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7100.JPG

 

 

오랜만에 올리는 보쌈무김치. 그동안 약간의 레시피 변화가 있었다.

수육이나 수육에 곁들이는 채소무침, 양념새우젓, 찍된장 등을 올리면서 다음에 보쌈무김치를 올리겠다 그랬는데 다음에는 이라고 한 이유가 만들 때마다 사진을 안찍어서였다.

각잡고 사진을 찍으려니까 오히려 또 만들기 싫은 역효과가..

그러는 동안 겨울무 월동무 제철이 다 지나고 이제 월동무가 또 끝물이 될 때가 다가온다.

여름무보다는 월동무가 맛있으니까 지금이라도 만드는 게 나아서.. 과정사진은 예전사진들을 가져왔다.

 

 

 

 

재료
무 반개 (1000그램)
물엿 100그램
액젓 80그램
(절이고 짠 후 630)

고운고춧가루 8그램 (1스푼)

 

양념
황태육수 30그램 (2스푼)
고춧가루 32그램 (4스푼)
조청 50그램 (2스푼)
마늘 30그램 (1.5스푼)
생강 7그램 (1.5티스푼)
새우젓 30그램 (2스푼)
뉴슈가 1티스푼 (0.5티스푼 넣고 입맛에 따라 최대 1티스푼)
쪽파 반줌 (선택)

 


황태육수는 물을 사용해도 괜찮다. 육수 2스푼 대신에 육수 50미리에 찹쌀가루  0.5스푼을 넣고 잘 저어서 전자렌지에 끊어 돌려서 찹쌀풀을 만들어서 사용하면 더 좋은데 오래 익혀먹는 김치가 아니라서 굳이 안해도 맛의 차이가 찹쌀풀을 만드는 정성보다 더 크지는 않아서 찹쌀풀을 만들지 않았다. 찹쌀풀을 만들 정성이 있으면 만드는 것이 더 좋다. 찹쌀풀 만드는 이야기는 오이소박이로.. - https://homecuisine.co.kr/hc10/98279

 

 

1. 무는 약간 굵게 채썰어서 준비하고 무채에 액젓과 물엿을 넣고 4~5시간정도 뒤집어 가며 절인다.

 

2. 물에 헹구지 않고 그대로 물기를 꽉꽉 짠다.

*채반에 펼쳐서 1~2시간정도 살짝 꾸덕하게 말리는 것도 좋다.

 

3. 김치양념은 분량대로 넣어서 만든다. 새우젓은 건더기를 손에 쥐고 꾹 짜서 새우젓국물을 넣고 새우젓은 칼로 곱게 다져서 넣는다.

 

4. 무채에 고운고춧가루를 넣고 전체적으로 버무린다.

 

5. 무채에 준비한 양념을 넣고 골고루 무치고 쪽파를 넣어서 한 번 더 무친 다음 꾹꾹 눌러서 실온에서 6시간정도 익힌다.


*계절에 따라 더울 때는 6시간, 추울 때는 18시간까지 실온에서 익힌 다음 냉장보관한다. 만든 다음 바로 먹기 보다는 1주일정도 익혀서 먹으면 좋다.
*김치를 익히는 동안 위아래로 한 번씩 뒤집어준다.

 

6. 보관은 지퍼백+집게 등으로 김치에 공기가 통하지 않도록 한 다음 반찬통에 넣어서 보관한다.

 

 

1

1-1.JPG

 

 

2

2.JPG

 

 

3

3-1.JPG

 

 

4

4.JPG

 

 

4-1.JPG

 

 

5

5.JPG

 

쪽파는 있으면 더 좋은데 쪽파가 주재료인 무보다 더 비쌀 때는 생략하기도 한다.

 

 

 

 

만들고 얼마 안됐을 때는 좀 촉촉한데

IMG_7100.JPG

 

 

익으면 이정도로 먹기 적당해진다.

IMG_7578.JPG

 

 

등심덧살 굽고 양념새우젓, 양배추무침, 명이장아찌, 보쌈무김치

IMG_7376.JPG

 

 

항정살수육에 양념새우젓, 와사비, 알배추무침, 명이장아찌, 보쌈무김치

IMG_7020.JPG

 

 

항정살수육에 와사비, 찍된장, 생양파, 양배추무침, 명이장아찌, 보쌈무김치

IMG_7598.JPG

 

 

액젓수육 - https://homecuisine.co.kr/hc10/100508

양념새우젓 - https://homecuisine.co.kr/hc10/100430

명이장아찌 - https://homecuisine.co.kr/hc10/77173

알배추무침 -  https://homecuisine.co.kr/hc10/101084

찍된장 - https://homecuisine.co.kr/hc10/100999

 

 

고기 종류도 그렇고 수육이나 구이를 비롯해 채소무침이나 장아찌까지 때마다 그 때에 당장 준비하기 편한 재료로 만들어 먹게 된다.

여기에 보쌈무김치가 있으면 이런 고기밥상이 더 맛있어지니까 만드는 보람이 있다.

 

 

 

  • 땅못 2021.04.20 11:17

    와...밑에 거의 홈퀴진 아카이브!! 링크로 곁들이는 레시피 이미 다 있다는 점이 너무 멋져요...이곳은 윤정님만의 도서관같아요 정말 ㅋㅋㅋㅋ 저 윤정님글로 찹쌀풀 전자렌지로 하는 거 외우고 있는데 한 손은 브이자로 하고 한손은 손가락 다 펴서 브이자는 20초+20초, 나머지 손가락은 하나씩 접으면서 10초씩 해서 외웠어요. 아니 뭐 몇초 달라진다고 엄청 다를까 싶기도 하지만 괜히 그런 거 있잖아요...헤헤...보쌈 무김치 때깔이 딱 아빠가 좋아하실 스타일이에요 ㅠㅠ 요새 건강이 조금 안좋아지셔서 지방 덜한 부위를 삶아서 드리기도 하는데 한번 곁들여봐야겠어요. 오늘 날이 유난히 좋아요. 기분도 덩달아 좋고요. 저만 괜한 바람이 분 걸까요 ㅎㅎ 최근에 조금 쳐져있었던 것 같은데 오늘 다시 힘이 나네요. 윤정님도 오늘 꼭 맑고 빛나는 하늘 한 번 보실 수 있으면 좋겠어요! 진짜 반짝반짝한 날이네요. 행복한 날이 되었음 하고 저번에도 말씀드렸지만 정갈하게 이것저것 혼자 다 준비하신 사진 보니까 윤정님께도 누군가 채려줬음 하는 생각이 자주 들어요 ㅋㅋㅋㅋ 랜선으로라도...제 마음을...<3333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 친수피쉬소스 수육도 덩달아 메뉴에 담아갑니다 ㅋㅋㅋ 레시피 항상 감사해요>///<!

  • 이윤정 2021.04.22 03:52
    아카이브라기 보다는 만약에 궁금하시다면 검색하기보다는 클릭하는 편이 낫지 않을까 하여서요ㅎㅎㅎㅎ
    전자렌지로 찹쌀풀 만드는 거 진짜 쉽죠. 저는 김치 많이 만드는 편이 아니라서 그런지 찹쌀풀 소량만 만들 때는 완전 편해요.
    저는 전자렌지 앞에 알짱거리면서 기다리다가 꺼내고 젓고 넣고 하는데 초 센다는 말씀 들으니 장면이 눈에 보이는 것 같아서 넘 귀여우시고ㅎㅎㅎ

    아버님 건강이 요즘 조금 안좋아지셨다니 걱정이 많으실텐데 걱정됩니다. 아버님도 걱정이고 땅못님도 걱정이고.. 조금 좋아지셨다 이야기 들으면 막 좋다가 또 조금 안좋아지셨다 들으면 저혼자 자꾸 일희일비하게 되어요. 그래도 큰 그림으로 보자면 땅못님도 이리 신경쓰고 계시고 있고, 아버님도 조금이라도 더 좋아지실거라 바라고 또 믿어봅니다.

    어제 날씨가 너무 좋아서 즐거웠는데 오늘은 좀 흐렸다가 또 내일은 좋아지겠죠? 넘 좋은 봄날이에요.
    말씀만 들어도 이미 한 상 챙겨받은 느낌이에요ㅎㅎ 늘 신경 많이 쓰시는 땅못님께 제가 채려드리고 싶고 그래요. 제 마음도 아시죠?ㅎㅎ
  • 레드지아 2021.04.29 14:11

    재료에 황태육수가 있어서 속으로 '아...........ㅜㅜ'하며 깊은 탄식을 (만들기 싫어서요 ㅋㅋㅋㅋ) 했는데 [황태육수는 물을 사용해도 괜찮다. ] 라는 글이 바로 똭!!!!!!!!!!!!!!! ㅋㅋㅋㅋ

    제맘속에 들어갔다 나오신겁니까 ㅋㅋㅋㅋㅋㅋㅋ

     

    겨울이 되면 배추랑 무 대파 시금치가 맛있어서 좋고  여름으로 가면 그것들이 맛없어 져서 슬퍼요.

    하지만 또 다른 맛있는 채소들과 과일들이 많으니 배추 무 대파 시금치는 이만 놔줘야겠죠 .........라고 쓰기엔 냉장고에 지금 무가 울부짖고 있은지 꽤 오래된거 같아요 ㅠ

  • 이윤정 2021.04.29 19:35
    어디든 육수가 있으면 더 맛있지만 또 없이 할 때도 있는 거고 그때그때 가장 할 만 한 방법이면 적당한 것 같아요^^
    지난 겨울에 채소값이 너무 비싸서 맘편하게 사지도 못하고.. 그나마 무는 좀 싸서 나물도 해먹고 국도 해먹고 그랬었었어요.
    여름이면 또 여름에 맛있는 채소가 있고 하니까 겨울 채소는 잘 보내줘야하는거겠죠ㅎㅎ 그 전에 마지막 무로 깍두기 담고 보쌈김치 담으면 좀 덜 아쉬운 것 같아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7 반찬 가지볶음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1.04.30 3183
996 전골 탕 오리탕 레시피 14 file 이윤정 2021.04.27 5353
995 한접시, 일품 납작당면 잡채 4 file 이윤정 2021.04.22 3504
» 김치, 장아찌, 무침 보쌈무김치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1.04.19 3844
993 고기 소고기 등심 구매한 이야기 8 file 이윤정 2021.04.17 4506
992 국 찌개 소고기 미역국, 양지 미역국 4 file 이윤정 2021.04.15 6423
991 고기 액젓 돼지불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액젓불고기 8 file 이윤정 2021.04.13 3812
990 반찬 부드러운 계란찜 4 file 이윤정 2021.04.10 5337
989 김치, 장아찌, 무침 물없이 만드는 양파장아찌 4 file 이윤정 2021.04.09 16552
988 육식맨님께 드리는 사과글입니다. 3 이윤정 2021.04.02 30943
987 그냥 하소연 60 이윤정 2021.03.30 24321
986 일상 김치찌개 1 file 이윤정 2021.03.27 4399
985 전골 탕 낙곱새 양념으로 닭곱새 1 file 이윤정 2021.03.25 7687
984 한접시, 일품 찜닭 3 file 이윤정 2021.03.22 4761
983 반찬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4 file 이윤정 2021.03.20 2824
982 김치, 장아찌, 무침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6 file 이윤정 2021.03.10 3968
981 반찬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4 file 이윤정 2021.03.05 3580
980 일상 길거리토스트, 옛날토스트, 햄치즈토스트 4 file 이윤정 2021.02.28 3385
979 일상 고기순대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1.02.22 2001
978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3478
977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49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5 Next
/ 55