자로 나누어서 황백지단으로 만들었다.

노른자에 흰자를 약간 섞어서 노른자 지단을 두텁지 않게 부쳤다.

계란지단을 채썰고 대파도 잘게 썰고 김도 구웠다. 김은 봉투에 넣어두었다가 떡국떡이 익을 동안에 잘랐다.

 



크기변환_DSC06381.JPG     크기변환_DSC06386.JPG


크기변환_DSC06387.JPG     크기변환_DSC06388.JPG


 

 

 

1시간 반정도 끓이니 국물도 잘 나오고 고기도 부드럽게 잘 익었다.

고기를 건지고 떡국떡을 넣을 양을 보며 국물의 양도 조절해야 하니까 끓는 물로 국물의 양을 맞춘 다음 국간장으로 간을 했다. 2스푼 정도 넣으니 간이 맞았다.

 

예전에도 자주 올린 내용인데

간은 국간장으로 물을 부은 양에 따라 조절하는데 국간장의 염도가 보통 약 25%정도 되니까

국간장의 염도가 25%라 칠 때 국물이 약간 심심한 정도로 1%정도 맞춘다면

국을 끓여서 최종적으로 될 국물의 양 1리터당 약 국간장 42미리 (3스푼 조금 못되게)를 넣어야 산술적으로 맞다.

1시간동안 서서히 국물이 졸아드니까 졸아들 양을 고려해서 물을 넉넉하게 넣고 만들면 간이 맞고,

염도를 생각했다 하더라도 입맛은 다들 다르고 간장의 염도도 다 다르니까 대략적인 양만 생각하고 마지막에는 간을 맞춰야 간이 맞다.

 

 


크기변환_DSC06390.JPG     크기변환_DSC06391.JPG


 

 

 

1시간 반동안 푹 잘 익힌 양지를 한 점 썰어서 소금에 살짝 찍어보니 야들야들하니 맛있었다.

일부는 채썰고 일부는 편으로 설어서 취향에 따라 떡국에 넣어 먹도록 접시에 담았다.

채 썬 고기는 냄비에 도로 넣어서 따끈하게 할 것인데 편으로 썬 것은 고명으로 올릴거라 약간 따끈하도록 뜨거운 물에 담갔던 면보로 덮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6392.JPG     크기변환_DSC06393.JPG


크기변환_DSC06394.JPG     크기변환_DSC06396.JPG

 

 

 


 

불린 떡을 육수에 넣고 4~5분 정도 있으면 떡 속의 수분이 100도가 되어서 증발로 인해 떡에 부력이 생겨서 위로 떠오른다. 이것이 다 익었다는 이야기.

떡에서 녹아서 나오는 전분으로 국물에 농도가 생기며 떡도 푹 불은 것을 좋아해서 떡이 떠오르고도 중불에 6~7분 정도 더 끓였다.

떡이 떠오를 때 쯤 채 썬 양지도 국물에 도로 넣었다.

 

 

크기변환_DSC06395.JPG     크기변환_DSC06397.JPG

 

 

 

 

마지막으로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뜨거운 물을 보충하거나 모자란 간을 소금 약간으로 최종적으로 조절하면 완성.

 

 



크기변환_DSC06398.JPG

 

 

 

 


 

크기변환_DSC06399.JPG


 

 

 

미리 준비한 고명도 듬뿍 올렸다.

 


크기변환_DSC06400.JPG


 

 

 

 

 

크기변환_DSC06401.JPG


 

 

 

 

 

크기변환_DSC06402.JPG


 

 

 

 

 

크기변환_DSC06403.JPG


 

 

보들보들한 떡국에 국물의 농도도 마음에 들고 양지, 표고, 다시마, 대파로 낸 육수가 깔끔한 맛에 간도 잘 맞았다.

잘 익히고 얇게 썬 고기나 고명 등 먹을 것도 많고 내 취향에 딱 맞게 끓여 낸 떡국이라 맛있게 잘 먹었다.

 

 

 

 

 

 

 


  1. 떡만둣국, 떡만두국

    떡만둣국 떡만두국으로 검색할 수 있도록 제목에 떡만두국도 함께 써두었다. 엄마께 설 전에 받은 떡국떡을 소분해서 냉동해두었다가 하나씩 꺼내서 떡만둣국을 해먹고 있다. 두번 먹고 아직도 두번 먹을 것이 더 남았는데 다음에는 떡국떡으로 떡볶이를 해볼까 싶다. 명절에는 이렇게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category=210&document_srl=9280 양지를 푹 삶아서 고명 신경써서 떡국으로 먹고 평소에는 편하게 멸치육수에다가 떡국을 더 좋아하는 내 취향과 만둣국을 더 좋아하는 남편취향을 반영해서 떡만둣국을 ...
    Date2015.03.04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3 Views1749 file
    Read More
  2. 양지 떡국, 떡국 끓이는법

    2014/12/30 떡국, 떡국 끓이는법 끓이는법이라고 할 것도 없이 누구나 끓여 먹는 떡국이라 별로 내용은 없지만 그래도 좋아하는 음식이니까 올려본다. 평소에는 떡보다는 만두를 좋아하는 남편의 취향을 고려해서 떡만둣국을 자주 만들지만 오랜만에 떡으로만 떡국을 만들었다. 떡국떡은 마트나 시장 어디에도 있지만 가래떡을 뽑아서 살짝 꾸득하게 말려서 칼로 썰어서 만드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 그런데 떡을 하러 가는 것도 번거롭지만 꾸득한 가래덕을 칼로 썰면 손에 물집이 잡혀서 여간 힘든일이 아니다. 그래서 그 다음으로 좋아하는 겨울에...
    Date2014.12.30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3171 file
    Read More
  3. 잔치국수

    2014/09/15 잔치국수 종일 나갔다가 집에 와서 꽃게 비스크와 돈까스소스를 만들었다. 둘 다 재료 재료 하나 하나 다듬는 일부터 시작해서 마지막에 블렌더로 갈고 면보와 체에 거르는 일이었는데 정리까지 끝내니 4시간이 지나있다. 나를 갈아 넣은 비스크와 돈까스소스였다.. 음식에 이렇게까지 힘을 들여야 하나 회의가 몰려온다. 그래서 포스팅은 간단하게 잔치국수. 라고 하면 앞뒤가 안맞나? 예전에 올린 잔치국수 이야기. 잔치국수에 대해서 알기 위해서는 온면이나 국수장국 이라는 이름이 앞에 온다. 온면은 잔치 때에 많이 먹는 것이라 흔...
    Date2014.09.15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383 file
    Read More
  4.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014/08/02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양념장은 예전에 만든 것을 바탕으로 재료의 양을 조금 수정하고 양파와 사과를 갈아 넣었는데 그렇게 맛있는 건 아니고.. 먹을 만은 하지만 그렇다고 맛있는 것도 아닌 그럭저럭한 양념이었다. 새콤한 맛이 조금 강해서 식초를 조금 줄이면 괜찮을 것 같기는 한데 막국수나 비빔국수 양념장은 만들어도 만들어도 마음에 꼭 맞게 들지는 않는 것이 어디가서 창업전수라도 받아보고 싶은 심정이다. 워낙 비빔국수 종류를 좋아해서 비빔냉면, 막국수, 비빔국수를 만들 때에는 대량으로 만들어서 레시피를 정형화 해...
    Date2014.08.02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2 Views3740 file
    Read More
  5.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2014/08/02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소고기 양지 250그램은 대파와 함께 1시간이상 약불에 삶았다. 건져내고 남은 육수는 150그램정도로 더 졸이고 식혀서 기름을 걷어냈다. 고기는 잘게 다졌다. 배 200그램, 양파 100그램, 마늘 30그램, 생강 10그램, 간장 200그램을 블렌더로 갈아두고 여기에 식힌 육수와 고운 고춧가루 100그램, 고춧가루 100그램, 물엿 150그램, 설탕 100그램 을 넣고 섞은 다음 다진 소고기를 넣고 섞었다. 여기에 실파, 참기름, 깨가 들어가야 하지만 이건 양념장을 면에 무치기 직전에 약간씩 넣으면 되니까 여기까지만 양념장...
    Date2014.08.02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825 file
    Read More
  6. 멸치육수로 감자수제비

    2014/04/15 멸치육수로 감자수제비 생면파스타를 만든다고 제면기를 꺼내서 실패도 해보고 성공도 하면서 제면기를 꺼내놨으니 수제비도 한끼 만들자 싶어서 수제비 반죽은 파스타 만들면서 함께 만들어 두고 냉장실에 3일정도 내버려 뒀다가 지난 일요일 점심에 수제비 주문해서 먹는 느낌으로 얼른 만들었다. 얼른 이라고는 해도 육수 우리고 이것저것 준비하니 재료준비부터 그릇에 담기까지 딱 40분이 걸렸다. 사용한 재료는 약 2인분 분량으로 육수재료로 다시마, 멸치, 황태, 표고, 대파, 무 수제비반죽으로 강력분 20그램, 중력분 180그램, ...
    Date2014.04.15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946 file
    Read More
  7. 바지락칼국수

    2014/02/05 바지락칼국수 -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음식 백가지 국수는 원래 반죽을 손으로 눌러서 풀잎처럼 만들었다는 수인병(手引餠)이었고, 그 후에 반죽을 누르면서 늘여서 만드는 박탁(餺飥)이 되었다가 도마와 칼이 생기고 나서는 얇게 밀어서 칼로 써는 칼국수가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국수를 끈기가 없는 메밀로 만들기 때문에 반죽을 분통에 눌러서 빼는 방법을 고안한 듯하다. 옛날 음식책에는 칼국수라는 말은 나오지 않고 대개는 밀가루로 만들어서인지 ‘밀국수’라고 하였다. 이와 구별하여 마른 국수나, 국수틀에서 누른 메...
    Date2014.02.05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219 file
    Read More
  8. 떡만둣국

    2013/10/31 떡만둣국 날이 추워지니까 당연히 떡국이 생각난다. 나는 떡국을 조금 더, 남편은 만둣국을 조금 더 좋아해서 떡과 만두를 반반씩 넣으면 나눠먹기 알맞다. 사용한 재료는 떡 약 2~3줌, 만두도 동량, 사골육수 약 900미리, 소금, 후추 고명으로 소고기 다진 것(밑간으로 간장, 설탕, 참기름, 후추 약간씩), 계란, 대파, 김을 준비했다. 사골국 - http://blog.naver.com/lesclaypool/100187091853 지난 봄에 끓인 사골국이 이제 2팩 밖에 안남았는데 아 또 사골 끓이려니까 귀찮고... 만두는 냉동실에서 꺼내서 해동해두고 떡도 씻어서 물...
    Date2013.10.31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614 file
    Read More
  9. 오므라이스, 오믈렛

    2013/10/26 오므라이스, 오믈렛 오므라이스소스는 미리 만들어 두었는데 스톡을 끓여내서 데미그라스소스를 만들면 좋겠지만 간단한 버전으로, 버터 2스푼에 밀가루 1스푼, 400미리 토마토캔 1개, 물 2컵, 레드와인1컵, 오꼬노미소스(돈가스소스로 대체가능)1컵을 사용했다. 녹인 버터에 밀가루를 넣고 볶아서 루를 만든 다음, 토마토, 물, 레드와인, 오타후쿠오꼬노미소스를 넣고 40분 정도 푹 끓여서 원하는 농도에 맞췄다. 한 번 만들면 양이 꽤 되는데 돈까스나 함박스테이크, 볶음밥 등등 소스로 먹기에 괜찮다. 소스는 뜨거울 때 쓰면 묽고 식...
    Date2013.10.26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710 file
    Read More
  10. 오리백숙, 오리백숙만드는법

    2013/08/12 오리백숙, 오리백숙만드는법 본론에 앞서 오리백숙보다 더 맛있는 오리 소금구이와 주물럭은 아래 링크에 있다. 오리 소금구이, 볶음밥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3597&mid=hc10 매콤한 오리 주물럭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3930&mid=hc10 본론으로 돌아와서 오리백숙 시작. 닭백숙보다 약간 더 까다로운 오리백숙. 오리가 닭보다 더 크기 때문에 다루기 약간 번거로운 것도 까다로운 이유일 수 있고, 향이 닭보다 강하기 때문에 핏물을 빼거나 기름을 제거하거...
    Date2013.08.12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39125 file
    Read More
  11. 닭칼국수, 양념장, 닭칼국수만드는법

    2013/08/09 닭칼국수, 양념장, 닭칼국수만드는법 원래는 '닭한마리'를 하고 싶었는데 닭살을 발라내서 다른 음식에 쓰려고 발라내는데 남은 뼈와 뼈에 붙은 살로는 닭칼국수를 했다. 살은 너무 바짝 발라내지 않고 적당히 발라내고 적당히 남겨두었다. 사용한 재료는 닭 2마리 닭살 발라내고 남은 것, 대파, 양파, 마늘, 칼국수, 쪽파 양념장으로 청양고추,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 먼저 칼국수 양념장. 실제로 만들기로는 닭을 삶으면서 만들었지만 흐름상 먼저 올려본다. 사용한 재료는 청양고추,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 뼈와 양파, 대파, 마...
    Date2013.08.09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9224 file
    Read More
  12. 닭죽

    2013/07/23 삼계탕이 이어 닭죽. 삼계탕은 한마리씩 그릇에 담아 살을 발라 먹는 맛이 있다면 닭죽은 백숙을 끓여 닭은 건지고 육수에 불린 찹쌀을 넣어 죽으로 만들고, 살만 발라낸 닭과 채소를 넣고 만들어서 먹기도 편하고 부드럽게 찰진 맛이 있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삼계탕용 영계 2마리, 찹쌀 1.5컵, 양파, 마늘, 대파, 황기, 오가피, 쪽파 쌀이나 닭 등의 양을 보면 (밥으로 쳤을 때에)2인분이지만 죽으로 만들고, 그릇에 담아내면 3그릇 정도 나온다. 여기에 수삼만 한뿌리 넣으면 삼계죽이고.. 뭐 어쨌든 삼보다는 닭이 메인! 가...
    Date2013.07.23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718 file
    Read More
  13. 삼계탕

    2013/07/22 삼계탕 삼계-탕蔘鷄湯 : 어린 햇닭의 내장을 빼고 인삼, 대추, 찹쌀 따위를 넣어서 고아 만드는 보양 음식. 삼복에 보신이 되고 원기를 돕는다. - 네이버 국어사전 삼계탕이라는 음식이 제철이 있는 채소나 해산물로 만드는 것도 아니고 연중 어느 때나 쉽게 먹을 수 있고, 만들 수 있지만 삼복인 초복, 중복, 말복. 복날에 챙겨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각별한 의미가 있는 것도 같다. 복날은 그 많은 여름 날 중에 콕 집어서 딱 그 날 보양식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집단적인 현상을 가지는데, 집단적임에 우호적이지 않은 나도 이상...
    Date2013.07.22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1071 file
    Read More
  14.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소스

    2013/07/20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소스 미리 소스만 만들어 둔다면 볶음밥이나 오므라이스나 거기서 가기긴 한데 어쨌든 볶음밥보다 계란과 소스가 보기 좋게 추가되었다는 이유로 더 맛있게 느껴지는 오므라이스. 소스는 먼저 만들어 두는 것이 편하다. 돈가스소스나 함박스테이크소스 , 오므라이스 소스가 다 다르겠지만 여러가지 만들기도 귀찮고 하나 만들어서 여기저기 쓰고 있는데, 오므라이스소스를 돈가스소스나 함박소스에 비해 약간 묽게 만든다. 묽게 일부러 만든다기 보다 갓 만든 소스는 농도가 묽기 때문에 오므라이스에 가장 잘 어...
    Date2013.07.20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0 Views484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