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0.jpg

 

 

 

 

아래 문단은 예전 글에서 복사했다.

위키에 따르면 볼로네즈는Pellegrino Artusi가 1891년에 쓴 Science in the Kitchen and the Art of Eating Well 주방의 과학과 잘먹는 것의 예술 이라는 책에

볼로냐 지방에서 먹는 고기소스에서 기인한 음식이라고 처음 나와 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ragu alla bolognese 라는 이름의 요리로 발전했고

일반적으로 라구소스라고도 불리며 현재는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소스 중에 하나이다.

이탈리아 요리를 보존한다는 이탈리안 아카데미 오브 퀴진에서는 클래식 볼로네즈 라구에 들어가는 재료로

소고기, 판체타, 양파, 당근, 샐러리, passata라는 체에 내린 토마토(토마토퓌레 대체가능), 고기브로스,

드라이와인(스파클링을 제외한 레드 혹은 화이트) 소금, 후추, 우유에 추가적으로 크림까지 권장하고 있다. 

라구소스는 오랜시간 천천히 시머링해서 맛을 끌어내는 것이 좋은데 최소 1시간에서 길게는 4기간까지 물을 추가해가며 조리할 수 있다.

 

 

 

볼로네즈소스를 잔뜩 만들어두고 냉동할까 하다가 친구집에 들고 나가서 친구 3명과 우리 둘 해서 5명이서 나눠 먹었다.

사실 5인분은 절대 아니고 8인분 정도 되는데 친구들이 잘 먹는 친구들이라 5명이서 배부르게 잘 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7~8인분으로

 

올리브오일

양파 2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다진마늘 1스푼

소고기 다짐육 500그램

 

레드와인 약 200미리

오레가노 1티스푼

갈릭파우더 약간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파프리카파우더 약간

후추 1티스푼

소금 1티스푼

 

캔 토마토 1개

토마토페이스트 약 100그램

 

물 1리터 (+추가로 1리터 보충)

 

생크림 약 450미리

파마산치즈 듬뿍

파스타면 800그램

 

 

 

 

전체적인 순서는 아래와 같다.

채소볶기, 고기 볶기 / 화이트와인 넣고 끓이기 / 토마토페이스트 넣고 볶기/ 물, 소금, 후추, 월계수잎, 타임 넣고 푹푹 끓이듯이 졸이기 /생크림 넣고 자주 저어가며 졸이기

 

 

먼저 채소를 손질했다.

평소에는 칼로 채소를 잘게 다졌는데 이번에는 손도 다치고 해서 푸드프로세서로 갈아서 사용했다.

결과물에 차이가 없어서 앞으로도 칼로 다지는 막노동은 안하게 될 것 같다.

 

 

양파, 당근, 샐러리, 마늘은 잘게 썰고 올리브오일을 적당히 두른 다음 중불에 10분정도 볶았다.

 

크기변환_DSC07532.JPG     크기변환_DSC07534.JPG



 

여기에 다진 소고기를 넣고 잘게 부숴가며 빡빡하게 될 때까지 10분이상 볶은 다음 다음 레드와인을 붓고 짜작하게 졸도록 끓이고 바특하게 볶았다.

 

크기변환_DSC07535.JPG     크기변환_DSC07536.JPG


크기변환_DSC07537.JPG     크기변환_DSC07539.JPG



 

캔 토마토는 꼭지를 떼어내고 대충 으깨서 넣고 토마토페이스트를 넣었다.

 

크기변환_DSC07540.JPG     크기변환_DSC07541.JPG

 

 

 

이렇게 볶아낸 채소와 고기, 토마토페이스트가 잠길정도로 1리터 정도 물을 붓고

오레가노 1티스푼

갈릭파우더 약간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파프리카파우더 약간

후추 1티스푼

소금 1티스푼

를 넣고 시머링하기 시작했다.

 

중불~중약불 정도의 세지 않은 불에 오랜시간동안 소스를 끓여내서 소스에 깊은맛을 주는 것이 목적인데

끓기 시작하면  1시간 이후 30분마다 불 보충하고 물 추가할때마다 센불로, 끓으면 계속 약한 불로 뚜껑닫고 2시간 반~3시간정도 시머링한 다음

마지막에는 뚜껑 열고 수분을 날려서 강된장 정도 되기로 완성하면 된다.

 

크기변환_DSC07542.JPG     크기변환_DSC07543.JPG


 

크기변환_DSC07564.JPG     크기변환_DSC07583.JPG

  

이 상태 정도 되도록 졸여서 하룻밤 식히고 그릇에 담아 냉장했던 것을 친구집에 가지고 갔다.

 

 

 

이렇게 강된장보다 뻑뻑한 라구에 생크림을 넣은 다음 15분정도 뻑뻑한 느낌이 들도록 끓여내고 파마산 치즈를 듬뿍 넣어서 간을 조절했다.

  

1.jpg     2.jpg

  

생크림과 볼로네즈를 졸이면서 6리터 이상 넉넉한 물에 소금을 넣어 끓인 물에 파스타를 삶고 준비한 소스와 한 번 볶아낸 다음 완성.

 

파스타를 800그램 삶아본 것은 처음이었는데 진짜 많기는 많았다.

그렇게 파스타를 한 솥이나 만들어보기는 또 처음이었다...

 

 

 

 

친구집이라 폰카로 찰칵. 치즈는 각자 알아서 듬뿍 갈아 올렸다.

  

크기변환_20150201_140521.jpg


 

 

 

크기변환_20150201_140546.jpg


  수도원에서 7년정도 있던 친구가 수도원에서 이탈리아 사람이 해주던 맛이랑 똑같다며 홈페이지에 내 입으로 올리기 좀 그런 이야기를 해줬다.

 (그렇지만 내 손으로 올리는 이 뻔뻔함....)

다른 친구들도 맛있다며 그 많은 양을 배부르게 잘 먹었다.

나는 맛보다는 이 걸 다 먹었다는 게 더 신기해서 니네 이 걸 진짜 다 먹다니.. 를 반복했다;;

 

 

 


 


 

 

  • 뽁이 2015.02.03 23:56
    우와 ... 역시 !!!
    진짜 수도원에서 7년이나 계셨던 분이 이탈리아사람이 해준것과
    같은 맛이라니 !!! 진짜 대박이에요 ㅠㅠ
    왜 ... 왜 때문에 ... 제 주변에는 이런 친구가 없는거죠 ㅠㅠ 흑흑
    정말 저도 ... 5명이서 8인분 먹을 수 있는데 !!!!
    이런 파스타가 없어서 못먹을 뿐 !!! 흑흑
  • 이윤정 2015.02.03 23:58
    진짜 만들면서도 이정도나 만들어도 되나? 싶었거든요ㅎㅎㅎ 괜히 자화자찬 한 것 같아 부끄러워요;;;;
  • 혜니홀릭 2015.02.04 17:46
    도전해볼 음식 하나 추가요~ 생각보다 소스만브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것같아 만들때 왕창 만들어놔야할것 같아요. 사진으로봐도 침이 꼴깎~
  • 이윤정 2015.02.05 00:03
    도전이랄 것도 없는 걸요ㅎㅎ 시간은 꽤 많이 걸리긴 하지만 많이 만들어 두면 다음에 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지요^^
    분할해서 냉동해두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새댁 2015.02.04 18:25
    레시피 따라서 두번이나 만들어봤어요.
    내가 만든 요리중에 제일 맛있었던것 같아요.
    윤정님따라서 소분해서 냉동보관하고, 하나씩 꺼내먹고 있어요ㅎㅎ
  • 이윤정 2015.02.05 00:03
    이 재료로 이렇게 오랜 시간 끓여서 만들면 뭐라도 다 맛있을 것 같은 걸요ㅎㅎㅎ
    맛있게 드셨다니 기쁩니다^^ 냉동했다가 꺼내서 편하게 먹을 그 때가 가장 좋죠ㅎㅎㅎ
  • 테리 2015.02.04 23:12
    와~볼로네즈에 코리앤더.파프리카 파우더 들어가는 레시피는 첨이네요~해보고싶은 마음 듬뿍!!!
  • 이윤정 2015.02.05 00:04
    전에는 이탈리안소시지를 만들어서 소고기와 함께 볼로네즈를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소고기만 사용하면서 이탈리안소시지에 들어가는 향신료를 넣어서 만들었어요^^
    약간 숨김맛이랄까 뭐 제 착각이겠죠ㅎㅎㅎㅎㅎㅎㅎㅎ
  • 테리 2015.02.06 19:33
    이탈리안소세지 들어가는 토마토 소스 레시피가 꽤 되더라구요. 그러고보니^^<br>박주희 쌤 말씀이 소고기랑 닭다리살을 같이 다져 라구소스를 만들어도 참 맛있대요.
  • 테리 2015.02.27 13:32
    여기서 쓰신 홀 토마토는 몇 밀리짜리예요?

    저는 롱고바르디를 주로 쓰는데 제가 가진 박주희 쌤 레시피는 소고기가 600그램에 홀토마토 2키로 넘는 대형 캔 하나를 다 넣거든요. 그정도는 세시간 걸리고 생크림은 안 넣구요.

    오늘은 요 레시피 도전해보고 싶네요~~
  • 이윤정 2015.02.28 00:43
    저는 400미리짜리 사용했어요.
    큰 캔으로 푹 졸이는 것도 맛있겠어요.
    토마토페이스트로만 만들어 보기도 했는데 그래도 캔 토마토가 어느정도 들어가는 게 제 취향에는 더 낫더라고요ㅎㅎ
    저는 소스 냉동실 넣기 전에 말고 파스타 만들기 직전에 생크림 넣는 것 좋아해요ㅎㅎ
  • 킨킨들 2017.05.29 23:17

    마늘가루나 파프리카가루가 없는 경우에는 다진 마늘이나 파프리카 다져서 넣어도 될까요?

     

  • 이윤정 2017.05.29 23:19
    마늘은 파우더 대신에 다진마늘을 쓰셔도 괜찮은데 파프리카 가루가 없으실 경우에는 고추장용 고운 고춧가루 약간으로 대체하시면 됩니다^^
  • 킨킨들 2017.05.29 23:30
    가루류의 경우 어느 정도로 넣어야 할까요?
    마늘가루 1티스푼이라면 가루가 더 진하니까 마늘 3~4개 정도 넣으면 될까욤?
    예전에 마늘가루 만든다고 말린 적이 있는데 많이 말린 것 같은데 쪼그라들면서 막상 갈아보니 가루가 별로 없더라구요 ㅠㅠ
  • 이윤정 2017.05.29 23:32

    코리앤더와 파프리카파우더는 취향을 좀 타니까 0.2~0.3티스푼정도면 적당하고요, 저는 코리앤더 좋아해서 0.5티스푼까지도 넣어요^^

    다진마늘은 1스푼만 더 넣는 걸로 합의봐요 우리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 이탈리아 버터넛 스쿼시 펜네 2 file 이윤정 2015.03.25 3828
188 양식 일반 타르타르소스를 곁들인 프라이드 틸라피아 5 file 이윤정 2015.03.22 14184
187 남미 칠리 콘 까르네, 가지 칠리 그라탱 2 file 이윤정 2015.03.19 60830
186 양식 일반 케이준 치킨 샐러드 9 file 이윤정 2015.03.15 91302
185 양식 일반 안심 스테이크, 가지 파마산 5 file 이윤정 2015.03.11 89119
184 남미 카니타 타코, carnitas taco, 풀드 포크 햄버거 4 file 이윤정 2015.03.08 6402
183 양식 일반 프로슈토로 감싼 아스파라거스, 포치드에그, 홀랜다이즈소스 8 file 이윤정 2015.03.05 57297
182 북미 영국 맥앤치즈 4 file 이윤정 2015.03.01 5408
181 프랑스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10 file 이윤정 2015.03.01 90486
180 남미 비프 치킨 화이타, 파히타 6 file 이윤정 2015.02.26 5083
179 이탈리아 가지 버섯 까넬로니 7 file 이윤정 2015.02.25 4362
178 북미 영국 로스트 비프 6 file 이윤정 2015.02.21 12787
177 이탈리아 홍합 크림 링귀네 7 file 이윤정 2015.02.20 3497
176 유럽 홍합 빠에야 5 file 이윤정 2015.02.19 87399
175 양식 일반 로스트치킨 10 file 이윤정 2015.02.15 5219
174 이탈리아 봉골레 링귀네 4 file 이윤정 2015.02.11 5515
173 이탈리아 라자냐 2 file 이윤정 2015.02.08 5996
» 이탈리아 볼로네즈 파스타, 라구소스 15 file 이윤정 2015.02.03 13900
171 유럽 초리조 닭가슴살 빠에야 10 file 이윤정 2015.01.31 88035
170 남미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15.01.07 47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