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평소에 채썰기를 자주 하는데 오이나 당근을 얇게 채썰어서 냉채소스나 비빔장 등에 무쳐 간단하게 반찬으로 한다. 맛살정도 같이 해서 술안주로 먹는 날도 많고(어제)

그래서 생각난 김에 오이채 써는 것을 사진찍어봤다.


(다 아는 이야기 주의)



오이는 채썰어서 볶지 않으니까 가늘게 써는데 보통은 어슷하게 썰어서 가지런하게 놓고 채썰고, 오이 씨가 크거나 오이 씨를 사용하지 않으려고 할 때는 돌려깎아서 채썬다.

당근채는 생것으로 먹을 때는 가늘게, 볶음으로 할 때는 약간 도톰하게 채썬다. 다질 때는 채썬 것을 잘게 썰어서 다진다.

애호박은 채썰어서 생것으로 먹지 않으니까 약간 도톰하게 써는데 애호박은 씨까지 같이 채썰어서 볶으면 부서지기 십상이니까 씨가 없도록 돌려깎아서 채썬다.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 씻고 가시부분만 대충 껍질을 벗겼다. 껍질은 취향대로..


크기변환_IMG_8120.JPG





최대한 얇게 어슷 썰었다. 오이꽃이 있는 아랫부분은 대체로 씨가 굵으니까 70%정도만 채썰고 나머지는 채썰지 않는 것이 좋다. 나머지는 그냥 먹었다.

크기변환_IMG_8121.JPG



크기변환_IMG_8123.JPG



가지런하게 모아서 (오른손잡이 기준)오른쪽으로 뉘인 다음

크기변환_IMG_8129.JPG



얇게 채채채채

크기변환_IMG_8135.JPG




칼에 붙어서 막 흩어지면 다시 모아서 사용하기 번거로우니까 칼에서 떨어지도록 중간중간 모아가면서 썰었다.

크기변환_IMG_8130.JPG




다 썰었다.


크기변환_IMG_8140.JPG



이렇게 떠서 접시로 직행.

크기변환_IMG_8144.JPG



당연히 냉채나 월남쌈, 물회 등에 사용한다. 가벼운 질감에 아삭아삭하니 먹기 좋다. 

크기변환_IMG_9072.JPG




당근도 어슷하게 최대한 가늘게 써는데, 생식용으로 사용하려고 앏게 채 썰 경우에는 슬라이스채칼로 1차로 썰고 그 다음으로 칼로 채썰면 편하다. 

오이와 마찬가지로 얇게 썰고 모은 다음 오른쪽으로 뉘어서

크기변환_IMG_7018.JPG




채채채채

크기변환_IMG_7020.JPG



1차 썰기를 어슷하지 않고 동그랗게 썰면 당근 채가 짧게 나온다.

크기변환_IMG_6077.JPG



슬라이스 채칼에 1차로 썰고 가늘게 모아서 가늘게 채썰면 냉채용으로 좋다.

크기변환_IMG_8368.JPG




크기변환_IMG_8369.JPG




크기변환_IMG_8371.JPG




볶음용으로 조금 도톰하게 채 썰 경우도 있다.

크기변환_IMG_8649.JPG



다진 당근이 필요할 때는 채썰어서 가로로 돌린 다음 잘게 썰었다.

크기변환_IMG_1883.JPG




애호박은 돌려깎아서 정리한 다음 채썰었다. 볶음용이나 부침용으로 사용하기 좋다.



애호박은 3등분해서 껍질부터 얇게 돌려깎고 씨는 사용하지 않았다.

크기변환_IMG_8864.JPG     


돌려깎은 것을 겹친 다음 얇게 채썰었다.

크기변환_IMG_8623.JPG     크기변환_IMG_8871.JPG



부침용으로는 위처럼 얇게 하고 볶음용으로는 아래처럼 너무 얇지 않게 썬다.

크기변환_IMG_8630.JPG


애호박을 넉넉하게 채썰고 감자는 잘 안익으니까 가장 얇게 채썰고 당근, 청양고추 조금 채썰어서 밥새우 조금 넣고 애호박전을 부쳐도 맛있고 채소를 더 여러종류로 준비해서 감자와 깻잎이나 방아를 넣고 야채전을 부쳐도, 야채튀김을 해도 맛있다.



슬라이스채칼로 썰고 슬라이스한 감자를 정리해서 채썰기 좋도록 놓은 다음 채채채채

크기변환_IMG_8872.JPG     크기변환_IMG_8874.JPG

  • 레드지아 2019.07.09 16:28

    와....진심진심 대단하세요!!!

    저렇게 채의 모양이 일정하기가 쉽지 않던데요 ㅠ

    위는 얇은데 밑으로 내려가면서 두꺼워지고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다보니 채썰어도 모양이 들쑥날쑥 ㅋㅋㅋㅋㅋㅋㅋ대환장파티 ㅠㅠ

     

    저같은  곰손보유자는 채칼 욕심이 많습니다..ㅎㅎㅎㅎㅎ

  • 이윤정 2019.07.13 04:03
    칼만 잘 들면 훨씬 더 잘 썰리는 것 같아요.
    조심성이 없어서 그런지 너무 잘 드는 칼도 무섭고 채칼은 더 무서워서 슬라이스채칼도 가끔만 쓰거든요.
    그러니 어쩔 수 없이 손만 고생하는 거 같아요ㅎㅎㅎ
  • 만두장수 2019.07.12 23:45
    우앙~어지간하면 채칼 사용할텐데...정말 가지런하게 잘 써신당...역시 요리 선수시군요^^;;
  • 이윤정 2019.07.13 04:04
    채칼이 무서워서 잘 못 써서 그래요ㅠㅠ
    채칼+잘림방지장갑을 써도 장갑이 완벽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열심히 썰고 있어요. 선수는 못되지만요ㅎㅎ
  • 고랭지농업 2019.07.13 14:22

    요런 칼질 팁글도좋네요 ㄳ

  • 이윤정 2019.07.17 02:38

    좋게 봐주시다니 ㄳ

  • 만두장수 2019.08.11 22:55
    뭐라고 감탐의 말씀을 드릴까...순간 고민하는데 이미 제 댓글이 똭~! 확실히 병이예요 ㅠㅠ
  • 이윤정 2019.08.13 02:56
    건망증 정말 병이죠. 저도 건망증때문에 큰일이에요ㅎㅎㅎ
  • 만두장수 2019.08.13 23:50
    때문에 망구한테 자주 혼나요^^;;

    "사장님 저희 또 왔어요"
    "누구냐 넌?"(속으로)
    자주 이래요ㅋㅋㅋ
  • 이윤정 2019.08.14 03:17
    그럼 옆에서 사모님이 다 기억하시고 맞아주시니 다음번에 또 오시는 것 아닐까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5 아시아 인스턴트 쌀국수로 베트남 쌀국수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9.09.23 4198
434 그 외 등등 고추기름 만들기, 활용 12 file 이윤정 2019.09.21 5939
433 그 외 등등 샬롯 보관법 4 file 이윤정 2019.09.18 3637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6291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7218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5827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90
428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926
»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5440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385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708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549
423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5572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546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9599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353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555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5652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771
416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594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8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