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881 추천 수 0 댓글 2




IMG_9246.JPG



평소에 두부조림은 아무 생각없이 만드는 편이라 따로 계량을 잘 하지 않는 편이다.

이번에는 육수를 사용하는 대신 편하게 친수시소스를 사용했고, 친수피시소스를 두부조림에 사용하는 건 처음이라 오랜만에 계량을 해봤다. 물을 약간 적게 잡고 바특하게 졸였다.




사용한 재료는

두부 550그램 1모

식용유 약간


물 200미리
고춧가루 2스푼 (고운거 보통거 반반이 가장 좋음)
간장 1스푼
피시소스 1스푼 (액젓을 사용할 경우는 0.8스푼)
다진마늘 1스푼 (20그램)
설탕 0.5티스푼

대파 흰부분이나 쪽파 2줌 (40그램)

참기름 0.5스푼

깨 약간


두부조림에는 1모에 550그램인 초당두부를 늘 사용하고 있다. (홈플러스 구매) (실제 재보면 약 600그램)

쪽파는 만들면서 그램을 재봤는데 40그램이었다. 그냥 약간 넉넉히 넣는다.

대파나 쪽파는 직화나 토치나 마른 팬에 한 번 구워서 넣으면 향이 더 좋다.

양파를 0.5~1개 넣을 경우에는 설탕을 넣지 않아도 좋다.




1. 두부는 초당두부 기준으로 가로 세로 반반으로 썬 다음 3등분으로 썰었다.

두부 두께는 취향에 따라 써는데 두부가 얇으면 구운 면이 많아서 쫄깃쫄깃하고, 약간 도톰하면 쫄깃쫄깃+부드러움의 조화가 좋아진다. 얇으면 굽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귀찮으니까 적당히 도톰하게 써는 편이다.

IMG_9176.JPG



2. 팬을 달구고 기름을 두른 다음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는다.

IMG_9178.JPG




IMG_9181.JPG



무쇠팬을 충분히 예열을 안해서 그런지 가운데는 달라붙지 않는데 예열이 덜 된 가장자리는 좀 달라붙었다.



IMG_9183.JPG



그래서 충분히 예열하고 불을 잠깐 끈 다음 평평한 곳에서 조금씩 구우니 바삭하게 잘 굽힌다. 기분 좋음ㅋㅋ

IMG_9190.JPG



구운 두부는 눅눅해지지 않도록 채반에 놓거나 공간을 주면서 놓았다. 물론 조림을 하면 눅눅해지겠지만..


IMG_9195.JPG



3. 팬에 양념 분량대로 넣고 끓으면

IMG_9197.JPG




IMG_9200.JPG



4. 구운 두부 넣고 양념장 끼얹으면서 졸인다.

두부를 넣을 때 끓어오른 양념 위에 바로 착착착 두부를 놓으면 이미 바닥에 깔린 양념을 두부 위로 올리기 아주 번거롭다.

두부 놓을 자리의 끓어오른 양념+쪽파, 마늘을 숟가락으로 떠서 양념이 빈 자리에 두부를 놓고 그 위에 양념을 올린 다음, 조릴 때 나머지 조림국물을 끼얹으면 편하다.


IMG_9205.JPG



5. 5분정도 짜글짜글하게 졸인 다음 불을 끄고 참기름과 깨를 약간 넣는다.

원하는 것보다 5%정도 덜 졸아들었을 때 불을 끄고 여열로 졸아들게 두면 바닥에 국물이 거의 남지 않도록 딱 좋게 졸아든다.

IMG_9210.JPG



IMG_9222.JPG




가장자리에 양념이 약간 있어보이지만 그릇에 담으려고 두부조림을 떠보면 바닥에 국물이 거의 없게 졸여져 있다.

IMG_9226.JPG



IMG_9233.JPG




반찬통은 정사각형이고 두부조림은 직사각형이니까 이로케 담아야 반찬통에 자리가 딱 맞았다.


IMG_9246.JPG



두부조림이야 흔하게 만들어 먹는 반찬이고 대충 만들고 언제나 맛있는데 그래도 오랜만에 사진도 찍어가며 주인공 대접을 해보니 각별하게 맛있었다.

이렇게 큼직한 두부로 시간들여서 수분빼고 굽고 양념장만들고 졸여 두부조림을 만드는데도 밥상에 올라간 다음에는 너무 금방 없어지니까 약간 아쉽기도 하다.





  • 레드지아 2020.05.19 10:30

    윤정님이 사신 두부는 단면도 너무 보들라워보이면서도 고소해보여요

    그냥 윤정님이 사신것들은 다 좋아보여요 ㅋㅋㅋㅋ

    두부조림에 친수피시소스 넣을 생각은 못했는데!!! 새로운 좋은팁 하나 또 알게 됩니다!!

    어쩌다 보니 냉장고에 두부는 많은데 소비를 못했거든요

    오늘 저녁 당장  두부조림 실시하겠습니다!! ^^

  • 이윤정 2020.05.20 03:23
    마트에 파는 두부도 종류가 참 많아서 어디에 어떻게 사용할지 고르고 고른 다음 잘 사용하게 스케쥴 짜는 것도 일이죠.
    홈페이지 글 올리는 것과 별개로 제가 자주 다니는 시장의 두부가게 두부가 좋아서 자주 사용하는데 시장두부 보관하기도 좋지 않고 꼭 시장에 가아하고 등등 하니 누구에게나 편하게 사는 재료가 아니라서 레시피로 쓸 경우에는 꼭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두루 구매할 수 있는 두부로 사용하려는 편이에요ㅎㅎ
    친수피시소스 저는 여기저기 잘 사용하고 있는데 저 혼자 이 피시소스로 너무 신난 건 아닌가 싶어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7 한접시, 일품 문어숙회, 문어삶기 2 file 이윤정 2020.10.14 4107
936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2842
935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2840
934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6 file 이윤정 2020.09.26 2859
933 일상 춘권피 치즈스틱 4 file 이윤정 2020.09.24 1580
932 전골 탕 낙곱새 양념으로 대패 두부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9.22 1871
931 반찬 생선전, 달고기전 4 file 이윤정 2020.09.21 2040
93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3049
929 밥류 고기순대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9.15 2866
928 국 찌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2 file 이윤정 2020.09.13 2585
927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522
926 국 찌개 가자미살 미역국 2 file 이윤정 2020.09.07 1837
925 일상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2 file 이윤정 2020.09.05 2028
924 전골 탕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4 file 이윤정 2020.09.04 1641
923 한접시, 일품 매운 돼지갈비찜 5 file 이윤정 2020.09.01 2878
922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31 2389
921 한그릇, 면 잡채 2 file 이윤정 2020.08.29 2916
920 반찬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2 file 이윤정 2020.08.28 1934
919 일상 치즈스틱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8.26 2377
918 전골 탕 낙곱새X 문곱새O 1 file 이윤정 2020.08.23 1881
917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18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