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086 추천 수 0 댓글 8



크기변환_DSC05149.JPG



pasta con le vongole 혹은 pasta alla vongole라고 하는데 봉골레는 당연히 조개이고..
con은 with, le는 the, alla는 to를 각기 뜻한다.
전통적인 나폴리식 파스타로 이탈리아 중남부 지역의 파스타이다.


원래 전통적인 이탈리아 봉골레 파스타에 들어가는 조개는 지중해에서 잡히는 vongole veraci라는 조개인데 바지락과는 약간 다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구할 수도 없고 산지인 이베리아반도나 지중해연안, 대서양해안에서도 어획이 제한적이라고 한다.
대합조개나 백합조개, 모시조개 등으로 대체할 수 있고 육수의 맛이 조금 선명한 바지락도 잘 어울린다.
조개의 종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살아있는 신선한 조개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봉골레에는 링귀네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알려져 있지만 스파게티도 잘 어울리고 그보다 조금 더 얇은 스파게티니나 버미첼리와도 잘 어울린다.
까지는 예전에 올린 내용을 복사했다.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니 250그램

명주조개 1키로
화이트와인 50미리
물 50미리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마늘 4개
페페론치노 6개
조개육수

 

이탈리안 파슬리 약간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올리브오일은 질이 좋은 것으로, 마늘은 금방 깐 것으로 쓰면 풍미가 좋다.

잎이 평평한 이탈리안 파슬리를 사용하면 가장 좋지만 파슬리대신 쪽파를 사용해도 괜찮고 생략해도 괜찮다.



조개는 큰 명주조개를 사용했는데 껍질이 두꺼워서 1키로 정도 사용해야 적당했다.
바지락은 600~700그램정도 사용하면 적당하고, 흑모시조개도 아주 잘 어울린다.


조개는 적당히 해감이 되어 온 것이지만 깨끗하게 씻어서 한 번 더 해감하고 다시 한 번 더 씻었다.
바닷물 정도의 염분(약 3.5%)이 되도록 소금을 녹인 물에 넣고 뚜껑을 덮은 다음 검은 천으로 덮어 4시간정도 더 해감했다.
염분과 온도가 맞으면 쭉 내밀고 물을 뿜으면서 사방으로 물이 떨어지니까 뚜껑을 덮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28.JPG     크기변환_DSC05130.JPG




명주조개에 화이트와인과 물을 각각 50미리씩 붓고 뚜껑을 덮고 센 분에 끓이기 시작했다.

(바지락의 경우는 화이트와인 0.5컵에 나머지는 물을 붓는데 바지락이 반정도 잠기면 적당하다.)

4~5분정도 파르르 끓어올라 거품으로 뒤덮히면 한 번 저어주고 불을 껐다.


크기변환_DSC05131.JPG     크기변환_DSC05132.JPG



조개는 껍질을 까서 따로 담아두고  육수는 식혀서 윗물을 따라 면보에 거르고, 조개육수에 조개를 넣고 헹궈내서 조개에 남아있는 뻘을 확실하게 제거했다.

육수는 다시 가라앉혀서 윗물만 따라 면보에 한 번 더 걸렀다.

조개를 완전히 해감하고 모래와 뻘을 제거해야 제대로 먹을 수 있으니까 조개해감은 무조건 과하다 싶게 하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33.JPG     크기변환_DSC05136.JPG


명주조개 1키로로 육수 450미리와 조갯살 약 150그램이 나왔다.




마늘은 까서 편썰어두고 페페론치노는 손으로 살짝 부수고 파슬리는 잎을 잘게 썰어뒀다.

파스타 삶을 물도 끓이는데 파스타 100그램당 최소한 물 1리터 소금 10그램이 기본이지만

봉골레에는 조개육수에 간이 있기 때문에 파스타 삶을 물을 더 넉넉하게 넣고 소금은 반으로 줄여야 적당하다.


스파게티니를 삶는 시간이 6분이니까 소스를 만드는 것과 끓는 물에 파스타를 넣는 것을 동시에 시작했다.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마늘과 페페론치노를 볶다가 마늘이 약간 노릇노릇하게 볶아지면 조개육수를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5138.JPG     크기변환_DSC05139.JPG



(사용한 조개육수의 양과 최종적으로 완성될 육수의 양을 고려하면 소스를 만드는 시간이나 불조절이 약간 달라진다.)


크기변환_DSC05141.JPG     크기변환_DSC05142.JPG

 




파스타가 시간에 맞게 삶아지면 파스타를 건져서 잘라 본 다음 익힘정도를 확인하고 소스에 넣었다.

 

파스타에 육수가 배이면서 물과 기름이 잘 섞여서 유화되어 에멀전의 상태가 되도록,

1~2분정도 기름과 조개육수, 파스타 삶은 물이 소스화 되도록 돌려가며 익히면 완성인데

 

육수가 모자라면 파스타 삶는 물을 반국자 정도 넣어서 조리하면 촉촉하게 완성되고,

육수가 좀 남는다 싶으면 센 불로 수분을 날리거나 면을 건져두고 육수를 끓여 수분을 좀 날리면 적절하게 완성된다.

 

파스타 삶은 물에 간이 있으니까 면수를 넣을 경우에는 처음부터 많이 넣지 말고 간을 봐가면서 넣고,

간이 맞으면 소스에 수분이 모자란다 하더라도 파스타 삶는 물을 넣지 말고 물을 약간 넣는 것이 낫다.


중간에 두어번 간을 봐서 불조절과 물조절로 간을 딱 맞추어서 완성하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43.JPG     크기변환_DSC05144.JPG


파스타를 소스에 넣고 적절히 비빈 다음 조개와 파슬리를 넣고 조개가 질겨지지는 않고 따뜻해질 정도로 가열해 한 번 더 비벼준 다음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을 약간 뿌렸다.



크기변환_DSC05149.JPG





크기변환_DSC05151.JPG





크기변환_DSC05153.JPG


접시를 약간 기울이면 뽀얀 육수와 올리브오일이 잘 섞인 봉골레소스가 딱 이정도 보인다.


완전히 해감해서 모래나 뻘 없이 조개와 육수 모두 먹기 편했고 간이 딱 맞으면서 시원하고 칼칼하고 구수한 스파게티니가 쪽 딸려오는 것이 입맛에 딱 맞았다.

봉골레가 당연히 그렇지만 시원한 바지락 육수에 칼칼한 페페론치노와, 신선한 마늘,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파슬리 간단하면서도 최적의 깔끔한 조합이 좋았다.



  • 뽁이 2016.12.03 12:35

    헉 진짜 !!! 이렇게 껍질을 미리 다 발라서 ...

    원래도 이렇게 드시는 거 알았지만

    오늘따라 왤케 새로워 보이죠 ...

    같이 사시는 분 ? 드시는 분 ? 은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ㅠ

    껍데기도 안발라도 되 ... 대박 ...

    진짜 이번에 쏘오스가 면에 제대로 착 ! 달라붙은거 같아요 >_<

    무려 1키로 가까이 들어갔으니 얼마나 진할까요

    이런건 진짜 한 젓가락 ? 포크질 ? 이 아까울 듯 ㅠㅠ

  • 닥터봄 2016.12.03 12:56
    제가 윤정님은 아니지만...ㅎㅎ

    명주조개는 크기도 크고 살도 잘 발라져서 바지락에 비하면 껌값(?)입니다 ㅋㅋㅋ
  • 이윤정 2016.12.05 22:49
    갯수로는 껌값이긴 한데 무슨 조개든 해감이 잘 되어 있으면 완전 헐값이고 해감이 덜 되어서 완전 해감 시키려면 완전 고생인 것 같아요ㅠㅠ
  • 이윤정 2016.12.05 22:48
    저는 밥 먹는데 뭐 골라내고 해야 하는거 시러라 합니다ㅎㅎㅎ 아니면 밥 먹기 전에 싹 골라내고요ㅎㅎ
    남편이 해산물을 좋아하는 게 별로 없는데 봉골레는 그나마 좋아하니까 보람이 있더라고요^^
    칼국수보다 봉골레가 좋다니 저는 칼국수 먹을 복은 별로 없나봐요ㅎㅎ
  • 테리 2016.12.03 16:19
    그 귀한 명주조개를 듬뿍 넣었으니 파스타가 얼마나 맛있을까요??^^
    아~~저녁엔 굴밥 해달라는 남편 옆에 있는데 저는 급 파스타가 땡겨요~
  • 이윤정 2016.12.05 22:50
    아 굴밥 땡기네요ㅎㅎ 요즘 굴이 제철이라 완전 맛있겠어요^^
    다음에는 명주조개말고 모시조개로 해볼까 싶은데 모시조개 대량으로 살 곳이 잘 안보이네요^^;
  • 레드지아 2016.12.05 11:36

    전 이나이 먹도록 한번도 봉골레스파게티를 먹은적이 없어요!!!

    짭쪼롬하니 조개의 깔끔하면서도 감칠맛이 완전 맛있을거 같네요~!!!

    왠지 해산물은 하기 어렵다는 편견이 있어서인지 쉽게 도전이 안되요ㅋㅋㅋㅋㅋㅋ

     

     

    조개가 저렇게 곱게 생길수도 있다는걸 오늘 다시한번 알고 가네요 ^^

     

  • 이윤정 2016.12.05 22:51
    레드지아님 완전 좋아하실텐데 다음에 마트에서 바지락 사셔서 한 번 해보세요^^
    조개 고를 때 입 벌리고 죽은 것이나 해감 덜 된것 말고 물에 잠겨서 신선하고 해감 잘 된 걸로 고르시면 금방이에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9 이탈리아 볼로네즈소스, 라구소스 2 file 이윤정 2021.03.17 4654
248 이탈리아 봉골레 링귀네 4 file 이윤정 2015.02.11 5517
247 이탈리아 봉골레 링귀네 4 file 이윤정 2015.06.14 4278
» 이탈리아 봉골레 스파게티니 8 file 이윤정 2016.12.02 6086
245 이탈리아 봉골레 오징어먹물 링귀네, Linguine al nero di seppia con vongole file 이윤정 2014.05.14 2210
244 이탈리아 봉골레스파게티 만들기, spaghetti con le vongole file 이윤정 2013.11.18 7306
243 프랑스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10 file 이윤정 2015.03.01 90490
242 프랑스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소고기 와인찜 4 file 이윤정 2018.04.25 18898
241 양식 일반 부드러운 매쉬드포테이토 file 이윤정 2013.04.24 4702
240 이탈리아 부라따 아라비아따 파스타, 토마토 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4.06 1175
239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2 file 이윤정 2018.03.02 3718
238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만들기, 소스 6 file 이윤정 2016.06.09 13776
237 이탈리아 불고기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3.12.04 1932
236 양식 일반 브뤼셀 스프라우트 그라탱, 방울양배추요리 file 이윤정 2014.10.15 5391
235 프랑스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file 이윤정 2014.08.31 4183
234 이탈리아 블랙스미스 스타일의 크림소스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9.16 2367
233 프랑스 비스크 파스타 , 비스크, bisque 4 file 이윤정 2014.05.26 18790
232 프랑스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file 이윤정 2014.06.09 6156
231 프랑스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file 이윤정 2014.02.07 7327
230 남미 비프 부리또 6 file 이윤정 2016.07.04 139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