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중식
2018.12.08 23:55

연두부 마파두부

조회 수 6779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IMG_1587-.jpg



연두부로 만드는 마파두부.

부드러운 두부에 매콤하면서도 착 감기는 소스로, 밥에 얹어서 먹는 정도의 양과 농도이다.


좀 더 중국식에 가깝고 얼얼하게 먹는 버전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44307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다진 돼지고기 200그램

연두부 2모


[채소①]

고추기름 2스푼

다진마늘 1.5스푼

대파 흰부분 큰 것 2대


[양념①]

청주 1스푼

간장 1스푼


[채소②]

표고버섯 3개

목이버섯 약간

(+볶은 고기)


[양념②]

닭육수 1.5컵 

두반장 2스푼

굴소스 1티스푼

고운고춧가루 1티스푼

후추 약간

(+연두부)


물전분으로

물 4스푼

감자전분 2스푼

(농도보고 조절)

참기름 약간




고추기름 - https://homecuisine.co.kr/hc20/66924
닭육수 대신에 물1.5컵+치킨파우더 1티스푼을 사용해도 괜찮다.



연두부는 미리 접시에 담아서 물기를 뺐다.


크기변환_IMG_1541.JPG




채소가 여러가지 들어가지 않으니까 대파를 듬뿍 넣었다. 대파는 반으로 갈라서 어슷하게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IMG_1540.JPG 



표고버섯은 얇게 썰어서 끓는 물에 데쳐서 건져두었다.


58e7c238128e3155ab02cb26304e1a63_1.JPG




목이버섯 손질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30589

0555fb0788a7595fe8c000e3d09e15f4.JPG



크기변환_IMG_1539.JPG     



돼지고기는 앞다리살 불고깃감을 칼로 잘 다져서 사용했다.


크기변환_IMG_1536.JPG



재료 준비가 끝났으면 양념은 바로 쓰기 좋도록 전부 꺼내두고 물전분도 만들어두고 닭육수는 한 번 끓여두었다.

뜨거운 육수를 붓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금방 끓어오르니 빨리빨리 소스를 넣어야 하고 늦을 것 같으면 미리 접시에 덜어두는 것도 좋다.

이제부터 불을 켜고 볶기 시작하면 금방이다.



고기는 팬에 달달 볶아서 따로 접시에 덜어두었다.

크기변환_IMG_1543.JPG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다진마늘, 채썬 대파를 볶다가 청주, 간장을 넣어 확 날린 다음


크기변환_IMG_1547.JPG    크기변환_IMG_1549.JPG 



준비한 표고버섯과 목이버섯, 볶은고기를 넣고 한 번 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IMG_1550.JPG    크기변환_IMG_1551.JPG 



여기에 뜨거운 닭육수를 붓고 한 번 저어 주고


크기변환_IMG_1553.JPG



두반장 2스푼, 굴소스 1티스푼, 고운고춧가루 1티스푼, 후추 약간을 넣어서 한 번 끓어오르면


크기변환_IMG_1554.JPG 



연두부는 적당히 썰어서 깨지지 않게 살살 넣고..


크기변환_IMG_1556.JPG


연두부를 넣고 전체적으로 저은 다음 연두부도 뜨거워지고 소스도 다시 끓어오르면 물전분을 넣었다.



물전분은 한 번에 전부 넣지 말고 소스의 농도를 보면서 70~80%정도 넣고 부족하다 싶으면 추가로 넣는 것이 좋다.

연두부 때문에 물전분을 넣고 마구 저을 수 없으니까 물전분은 골고루 얇게 둘러주고 소스가 뭉치지 않게 잘 저었다.

크기변환_IMG_1557.JPG 



마지막으로 간을 확인하고 소스 농도도 체크한 다음 불을 끄고 참기름을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IMG_1563.JPG 




밥에 마파두부를 얹어서 완성.


크기변환_IMG_1587-.jpg





크기변환_IMG_1596.JPG


매콤하면서 착착 달라붙는 소스에 고기, 대파 버섯이 듬뿍 들었고 연두부가 하늘하늘하니 식감도 아주 좋다.

마파두부가 차르르하니 밥에 비벼 먹어도 당연히 좋고 그냥 떠먹어도 맛있다.





  • 레드지아 2018.12.10 10:59

    어우~~~ 진짜 밥 2그릇 먹고 싶어요!!

     

    어떤 마파두부는 고기가 없이 두부로만 한것이 있던데 역시 윤정님은 제맘을 잘 알아주셔서 고기도 넣어주셨어요 ㅋㅋ

    고기가 있어야 중간에 씹히는 맛도 있고 배도 든든한거 아닙니까!!!! +_+

    고기 안들어간 마파두부는  뭔가 먹으면서도 시무룩...하거든요 ㅎㅎㅎ

  • 이윤정 2018.12.11 04:00
    으아니 마파두부에 고기가 없으려면 그 이름에 '마파두부(고기없음)' 이라고 써야하는 거 아닙니까ㅎㅎㅎㅎㅎㅎㅎ
    마파두부에 두부가 없으면 '마파두부(두부없음)' 이라고 하거나 그냥 마파라고 해야 하는거처럼요ㅎㅎㅎㅎㅎ
  • 디으 2018.12.17 13:02

    이거 진짜 맛있었어요!!!!!

    남편이 마파두부 먹고싶다고 해서 바로 홈퀴진에 검색해서 따라했거든요

    저는 닭육수 없어서ㅠㅠㅠ 빼고 했는데도 엄청 맛있었어요.

    그리고 엄청 간단하고 빨리되서 깜짝 놀랬어요! 이거야말로 휘리릭 할 수 있는 요리 중 하나에요

    집에 없는 재료들이라서 죄다 구입했지만, 이제 재료 구비했으니 해먹고 싶을 때 휘리릭 할 수 있겠어요!

  • 이윤정 2018.12.18 03:14

    맛있게 드시고 또 감상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재료 구비하기가 좀 번거로워도 자주 해먹지 싶으면 사먹는 것보다 나은 것 같다고 생각해요.
    제가 만들어서 그런게 아니라 고기에 두반장에 굴소스에 맛 없기가 힘든 조합인데 저하고 간보는 입맛이 비슷하셔서 더 좋았나봐요ㅎㅎㅎㅎ
    제가 만든 마파두부도 아닌데 제가 막 뿌듯하고 그래요ㅎㅎㅎㅎㅎ

  • 뽁이 2018.12.21 07:00
    아아아 그렇죠 마파두부에도 이렇게 채소랑 버섯이
    잔뜩 들어가야 맛난거죠 ~~~
    저희집은 맨날 대파만 항그 넣고 ㅋㅋㅋ
    돼지고기랑 두부 들어가면 마파두부라고 우겨요 ㅋㅋ

    담에는 저도ㅠ연두부로ㅜ해보겟나이다
    생각해보니 이게 훨씬 부드러워서 좋을거 같어요 !!!
  • 이윤정 2018.12.25 03:02
    두부와 소스가 이름인 음식이지만 모든 음식이 그렇듯이 고기와 채소가 적절하게 들어가줘야 하는거니까요ㅎㅎㅎㅎㅎ
    대파만 항그 넣으면 당연히 더 더 맛있는거 아닙니까요ㅎㅎㅎ
    두부는 부침용보다는 찌개용이 낫고 아니면 손두부도 괜찮고.. 순두부보다는 연두부가 제일 좋은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5936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6295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4303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40
428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848
427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0610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237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649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391
423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4435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070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8975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230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333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2631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648
416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332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372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239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7579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5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